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체를 부위별로 팝니다
애니 체니 지음, 임유진 옮김 / 알마 / 200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체를 부위별로 팝니다

예전에 ‘그것이 알고싶다’의 유명한 법의학자 유성호 교수님의 <나는 매일 시체를 보러 간다>를 본 적이 있다. 부정적이던 죽음에 대한 인식, 시선을 긍정적으로 전환하게 된 계기가 되었는데 사실 이 책도 그런 느낌이지 않을까 싶었다.
근데 전혀 다른 내용의 책이었다. 다 읽은 후 책 제목을 다시 보니 정말 섬뜩했다. 말 그대로 시체를 부위별로 파는 ‘시체 매매’에 대한 이야기였다.
유가족에게 가슴 아픈 대상인 누군가의 시신은 내가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하나의 물건, 단순히 돈을 벌기 위한 상품이 된다.
읽으면서 눈살을 찌푸릴 수 밖에 없었다. 왜냐하면 우리 엄마 역시, 모 대학교 의과대학에 시신기증을 했기 때문이었다. 1년 6개월 간 시신 해부를 하게 되었는데 그 때가 하필 기증된 시신으로 온갖 논란이 있었던 날들이라 땅을 치고 후회했던 적이 있었다. 마지막 가는 길까지 편히 쉬지 못하게 만들어서.. 우리 엄마의 시신도 하나의 상품이 되었을까?
가장 충격적이었던 부분은 화장을 한 뒤 나온 뼛가루가 한 사람의 것이 아니라는 것. 시체를 대량으로 태운 후 나온 가루를 대충 섞어서 넣었다는 것이다. 내가 받았던 엄마의 뼛가루도 설마...? 이 책의 배경은 미국의 여러 주가 중심이 되는데 한국에도 이미 어둠의 세계가 있지 않을까 의심이 되었다.
이 책을 읽고 나니 다시는 시신 기증을 하고 싶지 않더라. 그만큼 충격적이고 구역질나는 이야기였다. 누군가의 호의가 돈벌이 수단이 되는 적나라한 이야기. 이게 소설이 아니라 실제 사건이라는 것이 인류애를 상실하게 만들었다.
생각지도 못했던 시체 매매에 대해 의학적 지식이 없는 나에게도 쉽게 알려주는 책. 시신기증을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꼭 읽어봤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