연년세세 - 황정은 연작소설
황정은 지음 / 창비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직하나 밀도 있는 문장의 힘이 대단하다. 앞부분은 (이런저런 의미에서) 징글징글한 가족서사로, 후반부는 역사와 마음과 이름을 가진 여성의 서사로 읽혔다. 오래 여운이 남을 듯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서의 일 - 작은도서관의 광활한 우주를 탐험하고 싶은 당신을 위한 안내서
양지윤 지음 / 책과이음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글도 책의 디자인도 참 담백하고 따듯해서 잠시 작은 도서관에서 쉬고 온 듯 맘이 차분해진다. 소싯적 다니던 사직공원 어린이 도서관을 떠올리며 추억에 젖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침의 피아노 - 철학자 김진영의 애도 일기
김진영 지음 / 한겨레출판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결한 사람을 한분 만난 듯하여 기쁘고, 그분이 떠나셨다는 사실이 아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트리니티 - 신의 불을 훔친 인류 최초의 핵실험
조너선 페터봄 지음, 이상국 옮김 / 서해문집 / 201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메리칸 프로메테우스 오펜하이머는 언제나 담배를 손에 들고 있다. 이만하면 걸작인데 절판이라니 아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있으려나 서점
요시타케 신스케 지음, 고향옥 옮김 / 온다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벗지말걸그랬어를 아이랑 낄낄대며 읽었는데, 이 책도 정말 사랑스럽다. 난 책 전반에 흐르는 따듯한 느낌이 좋았는데, 아이는 화장실에서 웃기는 장면을 되풀이해서 보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