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처럼 갭 이어의 테마는 상황에 따라, 삶의 챕터에 따라 바뀔 것이다. 언젠가 또다시 ‘너의 의미는?‘이라는 소리가 들려올때면 이런 텅 빈 부드러운 시간을 가질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읽는 내내 그레이스의 심경이 되어 미친듯이 갑갑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하인드 도어
B. A. 패리스 지음, 이수영 옮김 / arte(아르테)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에스터가 손을 뻗어 내 손을 감싼다. ˝다 잘 될거야 그레이스, 걱정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상호 이해를 목적으로 한 연재였고 별 얻은 거 없이 끝났다..고 말하지만 그래도 서로 추천한 책을 읽고 서평을 쓰면서 서로 더 이해한 것 같아 보였다. 그 자체를. 모르는 책이 많았지만 나름 재밌게 읽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함께 산다고 해서 이심전심이 되거나 같이 지낸다고 상대를 전부 알 수는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