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도의 링컨
조지 손더스 지음, 정영목 옮김 / 문학동네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러분 광고 문구 절대 믿으면 안 됩니다. 책 광고를 보고 책을 산다면 당신이 바보 멍청이라는 사실을 100프로 인정하는 것이지요. 작가가 괜히 링컨 아들 죽음에 심취해 자뻑에 자아도취한 상태로 무의미한, 그냥 머릿속에 떠도는 아무 단어나 끄집어와 쪽수 채운 싸구려 망작입니다.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고 문장이 인상 깊은 것도 아니고 빈칸이 많아 종이 아깝고 한마디로 겉멋 잔뜩 든 질소과자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