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폰 악동 맹&앵 동화책 6
정우택 지음, 서하늘 그림 / 맹앤앵(다산북스) / 201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27명의 무법자들과 초보 보안관.... ㅎㅎ 5학년 5반 27명의 학생들을 상대로 올바른 핸드폰 예절과 습관을 길러주려는  윤재아선생님의 노력과 멋진 프로젝트가 돋보이는 책이랍니다..^^

핸드폰으로 인해 아이들의 수업태도가 나빠지고 개인의 사생활까지 존중받지 못하는 교실을 보며 선생님은 처음 핸드폰호텔을 생각해 내지요~~

핸드폰 호텔에 핸드폰을 넣기 위해 선생님이 제안해낸 질문패스권과 숙제하루연장권..ㅎㅎ

선생님의 아이디어와 지혜가 참 돋보여서 저절로 웃음이 났어요~~

정말 우리가 클때는 핸드폰이란 없는 세상에 살았기에 지금 현재 핸드폰이 얼마나 아이들 교육에 많은 영향을 미치는지 몰랐는데..

책을 읽으며 초등아이들에게 핸드폰이 미치는 악영향이 참으로 크다는 생각에 조금은 안타까웠어요..

거기다 핸드폰이 손에 떠나자 불안해 하고 안절부절 하지 못하는 아이들을 보니 비단 그런 모습이 아이들 뿐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보여지는 모습이란 생각이 들더라구요..

우선 저부터 하루 핸드폰을 두고 외출을 하면 하루종일 뭔가 찜찜하고 불안하다지요...

핸든폰이 편리하고 좋은점도 많치만 우리모두가 너무 핸든폰에 의지하고 핸드폰에 길들여 살고는 있지 않나 한 번 더 생각해 보았어요..

핸드폰의 카메라기능으로 인해 5학년 5반 아이들은 서로 오해가 생기고~ 마음에 상처를 입게 되고~ 선생님 또한 난관에 빠지에 되지요~

윤재아선생님이 계획하신... 아이들에게 슬기로운 핸드폰 사용습관을 갖게 하기위한 현장체험학습을 떠난 27명의 악동들~~

핸드폰이 전혀 터지지 않는 곳에서 핸드폰을 반납하게 되고 처음엔 불안증상을 보이던 아이들은 선생님께서 꾸며주신 인형극을 보며

핸든폰을 함부로 사용하면 안된다는 교훈을 얻게되고~ 핸드폰 때문에라는 글제로 이루어진 백일장도 치르며 아이들은 하나 둘 핸든폰이 없는 세상에 길들여지며 미소를 찾게 되지요~~

오랜만에 육아서나 아이들 동화책에서 벚어나 '핸드폰악동'이라는 재미난 문고를 읽었어요..

사실 마음에 여유가 없는지라 생각보다 두껍네라는 생각으로 읽어내려가기 시작했는데 넘 잼있어서 아이들도 방치한채 한 숨에 다 읽었답니다..

단순하게 핸드폰예절을 알려주는 책인가 보다하는 별 기대감 없이 그래도 제목도 재미나고 표지그림도 좀 재미나 보여 읽기시작했는데 정말 독서라면 자신 없는 저인데... 참 흥미롭게 인상깊게 읽었고.. 또 많은 생각을 해주게 하는 책이었어요..

6살현서가 나중에 핸든폰을 갖게되는 초등생이 된다면 난 어떻게 핸든폰예절을 가르쳐야 될까... 아님 핸든폰을 사주면 안될까..

나또한 올바른 핸드폰예절을 가지고 있었나...등..ㅎㅎ

지금현재 초등학생들이나 중고등학생들이 이 책을 읽으면 정말 좋겠다는 생각또한 강하게 들었답니다..

맹앤앵 책을 많이 만나보지는 않았지만 개인적으로 참 괜찮은 출판사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단지 재미를 주는 책을 만들기보다 우리사회를 위한 우리자신을 위한 또 더블어 살아가는 우리세상에 정말 필요한 책을 만드는 구나 하는 신뢰감이 쌓였네요

27명의 핸드폰 악동들과 멋진 윤재아선생님을 여러사람들이 만나서 올바른핸드폰 사용습관을 가지는 학교가 사회가 그리고 우리 모두가 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댓글(1)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담바이러스 2010-06-11 13: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리뷰 잘 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