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프티 피플 - 2017년 제50회 한국일보문학상 수상작
정세랑 지음 / 창비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책 55권이 짤막하게 실린 소설. 담담한 문체의 마지막 장을 읽을 때 나도 모르게 두어 방울 눈물이 났다. 세상을 살면서도 긍정적일 수 있는 작가의 단단한 내면을 따라가도 싶다. 이토록 비슷한 생각을 하는 그와 나의 차이를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