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을 펴낸 출판사 이름이 '교유서가'인데 허균의 호인 '교산'과 정약용의 당호인 '여유당'을 집자해서 만들었다고 한다. 그러한 출판사에서 내놓은 책인데다 명불허전의 저자라 읽어보았다.나한테 허균하면 직접 연상되는 이름이 홍길동과 허난설헌이다. 늘 그랬다. 홍길동은 차치해도 허난설헌에서 멈칫하면 허균이라는 이름은 온데간데 없고 그의 누이만 남게 되는 요상한 일이 매번 벌어진다. 그런데 이 책을 읽고보니 한 젊은 정치가의 삶과 사상이 보인다. 이젠 홍길동보다 『한정록 』을 먼저 떠올리게 될 것 같다. 

요즘 한국 정치판을 보면 허균이 살았던 시대에 들끓던 간신배들을 꼭 닮은 이들이 자기 손에 묻은 똥조차 부끄러운 지 모르며 나대며 판치는 정치 아닌 정치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올바른 정당 정치는 온데간데 없고, 자기성찰없이 눈앞의 권력욕과 사리사욕에 어두워 부끄러움을 모르는 이들이 왜 자꾸 거침없이 나댈 수있는 세상인가? 오늘은 참 화가 나는 날이다.


"아무튼 파당은 권력을 추구하는 정치사회에서는 어디에나 있을 것이다.다만 그 파쟁의 정도가 문제된다.파쟁은 권력을 잡고 그것을 멋대로 휘두르는 간신배가 날뜀으로써 싹이 튼다.간신배는 권력을 자기만의 이해에 결부시키고 또 개인의 영달 수단으로 삼기 때문에 절대로 권력을 놓지 않으려고 온갖 비열하고 옳지 않은 수법을 다 쓴다.조선시대에는 무오사화 후의 거듭되는 사화 속에서 간신배들의 농간이 잇따랐고 이에 붕당의 조짐이 보였다.그러다가 그것이 심해지기 시작하여 선조 때에는 매우 치열해졌다.허균은 이 붕당이 본격화된 시기,곧 선조 때와 광해군 초기에 살았다.

허균은 "국론이 두 갈래로 갈라지기 시작하면서부터 사사로운 논의가 매우 치열하게 일어나서 더러 저것으로 이것을 헐뜯고 더러 이쪽을 높이면서 저쪽을 배척한다.이 따위가 시끄럽게 일어나 갈라져서 그 옳고 그른 것이 정해지지 않는다.이것은 모두 사사로운 마음으로 모든 일을 듣고 보아서 그렇게 된 것이다. 누구를 탓할 것인가?"라고 했다."-책p.17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누가 내 머리에 똥 쌌어? 사계절 그림책 1
울프 에를브루흐 그림, 베르너 홀츠바르트 글 / 사계절 / 200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책에도 고전이 있다면 이 책이 그 중 하나일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줄줄이 꿴 호랑이 옛이야기 그림책 2
권문희 글.그림 / 사계절 / 200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장을 정리하다가 발견한 오래된 책인데, 다시 봐도 재밌다. 살면서 이 책만큼 배꼽을 잡고 웃으며 읽은 것이 얼마나 될까 싶다. 과장해서 수 십 차례를 읽은 것 같은데 때마다 웃겨죽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정신현상학 강독 1
게오르그 빌헬름 프리드리히 헤겔.전대호 지음, 전대호 옮김 / 글항아리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총 다섯 권으로 출간할 규모의 기획이라고 한다. 테리 핀카드의 헤겔 평전을 공역한 역자가 강독을 진행하여 내놓은 책이라고 한다. 헤겔은 커녕 철학과 무관한 일반독자인 나는 알리바이용으로 구입해 읽어보았을 뿐이다. 전문가들이 이 책을 평해주길 기대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일본 제국 패망사 - 태평양전쟁 1936~1945 걸작 논픽션 17
존 톨랜드 지음, 박병화.이두영 옮김, 권성욱 감수 / 글항아리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척 고민하다 구매한 책이다. 가격과 1400여쪽 분량이 너무 부담스러웠다. 번역본 제목만 보면 ‘로마제국 쇠망사‘를 떠올리게 되는데, 원제는 ‘ The Rising Sun‘이다. 1936~1945년까지의 태평양 전쟁 통사다. 국* 티비의 ‘토크*** 전쟁사‘를 활자로 보는 듯하기도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