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토리 자매
요시모토 바나나 지음, 김난주 옮김 / 민음사 / 201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함께하는 순간 사소한 사건도 따스한 이야기가 된다"

요시모토 바나나의 글은 지친 사람들을 위한 한편의 동화처럼 어렵지않게 술술 잘 읽힌다.

누구에게나 간직하고있는 슬픈이야기를 나를 모르는 누군가에게 이야기를 한다는 설정이 참 좋았다.

사랑하는 사람의 갑작스런 이별이나 혼자만의 비밀을 누군가에게 얘기를 하고 싶지만 그건 생각만큼 쉬운 일은 아니다.  넋두리도 좋고 다른 이들에겐 사소한 이야기가 나에겐 가슴이 답답하고 누군가 들어만 줘도 도움이 되는것처럼  사람들은 답을 알기위해 도토리 자매를 찾는 것은 아닐것이다.

도토리 자매 역시 어린시절 갑자스런 부모와의 이별을 통해 친적 집에서 힘겨운 세월을 보내다 견디지못해 친적집을 도망친 언니와 언니를 기다리며 마음의 병을 앓게된 동생....

세월이 흘러 자신들을 맡아준 할아버지의 죽음을 계기로 자매는 홈페이지안에서 도토리자매란 필명으로 고독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자신들의 경험을 토대로 답장을 시작하게 된다.

의미 없는 사연도 함께 나누면 이야기가 되듯 책은 그냥 소소한 이야기를 적고 있지만 읽고나면 그냥 가슴이 따뜻해지고 살아온 지난 날의 나를 돌아보게 되고 지금 나는 과연 잘 살고있나 하는 생각과 내 젊은 시절의 나는 어떠했는 지 잠깐이지만 생각하게 했다.  책이란 내가 좋다고 느끼면 정말 좋은 책인것처럼 "도토리 자매"는 잠깐 쉬어가는 오후의 나른한 시간처럼 그냥 한잔의 차를 마시며 읽기 좋은 동화책처럼 느껴지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