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구연 종이놀이 : 흥부와 놀부
이동준 지음, 이윤경 그림, 김대환 디자인 / 혜지원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에게 책을 어떻게하면 재미있게 읽힐까는 늘 고민이되는 일이다.


독서시간을 만들어서 아이들이 편하게 책을 읽을 환경을 나름대로 만들어주어도

아이들은 그 많고 다양한 책들 중에 꼭 읽는 책을 또 읽는다.


가끔 도서관에 가면 아이들이 빌리는 책은 대부분

만화관련 도서거나 공룡이나 과학이야기 학습만화등이다.


아이들은 왜 이런 책들에 열광하는 걸까.



아이들은 책을 텍스트로 느끼는 순간 흥미를 잃어버리는 것 같다.

그럼 어떻게 책이 단순한 글자들의 집합이 아니라는 것을 알려주고

책이 재미있는 놀잇감이 된다는 것을 느끼게 해줄 수 있을까?



그 고민에 대한 답으로 찾은 책, 동화구연 종이놀이를 소개한다.






동화구연 종이놀이는 현재 학교선생님이신 이동준 선생님께서 만드신 책이다.


책은 동화책과 별책, 두권으로 구성되어있다.

동화책은 줄글로만 이루어진 내용과 극놀이 대본 등

같은 이야기지만 다른 세 종류의 글이 있다.


앞에 보이는 책이 그림책이고, 뒤에 보이는 건 배경판이다.

배경판도 이야기에 맞춰 순차적으로 흥부네 놀부네 장면이 나온다.


배경판에 붙일 수 있는 스티커도 있고, 캐릭터 종이접기도 할 수 있는 책이다.


아이들에게 동화구연을 직접 해보는 것은 왜 중요할까.


동화구연이라고 하면 흔히 선생님이 아이들에게 동화책의 내용을 재미있게 읽어주는 장면을 떠올린다.

선생님이 다양한 재료를 가지고 캐릭터에 맞게 목소리를 다르게하시는 동안

아이들은 선생님의 이야기속으로 빠져들어간다.


그렇게 책읽기는 듣기가 되어간다.

아이들에게 책은 읽거나 듣는 것이 아니라

직접 주인공이되어 등장인물의 마음을 충분히 느끼며

스스로 동화를 들어가는 창의적인 활동이되면 더 좋지 않을까.


동화책에서는 같은 이야기를 다르게 읽으며

읽었을때 어떤 공통점과 차이점이있는지, 어떤 글이 더 재미있었는지 이야기해볼 수 있다.


그리고 이야기책에는 이렇게 앱이 있어서

선생님이 동화구연 하시는 내용을 직접 보면서 따라해볼 수도 있고

선생님과 다르게 자신만의 동화를 꾸며볼 수도 있다.


등장인물의 성격을 바꿔보거나 이해해보는 행동을 할 수도 있고

입장을 바꿔서 이야기해볼 수도 있다.


직접 자신이 접은 종이 인형을 들고 이야기를 하는동안 상상력도 무궁무진해진다.




이야기책 뒷편에는 등장인물들을 직접 만들어볼 수 있도록 재료를 제공한다.


종이접기를 잘 못하는 친구들은 엄마가 옆에서 도와줘야할 것 같고

고학년 친구들은 잘 접을 수 있을 것 같다.


종이접기를 따라 할 수 있는 동영상을 좀 더 제공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은 살짝 있었다.


가위 풀 만 있으면 동화속 캐릭터들이 내 손안에서 만들어지는 재미있는 경험!


경험은 늘 생생한 체험이 중요한 것 같다.

엄마가 들려주던 옛날이야기 흥부놀부도 재미있었겠지만

아이들이 자라면 스스로 인물을 만들고 만들어진 캐릭터와 호흡하며

또 다른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어볼 수 있는 시간들이 있어야 하는데

이 책은 그런 고민들을 해결해주기 충분한 책이었다.



등장인물뿐만아니라 다양한 소품들도 직접 만들어볼 수 있다.

흥부의 박과 놀부의 박을 만들어보면서

박속에 또 다른 어떤 재미난 소재를 넣어보면 좋을까에 대해서도 이야기해보았다.


우리 아이는 놀부가 불쌍하니 처음엔 박속에 돈을 넣는데

놀부가 욕심을 부리면 그 돈이 바로 똥이 되어버리는 마법의 돈은 어떨까 생각했다

놀부심보라면 어차피 똥이 되겠지만

나중에 수 많은 금은보화도 욕심을 부리면 결국 쓸모없게 되어버린다는 교훈을 얻고

흥부로 인해서가 아닌 스스로 착한 사람이 되려고 노력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절로 감탄하며 고개가 끄덕거려졌다.


박에 뭐가 들어있으면 좋을까? 이야기하니

갖고싶은 장난감을 이야기하는 아이들.


흥부네 아이들에게 자기들이 좋아하는 장난감을 다 나눠주고 싶다는 아이들을 보며

이 책으로 인해 좀 더 아이들과 책에 대한 대화를 많이 하게 되는구나 생각했다.



별책은 배경판이다.


앞서 소개한 것 처럼 흥부와 놀부의 집을 이야기 순서에 맞게 차례대로 보여주며

마지막에는 행복하게 끝나는 즐겁고 재미있는 이야기

배경판에 붙일 수 있는 스티커가 있다는 것도 이 책의 또 다른 매력이라고할 수 있겠다.





아이들이 고사리손으로 엄마도움 받아가며 하나하나씩 접어본 흥부와 흥부의 아내.

흥부와 흥부의 아내는 부자? 옷으로 갈아입을 수도 있어서

옷갈아입는 재미를 주는 것도 또 하나의 매력이었다.




 



아이들과 간단하게 해본 동화구연


아이들은 사실 대본에 써있는 글을 읽기보다는 스스로 독창적인 이야기를 하는 것을 더 좋아했다.


평소의 책일기와는 전혀 다른 생생하고 즐거운 동화구연놀이!

다른 책은 또 어떤책이 있을까 궁금해진다.


흥부와 놀부이외에 다른 시리즈도 더 소장하고싶은 욕구가 뿜뿜!



그리고 요즘 코로나때문에 아이들이 바깥활동을 너무 못하는데

집에 있기 심심해서 몸부림치는 아이들에게 이 책은 소중한 놀잇감이 되어주었다.

엄마도 아이도 행복한 동화구연 종이놀이!


책을 좋아하는 어린이는 물론이고 책을 좋아하지 않는 아이들에게도

이야기에 흠뻑 빠질 수 있는 즐거운 경험을 주는 책이라 적극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