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자국 소설의 첫 만남 10
김애란 지음, 정수지 그림 / 창비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짧지만 아주 깊은 첫 만남의 역사를 전 “칼자국”을 통해 김애란 작가와 해버리고 말았네요. 언젠가는 만나야지 미루다 이렇게 만나다니... “어머니의 몸뚱이에선, 계절의 끝자락, 가판에서 조용히 썩어가는 과일의 달콤하고 졸린 냄새가 났다.” p.72 60대후반에 들어선 엄마야 오래 같이 함께하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