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프트 - 고통을 옮기는 자
조예은 지음 / 마카롱 / 2017년 8월
평점 :
절판


고통을 옮기는 자, 시프트

항상 독서달글에서 추천받은 책을 보다가 내가 스스로 선택한 책. 그렇기에 나에게 맞을지 걱정이 되었다. ‘책 끝을 접다’ 블로그에서 처음 보았다. ‘고통을 옮길 수 있는 자’ 시프트, 신선한 소재였다. 알고 봤더니 전에 읽었던 <뉴서울파크 젤리장수 대학살>을 쓴 조예은 작가님의 책이었다. <뉴서울파크 젤리장수 대학살>도 굉장히 소재가 참신했는데 약간 아쉬운 점이 있어서 <시프트>도 그러진 않을까 걱정했다.
이 책에 대한 감상평을 한 단어로 말하자면 “만족”이었다. 참신한 소재, 짜임새 있는 이야기의 구성, 간결한 문체 등 정말 만족스러웠다. 책태기에 빠져 있던 나에게 다시 책의 즐거움을 느끼게 해준 책. 펼쳤던 그 순간부터 손에서 책을 놓을 수가 없었다.
간단한 줄거리를 말하자면 형사인 이창은 어렸을 때 희귀병을 앓고 있던 누나에게 신의 축복을 준 교주를 찾아 나선다. 그 교주는 ‘천령교’라는 종교의 교주였는데 어떤 고통이든 없애주는 의식을 하며 신자들을 끌어들인다. 신기하게도 질병뿐만 아니라 가지고 있던 상처조차 사라지게 하는 이 의식에 신자들은 너도나도 참여하고 싶어 자신의 재산을, 가정의 행복을, 자신의 인생 자체를 바친다. 이창의 아버지 역시 딸의 희귀병을 고치기 위해 모든 것을 다 가져다 바친다. 의식에 선정된 이창의 누나는 정말로 병이 다 사라지게 된다. 병이 나은 이창의 누나는 남편을 만나 아이를 낳고 결국엔 여행을 가다 교통사고로 죽게 된다. 문제는 이 아이 역시 누나의 희귀병을 앓고 있던 것. 이창은 누나의 죽음이 자신과 관련 있음을 알고 조카인 채린이의 병을 낳게 하기 위해 교주를 찾아 나선다. 하지만 교주가 의문의 죽음을 당한 채 발견되고 좌절에 빠진 이창은 교주의 몸에서 교주가 걸리기 힘든 병이 걸려있음을 알게 된다. 기적을 행하는 사람이 따로 있음을 알게 된 이창은 교주의 아들이라 불렸던 ‘란’을 찾는다.
란에게는 고통을 옮길 수 있는 능력이 있었는데 이 능력은 사실 란의 능력이 아니라 자신의 형인 ‘찬’의 능력이었다. 연쇄아동납치 사건의 범인이었던 교주와 교주의 동생은 찬의 능력을 알고 난 뒤 천령교를 세워 찬을 이용하기 시작했다. 찬의 능력은 타인의 고통을 자신의 몸으로 옮겨오고 그 고통을 다른 사람에게 옮겨주는 것이었다. 문제는 병 자체는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 교주는 찬의 동생은 란을 인질로 삼아 강제로 일을 하게 만든다. 처음에는 자잘한 상처, 흉터를 옮기다 앉은뱅이의 다리를 고쳐주거나 큰 병을 옮기기 시작한다. 찬이 능력을 발휘할수록 찬의 몸은 급속도로 망가져간다. 교주는 황금알을 낳는 거위인 찬을 위해 찬이 옮겨 가지게 된 병을 대신 받아줄 아이들을 납치하기 시작한다. 그리고 그 아이들은 대부분 죽어간다. 찬의 손에 의해서. 란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는 형이었기에 따를 수밖에 없었다. 란은 그런 형에게 자신이 짐 덩어리임을 깨닫고 모난 말을 하게 된다. 하필 그 날 의식에 선정 받지 못한 누군가가 란을 죽이러 온다. 칼에 찔린 란. 한편 찬은 이창의 누나의 희귀병을 받게 되고 란을 만나러 온다. 칼에 찔려 있는 란을 위해 자신이 란의 고통을 받고 자신의 능력을 란에게 건넨다. 그리고 찬은 더 이상 살 수 없었다. 란은 형의 복수를 하기 위해 교주와 교주의 동생을 찾아 나선다.
제목인 시프트는 ‘옮기다’라는 뜻의 영어단어이다. 이 단어만큼 이 책을 대표할 수 있는 말이 있을까? 또한 표지를 살펴보면 피가 묻은 작은 손이 큰 손을 덮어주고 깍지를 끼고 있는 모습을 보이는데 처음에는 이게 과연 무슨 의미일까 싶었다. 읽고 나니 피 묻은 손은 자신의 동생만큼은 지키고 싶었던, 동생을 위해 뭐든지 했던 찬이의 손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큰 손은 찬이의 희생을 통해 어른이 되어버린 란의 손. 란을 위해 어린 찬이 손을 잡아주는 느낌이었다.
너무나도 마음 아팠던 ‘찬’과 ‘란’의 이야기. 이름조차 찬란이다. 찬란하지 못한 삶을 살았던 아이들에게 이 이름은 더 극적인 효과를 주었다. 찬이 죽은 란에게는 빛을 잃은 것과 같겠지.
만약 나였다면, 내 가족이 희귀병에 걸려 죽어간다면 나 역시도 찬에게 달려가 매달렸을까? 찬이 아프든 말든 내 가족을 위해 찬에게 희생을 강요했을까? 내게 찬과 같은 능력이 있었다면 어떻게 했을까? 찬과 같이 나도 죄책감을 가지며 살아갈 것이다. 누군가를 위해 병을 옮겨 받을 수는 있어도 병을 다른 사람에게 줄 수 없어서 결국엔 시름시름 앓아 죽었을 것 같다.
열린 결말로 끝이 난 이 이야기의 끝은 내게 더 큰 여운을 주었다. ‘란’이 찬란한 인생을 살 수 있었으면 좋겠다.
가볍게 읽기엔 무겁지만 흡입력이 좋아 나도 모르게 이 이야기에 빠져들게 만드는 이 책을 다른 사람들이 꼭 읽어봤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