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개 할망
오미경 지음, 이명애 그림 / 모래알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물개할망​

물개할망하면 떠오른 것은?

표지를 보면 바닷가 속과 해녀의 모습이 보이네요.

저는 제목만 들었을 때도 해녀를 생각했었는데요.

여러분도 같은 생각하셨나요?



큰 보름달 아래

검은 물체...

왠지 정답을 알 듯 하지만

아이들과 이야기 나눠봐도 좋을 것 같아요.

표지의 해녀그림은 음각처리되어있어요.

음각효과덕분인지 해녀의 그림이 강조되어있네요.

책 제목과 글쓴이는 은빛글씨로 적혀있어요.

은은한 바닷속을 표현한 듯 해요.



제주...그리고 해녀

그래서 이 책에서는 제주 방언이 나와요.

친절하게도 책 속에 제주 방언이 설명되어있네요.



정말 신기한 것 같아요.

알듯한 말부터

정말 생각지도 못한 말까지~~

그저 신기하다고 감탄 중입니다.



우리 할망은 물개야.

용왕 할망 딸이지.



이 책의 시작에 물개여자.용왕님 딸이라는 글로 시작이 되어있어요.

왠지 책을 통해 옛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민담같은 옛이야기를 듣게 될 것 같은 기대감이 드네요.

두려움도 무서움도 할망을 통해 아는 나는...

그래도 물개가 되고 싶어해요.

물개 옷을 받고

물개가 되는 법도 배우고

아기바당에서 물개 옷 입고 풍덩풍덩.



할망과 함께한다는 것.

바다에 들어간다는 것.

모든 것이 새롭고 설레이는 일.



할망은 바당에서 욕심내면 안된다고 백번쯤 말하신듯.

할망과 함께 깊은 바다에 들어가는 날.

웃고있는 나의 모습과 걱정스러움이 묻어있는 할망의 모습이 상반되게 표현됨으로써 왠지 모를 두려움같은 게 느껴지는 건...괜한 걱정이겠죠?



내 눈에만 보이는 걸까요?

여러분들은 무엇이 보이시나요?

눈 크게 뜨고 그림을 잘살펴보세요.



그림이 갑자기 어두워지고

그 짧다고 짧고 길다면 긴 그 시간동안 나는...

무언가를 깨닫고

할망과의 재회로 무언가를 깨닫고...



그 이후 나는 바다를 지키지 않아도 돼.

왜냐하면 말이야....



할망이 벗어 놓은 진짜 물개 가죽을 찾았거든.



책을 몇 번을 읽었는데...

책의 마지막이 잘 이해가 되지 않았었다.

그런데 방금 번뜩 💫💫💫💫💫

그 뜻을 알게 되었다.



이제 나는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할망은 바다에서 탐나는 거보다 더 귀한 걸 지켜주실테니까.







책은 전체적으로 아름다움을 내포하고있다.

책 속에 사랑이 들어있고

두려움을 극복해낸 용기와 기다림...

그리고 무엇보다 믿음도 강하게 들어있다.



작은 책 속에 담긴 많은 내용들 덕분에

감정의 소용돌이가 계속 휘몰아친다.



다시 읽어도

또 읽어도

두고 읽어도

좋은 책인 것 같다.



책을 읽는 내내

나도 모르게 소리내서 읽게되는...

그래서 이 책을 가지고

영상을 제작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어요.

애니메이션으로라던지

영화나 드라마형식으로라던지

기대된다.



#서평 #서평단 #물개할망 #제주 #제주도 #해녀 #제주해녀 #용왕 #물개 #제주방언 #방언 #제주어 #해녀이야기 #허니에듀 #애니메이션 #애니메이션영화 #영화 #드라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