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민 가족과 크리스마스 대소동 무민 골짜기 이야기 시리즈
이유진 옮김, 토베 얀손 원작 / 어린이작가정신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벌써 12월도 2주째 지나가고 있다.


이제 곧 모두가 기다리는 크리스마스.

크리스마스는 종교와 관계없이 모두가 함께 누리는 행복한 축제인 것 같다.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무민 가족의 크리스마스는 어떤 느낌일까?



표지부터 너무 너무 크리스마스와 잘 어울리는,


크리스마스에 의한, 크리스마스를 위한, 크리스마스에 대한 그림책.



무민가족과 크리스마스 대소동을 아이들과 함께 읽어보았다.


이 책을 쓴 토베 얀손님의 조카딸 소피아 얀손님의 편지가

표지와 면지를 넘기자마자 나온다.


"이 책을 읽는 여러분도 무슨 일이든 일어날 수 있는 무민 골짜기,

그 신비로운 세계로 모험을 떠날 수 있기를 바라요!"



그럼 우리 함께 그 신비롭고 환상적인 무민가족의 마을로 떠나볼까.


무민 아빠.


내가 어렸을때도 읽었던 무민의 이야기를 지금도 아이들과 함께 읽을 수 있다니.

그것만으로도 너무 감동스럽고 멋지다.


그림책에 등장하는 인물들.


무민, 무민마마, 무민아빠, 그리고 무민의 여자친구 스노크메이든.




무민 골짜기에 찾아온 겨울.

무민 가족들은 깊은 잠에 빠져있다.


오, 무민 가족들! 얼른 일어나요. 지금은 겨울잠을 잘 때가 아니예요!



무민의 가족을 꺠우러 온 헤물렌.



"곧, 크리스마스가 와! 알겠어? 크리스마스라고! 너희 가족하고 겨울잠은 정말 지긋지긋해!"


그러고는 바쁘게 뛰어간다.


잠에서 깬 무민가족들. 크리스마스가 온다고? 크리스마스가 뭐지? 뭔가 무시무시한 건가?



헤물렌의 반응을 보고 크리스마스가 무시무시하다고 생각한 무민가족들은

이웃들의 반응에 서둘러 크리스마스를 대비할 준비를 한다.


크리스마스는 아주 커다란 괴물일거야.



이웃의 말을 듣고 서둘러 전나무를 준비하는 무민가족들.



전나무 뒤에 숨으라는 건가?


"혹시 숨게 되면 다닥다닥 붙어있으면 돼!"



마당에 전나무를 세워놓고나니

무민마마와 함께 나온 토플이 전나무를 꾸미라고 한다.




"아름다운 물건으로요. 가지고 있는 가장 아름다운 것들로 말이예요."



전나무를 꾸며서 무시무시하고 위험한 크리스마스에게 보여줘야한다고 생각한 무민가족들.

크리스마스를 달래려면 최대한 예쁘게. 반짝거리게.



트리도 예쁘게 꾸미고 촛불까지 켜 놓는 무민가족들.



이정도면 위험한 크리스마스도 우리를 위협하지는 못할거야. 이렇게 사랑스러운걸.


그때 지나가던 필리용크가 크리스마스 요리도 만들어야한다고해서

무민가족은 크리스마스가 참 까다롭다고 생각하면서

요리도 만들고 선물도 준비한다.



"그 중에서도 무민이 고른 선물은 너무나 비밀스럽고 너무나 멋져서 아무도 보지 못했어요."


무민은 어떤 선물을 준비했을까요?

들키지 않으려고 눈치를 보는 무민의 표정이 너무너무 귀여웠다.



트리를 꾸미고 요리를 하고 선물을 준비하면서

무시무시한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는 무민가족들.


예쁜 트리와 촛불, 음식을보고 찾아온 토플들.



"저는 늘 이런 크리스마스를 꿈꿔왔어요!"


"어서 받으렴. 너희에게 다 줄게."



토플에게 크리스마스를 맞이하려고 준비한 모든 것들을 선물로 주고

집에 숨어있는 무민가족들.


크리스마스를 겁내는 무민가족의 모습이 너무나 귀엽고 사랑스러웠다.




전나무 꼭대기에 별만 있으면 정말 딱일텐데.

무민가족이 올려다 본 밤하늘은 너무 눈부시고 아름다웠다. 반짝반짝.


토플과 함께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며 느꼈을 무민가족들의 마음이 참 사랑스럽게 느껴지는 책.



곧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작년에 비해 많이 조용하겠지만

함께 나누는 마음이 있어 올해 크리스마스도 따뜻하고 행복할거라고 믿는다.



모두, 메리 크리스마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