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BL] 배리(背理) : 부주의에서 생기는 추리의 오류
니나노(ninano) / 스튜디오 하바나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의 배리라는 단어는, '부주의에서 생기는 추리의 오류'라고 나와 있지만, 다른 뜻으로는 '도리에 어긋나는 것'을 뜻하기도 하죠. 이치를 지키지 않는 사람들은 이 책의 등장인물들이기도 했습니다.


몰락해가다가 식민지 무역으로 반짝 큰 돈을 번 하트르델 공작가문은 신대륙으로 식솔들이 대대적인 이사를 합니다. 하지만 식민지 땅은 항구에서 먼, 경제적인 가치가 부족한 황무지였습니다. 1대 공작은 풍토병에 걸려 저택이 지어지는 걸 보지도 못한 채, 목숨을 잃습니다. 그 후로 하트르델 가문은 식민지 땅에서 근근이 버텨나가기 시작하죠.


그런 하트르델 저택에 양부의 트로피로 살면서 벗어날 기회만을 노리는 그레이 리들이 찾아옵니다. 그는 금발 머리의 공작가문 후계자 스피안 하트르델을 만나죠. 그리고 저택 안에서 수상한 상해 사건들이 벌어지면서 둘의 관계는 조금씩 변화하기 시작합니다.


약간 소름이 돋기도 했는데 대체적으로 꿀잼이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BL] 배리(背理) : 부주의에서 생기는 추리의 오류
니나노(ninano) / 스튜디오 하바나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대륙으로 건너와 몰락해가는 공작 가문의 저택에서 벌어지는 이야기예요. 사이비종교 소재가 얽힌 오컬트 사건물인데 읽을 만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세트] [GL] 킨티아를 위하여 (개정증보판) (총2권/완결)
이비숲 / Line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인공은 윤유정, 오세영, 차지원, 서혜아 입니다. 모두 고등학생이네요.

윤유정과 차지원이 메인 커플이 되지만, 절친 세영은 유정을 좋아하고, 혜아 역시 유정에게 호의를 갖고 있습니다. 묘하게 1대3의 구도네요.

이능력물입니다. 하지만 이능력물이 보여주는 긴박한 액션은 없고, 이능력자들이 터부시되는 사회 속에서 주인공들은 능력을 숨기고 숨죽이고 때론 자해하며 살아갑니다.

유정이 능력을 각성한 건 어렸을 때이고, 유정의 능력은 염력입니다. 유정은 엄마랑 아빠, 그리고 가장 친한 친구인 세영에게도 그 사실을 숨깁니다. 하지만 결국 지원에게 그 사실을 들키고 맙니다. 지원은 조심스럽게 유정에게 접근하는데, 지원 역시 이능력자였습니다. 지원의 능력은 독심술입니다. 하지만 지원이 유정을 좋아하게 되는 바람에, 유정의 마음은 읽을 수 없습니다. 둘은 서로를 보듬으며 차차 좋아하게 됩니다. 혜아는 처음에 다른 친구를 이용하여 이능력자에 대한 소문을 퍼뜨리는 식으로 유정을 압박했습니다. 그런 혜아는 알고보니 자가 재생의 능력을 가진 이능력자였습니다. 다쳐도 복구되는 몸을 가지고 있어요.

제일 좋았던 캐릭터는 세영이었습니다. 소꿉친구의 아픈 짝사랑은 진리. 하지만 유정을 직접적으로 구해낸 건 지원이네요. 물론 혜아도 좋습니다.

이능력물이지만 신나는 전개는 아니에요. 능력을 숨기고 살아가는 어린 학생들의 소외감과 두려움, 애정 같은 감정들이 주가 됩니다. 소수자에 대한 은유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세트] [GL] 킨티아를 위하여 (개정증보판) (총2권/완결)
이비숲 / Line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학생들이 주인공이에요. 이능력물이지만 모험이나 음모 같은 건 없고, 조곤조곤하거나 움츠러드는 분위기예요. 그리고 1대3 비스무리한 관계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인어와의 밤 1 한뼘 로맨스 컬렉션 116
칸없는짬짜면 / 젤리빈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존슨은 해안 마을에서 경비대로 일하던 순진한 남자입니다. 그의 아버지는 비가 질척하게 내리던 날 담배를 사러 나가서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그의 어머니는 인어가 아버지를 데려갔다고 믿고 있습니다.

바로 그 을씨년스러운 날씨에 어두운 바닷가에서, 존슨은 도움을 청하는 목소리를 듣고 갔다가 웅덩이에 빠져 인어를 만납니다. 첫 만남이 여성 인어의 펠라로 시작해서 별로였어요. 펠라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요. 펠라를 하고 정액을 삼킨 인어는 인간의 다리를 얻어 그 자리를 떠나려고 하는데 존슨이 그를 붙잡고 둘은 같이 정사를 나눕니다. 정사씬이 길고 진득합니다.

그 밤이 지나고 인어는 비늘 한 조각을 남기고 떠나버립니다.

꾸금의 본연에 충실한 단편이었네요. 나쁘지 않았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