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로 나아가는 공학 수업 더 나은 미래, 과학 Pick! 4
클로이 테일러 지음, 김주희 그림, 고호관 옮김 / 픽(잇츠북)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과학 Pick 시리즈는 초등학생을 위한 과학 교양 도서이다. 어른들이 읽어도 도움이 될만한 과학 지식을 쉽게 쓴 글이라 고학년 아이들의 지적 호기심을 충족시켜주는 시리즈라고 생각한다. Pick의 네 번째 책, 미래로 나아가는 공학수업은 '공학'이라는 아이들이 다소 어렵게 생각하는 주제를 보이지 않는 기술, 만질 수 있는 기술, 미래로 향하는 기술이라는 세 가지 영역으로 분류하여 이야기와 활동을 소개하고 있다. 저자인 클레이 테일러는 미국의 작가로 통합교육 컨설팅 전문가이다. 옮긴이인 고호관님은 과학 관련 글, SF를 쓰는 작가로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이해하기 쉽게 썼다는 생각이 든다.

요즘 우리 주변에는 엄청난 과학 기술의 결과물들이 매일 새롭게 쏟아진다. 아이들은 태어날 때부터 그러한 기술을 접하며 익숙하게 생활 속에서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어른들보다 더 잘 사용한다. 하지만 그것에 적용된 과학 기술은 어렵고, 복잡한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원리를 이해하고, 알아보려는 노력은 부족하다. 이 책은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기술이 실제로 어떻게 작동하는지 원리를 이해할 수 있게 하기 위해 썼다고 한다. 책을 통해 우리가 지금 만나고 있는 기술의 시작이 무엇이었는지 알고, 우리 인간의 작은 아이디어가 점점 더 해져가며 엄청난 기술을 만들었다는 사실을 깨달을 수 있다.

책의 목차를 보면 <보이지 않는 기술>에서는 컴퓨터를, <만질 수 있는 기술>에서는 로봇과 스마트 기기들, <미래로 향하는 기술>에서는 이러한 기술을 대하는 우리들의 바람직한 자세에 대해서 다루고 있다. 각 기술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그것과 관련된 기술의 원리를 이해할 수 있는 구체적인 활동 3가지를 소개한다. 아이는 책을 훑어보자마자 활동을 찾아서 그것부터 해보고 싶다고 한다.

몇 가지는 조사나 생각을 쓰는 활동이고, 루브 골드버그처럼 기계 만들기, 라이다 따라하기, 3D프린터처럼 쌓아올리기 등은 모두 직접 만들어보는 공학활동이다. 아이들은 직접 만들어보면서 익힌 것은 오랫동안 기억하고, 공학활동 자체를 매우 즐긴다. 부모 입장에서는 재료를 준비하고, 만드는 과정을 도와주는 것이 번거로울 수 있지만, 아이들은 공학 활동을 하면서 과학자처럼 탐구하는 방법을 저절로 배운다. 과학Pick, 마음Pick 책을 몇 권 아이와 읽었는데 모두 '읽기만 하는 책'이 아니라 '손으로 쓰고, 생각하며 활동하는 책'이어서 책 한 권을 꼼꼼히 활용하면 정말 얻는 것이 많다.


우리 생활에서 없으면 안되는 컴퓨터의 시작이 옷감 만드는 방직기였다는 사실을 처음 알았다. 프랑스의 조세프 자카르가 1801년 어떤 모양의 천을 짤지를 알려주는 펀치카드를 만들고, 그 구멍의 위치에 따라 짜아할 곳과 짜지 말아야할 곳을 구분하는 방직기를 만들었다. 그것을 이용하여 기존 방직기보다 20배 빠른 속도로 천을 짤 수 있었는데 이것이 정보를 입력하고, 원하는 결과를 출력해내는 최초의 기계로 본다고 한다. 이 자카르 방직기의 원리를 통해 수학자가 점점더 아이디어를 더해가며 발전시켰다. 이 방직기를 만드는 과정이 바로 프로그래밍인 것이다. 이런 생활 속 기계를 만드는 과정을 이해하면서 컴퓨팅사고력도 기를 수 있을 것이다. 책에 1950년대 미국 항공 우주국에서 복잡한 수학 계산으로 우주 비행 성공에 기여한 도로시 본, 캐서리 존슨, 메리 잭슨의 이야기도 소개되어 있다. 영화 <히든 피겨스>에 나온 인물 이야기라서 아이도 관심을 가졌다.

과학 기술의 사용에는 책임이 따르며 기술이 우리에게 미칠 수 있는 긍정적, 부정적 영향 모두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한다. 스마트폰 사용 시간이 늘어나고, 스마트폰으로 다양한 앱과 SNS에 손쉽게 정보를 올리고, 볼 수 있게 되었다. 디지털 거래시 유의할 점, 계정 암호 관리, 인터넷 상의 가짜 정보 구분하기, 저작권, 개인정보 보호 문제 등 디지털 기기를 사용하는 건강한 습관에 대해서도 다루고 있는 점이 마음에 든다.

* 출판사로부터 제공받은 책을 읽고 솔직하게 쓴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