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거 게임 헝거 게임 시리즈 1
수잔 콜린스 지음, 이원열 옮김 / 북폴리오 / 200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목숨을 건 죽음의 게임

주변 친구들이 굉장히 재미있다고 말한 영화이자 책이었던 헝거게임. 도서관에서 무슨 책을 빌릴까 고민하다가 헝거게임을 빌렸다. 오래된 책이면서도 인기가 많았던 게 느껴지는 허름한 책이었다. 알고 보니 헝거게임은 시리즈물이었다. 아뿔싸! 미리 다음 권을 빌리기 위해 시리즈를 검색해봤으나 1년 이상 누군가가 빌린 뒤 잠적... 너무하다 정말.
어쨌든 빌린 헝거게임 먼저 읽어보기로 했다. 읽고 난 뒤 총평은 정말 재미있다는 점?
주인공인 캣니스의 시선으로 이야기가 서술되는데 그는 굉장히 당차고 멋진, 똑똑한 여자아이였다. 캣니스에게 누가 빠지지 배길 수 있으랴.
헝거게임은 반란을 일으킨 13구역에게 캐피톨이 주는 벌 같은 개념의 유흥거리이다. 물론 캐피톨 사람에게만 유흥이지, 12구역(13번 구역은 파괴)의 사람들에게 생존을 건 게임이자 캐피톨에게 대항할 마음조차 없애는 장치이다. 매년 청소년기의 여자아이와 남자아이를 무작위로 선정하여 한 곳에 몰아넣고 우승자를 가리는 게임이다. 캐피톨 주민에게 관심을 받을수록 생존율이 높아지며 모든 구역의 아이들은 자신의 목숨을 걸고 게임에 임하게 된다.
주인공인 캣니스는 12번 구역에서 지내고 있는데 가난한 사람들은 추첨기에 자신의 이름을 넣는 대가로 곡식을 배급받는다. 캣니스도 예외는 아니었다. 자신의 동생인 프림을 지키고자 프림의 이름으론 절대로 배급을 받지 않았다. 수천 장 중에 1개, 캣니스의 동생인 프림이 추첨되고 만다. 캣니스는 그런 프림 대신에 자신이 헝거게임에 참여하겠다며 자원한다. 12번 구역의 조공인은 캣니스와 캣니스에게 따뜻한 빵을 건네준 피타가 선정된다.
캣니스는 굉장히 영특한 아이다. 기억력이 좋고 누군가의 의도를 잘 파악하며 실행력이 뛰어난 여자아이. 분노에 찰 때는 가끔 자제력을 잃고 하지만 뭐 어떠랴. 사건이 발생하는 내내 캣니스의 활약상이 두드러져서 읽는 내내 흥미를 잃지 않았다. 어느 순간 1권을 다 읽어버리고 2권을 찾는 내 모습이 보였다.
읽으면서 놀랐던 것은 ‘캐피톨 사람들의 기술은 어디까지 진화했는가?’였다. 머테이션인 괴물을 만들어내고, 폭발로 잃은 귀를 재생시키며 날씨를 조종하고 매년 다른 환경의 공간을 만들어 게임을 하는 것들이 신기하기도 하고 놀라웠다.
어린 아이들을 극한 상황을 몰아넣고 생존여부에 따른 내기를 하는 캐피톨 사람들이 참 야만적이구나 싶다. 누군가는 그 상황을 타개해야겠다는 생각은 못했을까? 어떻게 보면 가상의 일이 아닌 실제 상황에서 비슷하게 헝거게임이 이루어지고 있는지도 모른다.

요즘은 여자 캐릭터가 주연이 아니면 책이 잘 안 읽힌다. 남자 캐릭터의 서사는 뭔가 잘 이해가 안가는 경우가 더러 있기 때문이다. 캣니스처럼 당찬 아이든 평범한 아이의 이야기이든 잊혀진 독립운동가든 여성 중심의 서사가 주가 된 책들이 많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