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eBook] [BL] 지젤(Giselle) (개정판)
황해우 / B&M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 진짜 오랜만에 만족스럽게 읽은 역키잡물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공의 탄생부터 수가 함께했다는 게 진짜 좋았습니다. 


사실 작가님 필명이 익숙하지 않아서 구입까지 조금 고민을 했는데, 다른 출간작들을 보니까 필명을 바꾸신 거 같더라고요. 표지가 살짝 부담스러워서 아직 도전하지 못한 대대익선을 제외하고 힐끔, 마른 강 위에는 모래가 흐른다, 타인의 취향 모두 재미있게 읽었기 때문에 바로 구입했어요.


단권이라서 마법 관련된 설정은 대충 지나갈 줄 알았는데, 나름대로 상세한 편이라서 좋았습니다. 그리고 역키잡 소설에서 제일 중요한 공의 귀염뽀짝한 모먼트가... 정말 많이 나와서 좋았습니다. 개인적으로 역키잡에서 수가 공한테 책 읽어주는 거 진짜 좋아하는데 은근 이런 장면이 잘 안 나오거든요? 근데 여기서는 나와서 좋았어요. 근데 수가 마법사라 그런지 좀 어색하고 허접하게 읽어주는데 공은 좋아 죽습니다 ㅋㅋㅋ 공이 마냥 귀여운 스타일은 아니고 나름대로 공 본연의 욕구에 충실한 타입입니다. 서고 관련된 서술이나...공주궁 창가의 식물이 싱싱하게 자랐다는 서술을 보시면... 제 말이 이해가 되실 거예요 ㅋㅋㅋㅋ


뭔가 주구장창 공 이야기만 적어놨는데, 수도 매력적인 캐릭터입니다. 공한테 되게 잘해주고, 마법사로서의 신념도 강한 캐릭터라서 좋았습니다.


아무튼! 귀염뽀짝한 역키잡물을 찾으시는 분에게 추천드립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세트] [BL] 타인의 시선 (총2권/완결)
리라레 / 시크노블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저씨공 장인 리라레님의 새로운 소설이 나와서 구입했습니다. 개인적으로 공은 작가님의 다른 작품인 사랑방 아기손님에 나오는 범진이에다가 좀 더 까칠한 입덕부정을 추가시킨 느낌의 캐릭터처럼 느껴졌어요. 저는 좋았습니다. 아 그리고 수는 사슴이 되는 놀이의 소해한테 해맑은 부분을 추가시킨 거 같다고 느꼈는데 2권까지 다 읽으니까... 딱히 그건 아닌 거 같네요ㅋㅋ


제가 좋아하는 소재들이 많이 들어가 있고, 이것들이 나름 잘 조화된 느낌의 소설이라고 생각합니다. 다 읽고나서 작품 소개글을 보면 새롭게 느껴지는 게 있어요!

다만 아쉬운 것은 캐릭터들의 비밀이 들어나기 전에 나오는 복선들이 다소 진부한 느낌이 있어서 살짝 아쉬웠어요. 수가 가진 비밀에 대한 부분은 아 앞에서 나온 대화가 복선이었군 오! 하는 느낌이라 괜찮은데 공인 태익이가 가진 비밀은 그냥 밝혀지기도 전에 아... 대충 뭔지 알 거 같다 이런 느낌이었고 그 예상이 맞았습니다. 또 2권짜리라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설정 같은 게 밝혀지는 텀이 너무 짧은 느낌도 들었습니다. 아 이게 이런 거였구나 하고 좀 쉬어가려고 하면 또 복선이 쌓이고 막 이래서 ㅋㅋ 조금 정신이 없었어요 쉴틈이 전혀 없는 느낌??


이건 진짜 뜬금 없는 이야기인데요, 2권에서 수에 관한 설정이 자세히 풀리거든요. 근데 저는 그걸 보면서 작가님이 제형 쓰시면 진짜 잘 쓰실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리뷰는 스포일러 체크를 안 해둬서 자세히 언급은 안 하지만 보신 분들은 제가 무슨 말을 하는지 아실 거예요... 진짜 제가 이물질 주식도 잘 사고... 경로이탈이 취미인 사람이긴 하지만 선을 안 넘는 사람인데... 처음으로 선을 넘어본 거 같네요 ㅋㅋ 후 이제 진짜 제형그만봐야지.... 어차피 작가님 전작들 보면... 가능성도 거의 없는 거 같네여ㅜㅜㅋㅋ아무튼 전체적으로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작가님의 다음 작품도 기대할게용!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BL] 쌍둥이의 식사 시간
월하랑 / 체셔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에 끌려서 읽어봤는데 기대한 것보다 훨씬 재미있었어요. 일단 이 소설의 공인 람델과 칸델의 성격이 차이가 있어서 좋았습니다. 일단 제 취향을 밝히자면 형제가 한 사람에게 집착하는 거 좋아합니다! 다만 쌍둥이의 경우는 초반에는 구분이 되다가도 중후반부에 들어서면 성격이 서로 비슷비슷해 지는 경우가 많아서 그런지 읽다보면 그 놈이 그 놈 같아서... 한 명이 집착하는 경우와 별로 다를 바가 없어서 그런지 지루해지는 경우가 많은데, 람델과 칸델은 그러지 않아서 좋더라고요.근데 둘다 마왕님한테 집착하는 건 노골적으로 드러나서 더욱 좋았습니다 ㅎㅎ


두 번째로 좋았던 건 달달한 장면이 많아서 좋았습니다. 사실 제목도 그렇고 소개글도 그래서(?) 꽤 씬 위주로 진행되겠구나 싶었는데, 의외로 애들이 다양한 상황(?)에 처하더라고요. 마지막 부분에 불꽃 구경하는 장면도 그렇고... 씬과 달달이의 배분이 적절하다고 생각됩니다!


세 번째로 마음에 들었던 점은 마왕님의 속마음 서술 부분입니다. 이게 되게 귀여워요 공들이 하는 말 들으면서 속으로 궁시렁궁시렁대는 게 진짜... 귀엽습니다. 이때까지 소설에서 만나본 마왕님중에서 제일 귀여운 것 같습니다.


전체적으로 재미있게 읽었고, 크게 아쉬운 점도 없지만... 살짝 아쉬운 점(?)은 약간 람델의 말투가 반복된다고 느껴지는 부분 인 것 같습니다. 얘가 의문형으로 말할 때, 마지막에 마무리되는 말투가 비슷비슷해요. 칸델이 말할 때는 이런 걸 잘 느끼지 못해서 그런지 람델 관련해서 이 부분이 살짝 아쉬웠습니다. 근데 후반부가면 잘 안 느껴져서 큰 단점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작가님의 다음 작품도 기대할게요! 다음 작품은 단권이 아니라 조금 더 긴 작품으로 만나보고 싶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BL] X과 구멍의 나라
겨울야구 / 에피루스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취향이라서 빠르게 읽었습니다. 단권이고 가격도 저렴해서 짧을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분량이 있어서 좋았습니다. 단편 두 개가 실려있는 소설집인데, 저는 첫 번째가 좋았습니다. 이공일수에서 수가 힘들어하는 걸 좋아해서 ㅋㅋ... 공들의 성격이 많이 안 좋아서 읽는 저는 행복했습니다. 그리고 공들 몸매도 되게 좋다는 게 잘 느껴져서 좋았습니다. 두 번째 단편은 뭐라고 해야하지 보면서 아니 작가님 어떻게 이런 생각을 하셨지?? 싶은 게 많았어요. 진짜... 놀이기구를 이렇게 활용하시다니 ㅋㅋ 뭔가 이후의 이야기도 보고 싶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세트] [BL] 과자로 만든 집 (총2권/완결)
2RE / 시크노블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말 재미있게 읽은 상태로 리뷰를 쓰다보니 리뷰에 느낌표가 많네요. 양해 부탁드립니다 ㅜㅜ)여름이라서 스릴러물이 보고 싶어서 질렀습니다!! 마침 너무나 좋아하는 2RE 작가님의 작품이기도 해서 ㅎㅎ 글이 잘 읽혀서 엄청 빠르게 읽었어요! 


개인적으로 2RE 작가님의 밤이 들려준 이야기와 도마뱀의 관을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이 작품도 재미있게 읽으실 수 있을 거 같아요! 사건 분위기 자체는 약간 도마뱀의 관 같은 느낌이 나고(작중에서 일어나는 사건이 비슷한 건 아닙니다!) 소설 전체에 감도는 스산한 새벽 같은(?) 분위기는 밤이 들려준 이야기와 좀 닮아 있는 것 같습니다!! 지금 생각났는데 외전의 달달한 분위기는 헬프 미, 테디베어!도 조금 닮아있는 거 같아요!!


사건이 많이 일어나는 스릴러물이라기 보다는 작중 배경에 대한 묘사나 분위기를 통해서 공포를 유발하는 느낌의 스릴러물이었어요. 약간 소름끼치는 듯한 묘사가 있긴 하지만 그게 배경 묘사라 그런지 막 무섭지는 않았습니다. 저도 한쫄보하는데 괜찮았어요...!! 다만 전체적으로 수의 상황이 좋지 않아서 피폐하게 느껴지는 부분은 많았습니다.


사실 소개글에 애나벨 이런 게 나와서 처음에는 서양풍요소가 많은 작품인가 했는데 그건 아니었습니다. 서양 공포 소설이나 영화는 별로 무섭게 느끼지 않는 저로서는 좋은 일이었습니다!


이게 그냥 소개글이랑 공수 키워드정도만 확인하시고 읽으시는 게 훨씬 재미있을 거 같아요!! 작품 자체에 강스포라고 할만한 요소는 거의 없긴 한데, 잘 모르는 상태에서 나오는 것마다 의심하면서 읽어야 재미있는 소설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아 그리고 위에는 안 적었는데 고양이 묘사가 정말 끝내줍니다!!! 작가님이 집사이신가...?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고양이 묘사가 생생하고 귀여워요. 묘사 양 자체도 많아서 집사분들이나 저같은 랜선집사분들도 만족하실 수 있을 거 같아요ㅎㅎ


약간의 단점이라고 한다면 처음 읽을 때 이연 이교현 이러다 보니까 잠깐만 그러니까 이 생각, 이 대사를 지금 이연이 한거지? 교현이 한거지? 조금 헷갈렸어요. 근데 이건 읽다보면 익숙해져서 큰 단점은 아니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