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적 메메드 - 상
야샤르 케말 지음, 오은경 옮김 / 열린책들 / 201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의적 메메드 》 _아샤르 케말 _열린책들

 
​5세 때 아버지가 살해상하는 현장에 있었다고 함... ㅠ ㅠ
터키의 리얼리즘의 거장이신 아샤르케말의 대표작 중의 대표작인 <의적 메메드>이다. 
물방앗간 마을에서 지주 압디에게 제일 인간대접 못받는 메메드가 의적이 되어 지주 압디를 처단해서 주민들에게 자신의 땅을 가질 권리, 자유를 쟁취할 권리를 찾아 줌으로써 영웅으로 변모하고 발전하는 과정과 그의 사랑을 담은 소설이다.
역시, 영웅은 쉽게 되는 것이 아닌지 메메드는 고비를 넘으면 다른 위기가 찾아 오고 정의에 다가갈 수록 적들은 끈임없이 메메드를 노린다. 전투씬에서 기대한 만큼의 묘사가 아니라 좀 아쉬웠지만, <의적 메메드>속 다양한사건들, 다양한인물들은 재미를 더한다.
사실, 메메드도 못된 짓, 못할 짓을 했기에 초반에 메메드가 영웅인가 의심스러웠는데 메메드의 죄를 뒤집어 써서 감옥에 들어간 연인 핫체를 멋지게 구해주고 지주 압디에 대한 엄청난 분노와 증오속에서도 지주 압디의 가족들에게 아량을 베푸는 모습, 총을 쏴도 집에 불을 질러도 생명줄 하난 질긴 압디와 끝내 결판을 내는 모습들이 '메메드'란 인물이 사랑이란 감정을 소중히하고, 사사로운 감정에 휘둘리지 않채 
<정의>를 실현해 민중들에게 약속한 권리와 자유를 찾아주는 메메드는 이상적인 인물이자 모두의 영웅이였다.

 어렸을 때 고통이란 무엇인지 느꼈기에  자신의 은신처, 상처받은 사람들의 은신처를 만들어 주고
타락한 현실을 고발하고 싶었던 작가...
작가가 말하길 ​문학은 현실에서 극한의 고통을 느꼈을 때 '은신처'가 되준다고 말했다. 터키가 근대화의 물결이 불면서 혼란스러운 사회에서 소외되고 억압받는 민중들에게​ <의적 메메드>는 분명 꿈과 희망을 주었을 것이다. 현실에서도 이런 인물이 있으면 분명 사회는 조금 더 평등하거나 행복해 질 수 있겠지만 지금은 말도 안되는, 불가능한 일이기에 <의적 메메드>를 읽으면서 과거에 터키 사람들이 꿈꾸었듯이 나 역시 메메드같은 영웅이 있는 현대의 세상을, 꿈의 세계를 그릴 뿐이다. 
다른 사람들 역시 그리워 하는 것일까? 이번에 새롭게 방영하는 드라마 '조선 총잡이'가 나온거 보면 어느 시대든, 영웅은 필요한거 같다.
영웅을 그리워 하는자, 소설을 그리워 하는 자. 터키 문학을 맛보고 싶은 자들에게 <의적 메메드>를 즐겨 보시길!+_+~~
brown_and_cony-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