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덟 살 오지 마!
재희 지음 / 노란돼지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덟 살 오지 마!

왠지 아이의 목소리가 들려오는 듯 하네요.

끙끙끙~~

끙끙대고 있는 아이의 모습

있는 힘껏 밀어내는 모습을 통해

여덟 살이 그토록 안왔음 싶은 그 마음을 헤아려보려 합니다.



재희 작가는

스쳐 지나갈 경험들, 아주 작지만 소중한 시간들을 담아 그림책을 만들고 있어요.

세상의 많은 이들의 여덟 살이 빛나기를....



여덟 살

내가 어렸을 때는 여덟 살이라는 것에 대해

초등학교를 간다는 것에 대해

크게 생각 안했던 것 같은데...

기억이 없는 걸까?



지금의 아이들은 혹은 

지금의 시대이기에

아이들의 입장에서

아이들의 마음을 더 헤아려주는 시대이기에

이런 책들도 나오게 되는 게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책 내용이 공감이 되기도 하고

약간은 다르기도 하네요.

아이의 발달에 따라서

환경에 따라서

아이의 성장은 조금씩 다르니까요.

우리 아이들이 천천히 자라면 좋겠는데

너무 빨리 자라는 것 같아요.



그래도 학교에 간다는 설레임보다 두려움이 클 수는 있을 것 같아요.

당연하게 진행되는 순서같은 것이기에

당연히 8살이 되면 학교에 가야한다고 생각하는 아이와

두려움이 큰 아이.



책 속의 아이는 여덟 살이 조금은 두려운 아이네요.

학교도 가야하고

일찍 일어나야하고

화장실도 혼자 가야하고

공부도 해야하고...



그리고 가장 두려운 것은... 

엄마가 할머니가 되는 거...

그게 싫은 게 가장 큰 이유네요.



하지만

아이는 아이라는 사실!!!



유혹에 쉽게 흔들리는 나이

여덟 살 생일에 받기로 했던

무선 자동차 생각에

여덟 살을 받아들일까요?



여덟 살의 단점보다 여덟 살의 장점이 더 많은 것 같은 상황.



우리 아이들이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거치면서

학교라는 새로운 곳을 가게 된 시점에서

거부하는 경우들이 종종있는 것 같아요.

학교가는 것 자체를 거부하기도 하고

어린이집보다 엄격한 규율에

적응을 못하기도 하고

그래도 우리 아이들은

그 상황에서 잘 이겨내려 노력하고

도전하려고도 하고

때론 속상해하기도 하지만

그 또한 하나의 과정임을...

묵묵히 지켜봐주고

보듬어 주다보면

우리아이들이 잘 적응하게 될꺼예요.

우리가 믿고 기다려주자고요~^^

우리 여덟 살 아이들 모두모두 화이팅!!!



#여덟살 #8 #초등학생 #초등학교 #적응 #두려움 #무서움 #여덟살오지마 #재희 #서평 #서평단 #노란돼지 #유아 #유아책 #책추천 #책리뷰 #책읽기 #추천도서 #추천 #허니에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