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바캉스 웅진 모두의 그림책 23
심보영 지음 / 웅진주니어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부럽기도 하면서 부럽지 않은 바캉스.

 

직장인들의 로망인 생활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직장인들은 눈치보며 정해진 날짜대로

휴가를 떠날 수 있지만

난 퇴사를 해서 얿매인 곳이 없으니

매일이 휴식이고

언제든 어디로든 떠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바캉스는 처음 들었다.

직장 상사가 손수 보내주는 바캉스라니?

 

 

부러웠던 건 직장

상사가 손수 보내주는 바캉스였고,

부럽지 않았던 건

불과 몇달 전까지만 해도

내 모습이었을 일하는 모습 때문이다.

 

 

 

일하고 떠나는 바캉스가 더 짜릿하지만

쉬워 보니 그렇지도 않더란 말씀.

하하핫

 

 

따끈한 온천, 즐거운 공연,

알찬 쇼핑에 특별한 곳에서 꿀잠까지!

이런 풀 패키지는 듣도보도 못했다.

특히 붕어빵 버스라니!

먹어버릴지도 모를 너무 귀여운 버스다.

타요 버스 부럽지 않을 듯하다.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은 '온천'

온/냉 탕을 어묵과 냉면으로 비교한 그림.

너무 기발하고 공감이 됐다.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그리고 마지막 꿀잠자는 모습.

'오므라이스 침대' 라니?!

하하하

밥 위에 계란을 덮고 자는 기분이란

어떤 기분일까?

궁금하기도 하면서

이상할 것 같기도 하다.

 

 

어째뜬 이런 신박한 바캉스라면

한번쯤 떠나보고 싶다!

 

 

일단 취직부터 해야 하는 걸까?

 

 

바캉스하면 바다만 생각했다.

눈부신 햇살에

하얀 모래 뱃사장

물 속에서 즐기는 것만 생각했는데

참 재미난 생각이다.

 

 

색다른 바캉스를 즐기는 데

이만한 책이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