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초 편지 - MBC 느낌표 선정도서 야생초 편지 2
황대권 지음 / 도솔 / 2002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책의 질감과 그 속에 알록달록 그려져 있는 야생초 삽화가 마음에 들어 책을 읽게 되었다. 한 장씩 읽으면서 작가의 인생과 야생초의 인생이 참 많이 닮았다고 생각했다. 책 속에는 크게 두 가지가 담겨 있다. 하나는 작가 황대권의 인생철학이고, 다른 하나는 야생초에 대한 것이다.

우리 주변에는 야생초가 참 많다. 수십 수만가지의 풀들이 있는데 그 풀들은 우리가 관심을 가져주면 이름을 갖고, 관심을 가지지 않으면 단지 풀일 뿐이다. 책을 읽으면서 작가가 편지글로 세세하게 들려주는 이야기를 들으면서 우리 풀 한 가지 한가지에 대한 이름도 알 수 있고, 그런 것에 관심을 갖게도 만들었다.

얼마전에 산에 가서 선생님께 나무 이름을 배웠다. 오리나무는 이정표가 없던 시절 마을 5리마다 심어놓아 거리를 나타내주어 오리 나무이고, 쥐똥나무는 열매가 쥐똥처럼 생겨서, 칡은 항상 오른쪽으로만 덩굴을 감고 들어가고...등등 나무라고만 알고 있던 산에서 나는 오동나무도 보고, 오리나무도, 쥐똥나무도 보았다. 책을 읽으면서 야생초에 대하여, 나아가 자연에 대해서 관심을 가져볼 수 있어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