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짝반짝 별이 빛났어요 고 녀석 맛있겠다 시리즈 15
미야니시 타츠야 지음, 고향옥 옮김 / 달리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네가 생각하는 '친구' 가 아니야......'



'그런 말 말아요! 내가 말했잖아요. 아저씨랑 계속 함께 있겠다고요.

죽을 때까지 함께할 거라고요."

 


우리 형제들이 정말 좋아하는 고녀석 맛있겠다 시리즈 15권이 새로 출간되었어요.


오랫만에 미야니시 타츠야 작가님의 그림과

티라노의 다른 이야기를 볼 수 있어서 저도 너무 설렜답니다.


제목부터가 너무 예쁘네요.


#반짝반짝별이빛났어요


그동안 고녀석맛있겠다 시리즈에 나왔던 많은 공룡들이 나오네요


아이들은 워낙 많이 읽은 시리즈라 공룡들을 보고 너무 반가워 했답니다.

공룡들 이름들은 물론이고 각자 공룡들이 가진 이야기들도 다 기억하더라구요.


역시 초반에는 다른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나쁜 행동들을 하는 티라노가 등장합니다.

자신보다 훨씬 작은 초식 공룡들을 마구마구 사냥하는 티라노 사우루스.

이번엔 혼자가 아니네요.


타페야라와 마시아카사우루스가 티라노 사우루스와 사냥하면서 함께 다니고 있어요.


타페야라와 마시아카사우루스는 티라노사우루스에게 갖은 아첨을 하면서

죽을때도 함께 죽고 티라노 사우루스를 지켜주겠다고 합니다.


흐뭇해하는 티라노사우루스. 어찌보면 순진하기까지 하네요.



하지만 정말 위급한 일이 생겼을때는 아무도 티라노 사우루스를 도와주지 않아요.


티라노 형님이라며 따르더니 위급할때는 반말까지하는 타페야라.


마시아카 사우루스도 마찬가지였어요.

친구라며 끝까지 도와주겠다고 하던 이들은 아무도 티라노사우루스를 도와주지 않았어요.

모두 제 살길만 찾아자기 바빴죠.


친구라고 믿었던 이들의 배신에 몸은 물론 마음에도 깊은 상처를 받은 티라노사우루스.


이런 티라노사우루스에게 나타난 데이노케이루스.


"나는 데이노케이루스예요. 이름은 디케루."


디케루는 지극정성으로 티라노사우루스를 보살펴주었어요.

하지만 티라노사우루스는 마음을 열지 못합니다.

몸이 괜찮아지면 디케루를 잡아먹으려고 하는 티라노사우루스.


하지만 정말 위급한 순간에 디케루는 티라노사우루스의 손을 잡아줍니다.


디케루는 티라노사우루스가 자신을 진정한 친구로 여기지 않는것을 알면서도

그런것은 상관없으니 살아만 있어달라고합니다.


절벽에서 목숨을 잃을 위기에 놓인 티라노사우루스는 어떻게 행동할까요.


디케루와 티라노사우루스는 우정을 지켜갈 수 있을까요.


우정은 좋을때보다도 가장 위급한 순간에 와서야 진정한 의미를 알게되는 것 같아요.




늘 그렇듯이 이번에도 큰 감동을 주는 고녀석 맛있겠다 시리즈였습니다.



고녀석 맛있겠다 시리즈는 특히 어른이 읽어도 생각해 볼 내용들이 많아서

저도 뭉클해하며 다시한번 더 읽어봤답니다.


아이들과 함께 친구란 어떤 사람인지, 우정이란 무엇인지,

친구에게 섭섭했던 점과 고마웠던 일들을 떠올려보고

앞으로 어떤 친구가 되어주면 좋겠는지 이야기 나누어보았답니다.

 

우정에 대해 아이와 이야기나누기 좋은 그림책.

보고 또 봐도 감동을 주고 기억에 남는 그림책,

★반짝반짝 별이 빛났어요★ 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