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미술책 - 곰브리치에서 에코까지 세상을 바꾼 미술 명저 62
이진숙 지음 / 민음사 / 201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위대한 미술책
작가
이진숙
출판
민음사
발매
2014.05.14
 
 
 《 위대한 미술책 》 이진숙 _민음사
미술의 세계의 친절한 가이드북씨
62권의 예술책들을 추천하고 그 책들에서 말하는 핵심 내용과 그 내용에 대한 저자의 개인적인 담론을 담은 책이다.
저자가 읽었던 책들 중에 책 막 추천한 것이 아니라 예술에 대한 새로운 시각, 작가들, 미술사, 예술론, 등 다양한 주제의 책들중 한번쯤 읽어보면 좋은 책들, 미술서적들 중에 명작이라고 할 수 있는 것들, 새로운 해석의 책들, 위대하다고도 특색있다고 할 수 있는 책들을 추천해서 여기서 추천하는 책들은 재미나 작품성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아 그럼 책을 추천하니 좀 내용을 풀어가는 것이 어색하고 그냥 '잡지'? 그러나 이 책, 스토리없는 책이 아니다
다양한 책들을 다루고, 그 책들에 대해 논하다 보면 스토리의 완성도가 부족할수도 있다. 그러나 <위대한 미술책> 은 꼭 흐름에 꼭 필요한 내용, 재밌고 유익한 내용만 쏙쏙 뽑았으니 재미와 실용성, 완성도는 걱정없다. 그래서 나는 개인적으로 내용면은 부족함이 없다고 느끼나 만약에 예술적인 기본 지식이 있는 분이라면 좀 아쉽다는 느낌이 들겠지만 피카소, 샤갈, 세잔 등 다양한 작가들의 행복하거나 슬픈 속사정이야기와 양식, 미술시장과 예술가의 관계, 동양 미술사 같은 다른 책들에서 잘 다루지 않는 내용을 한번에 여러가지 맛볼 수 있다는 점에서 (특히 미술시장같은 경우) 예술에 일가견이 있더라도 한번 읽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
근데 이 책이 한가지 아쉬운건 저자가 전문성이 좀 있는 분이라 전문용어(식민주의,관광주의,아방가르드 등)을 자주 써서 완전- 처음인 분은 읽다보면 흐름이 끈키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도 있다. 그래도 확실히 다양한 곳에 글을 연재하고 첫 저서가 아니라서 그런지 저자의
안내에 따라 천천히, 단어를 그냥 Feeeeel로 느끼면서 읽으면 어렵고 멀기만 했던 것들이 어느 순간에 다가와 있고 즐기고 있음을 깨닫게 된다.(500p정도의 분량인데도 2틀만에 읽을 정도 였다. ) 책 뒷면에 소개한 말처럼 미술의 길잡이, 안내서가 줄 소중한 책이다 ㅎㅎ
얕은 지식을 가진 나에게 전체적인 가벼운 틀을 잡아준 책이고, 다른 미술책들에 대한 흥미도 생기게 해줘서 고마운 책이다 ^^
미술관련 책들은 고르기 쉽지 않은데 좋은 책들을 '왜 추천하는지' 알게되니 책 고르기도 수월해졌다 !
​그래서 별점 5개 주겠스 ㅋ_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