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거 총을 든 할머니
브누아 필리퐁 지음, 장소미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또 하나의 멋진 책 발견. 소설가인 동시에 시나리오 작가, 영화 감독이기도 한 저자 브누아 필리퐁(Benoit Philippon). 국내에 첫 소개된 그의 소설 <루거 총을 든 할머니>. 책을 읽어나가면서 몇번이나 책 날개로 돌아와서 저자를 재확인 했는지 모르겠다. 저자가 여성이었나? 분명 남성으로 봤는데,. 하고 다시 떠들러보면 역시 남작가. 저자가 여작가였나? 하고 다시 떠들러보면 역시나 남작가.. 여러가지로 어떻게 이렇게 여성들의 입장을 잘 헤아려써놨는지 경탄을 금치 못했다.

옮긴이의 말 中,

여성과 남성의 평등하고, 인종차별주의는 해악이며, 모든 소수자들, 다시 말해 다수와 다른 이들에 대한 박해는 혐오스럽다. 전혀 새롭지 않아서 울림이 없는 이 명제는 그만큼 당연하고 견고한 것일까? 브누아 필리퐁은 무 수프를 만드는 것보다 총을 다루는 데 더 능숙한 102살의 '루거 총을 든 할머니' 베르트를 통해서 '정치적으로 올바른' 이 명제들이 민주주의처럼 많은 피와 투쟁으로 획득했으나 자칫 방심하면 언제든 무너지기 쉬운 허약한 가치임을 일깨운다.

무언가를 보며, 블랙코미디라는 단어를 처음 떠올려보는 것 같다. 이 작품의 특성을 꼽자면 수도 없이 다양하지만 불현듯 '블랙코미디'라는 단어가 떠올랐다. 또한,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한 1914년에 태어나 제2차 세계대전, 여성 투표권 획득 등 온 풍파를 헤치고 자기 자신을 지켜내온 102살 베르트 할머니의 이야기를 보며 전쟁에서 여자로 살아남는 다는 것, 흑인으로 살아남는 다는 것에 대해 여러 뜨거운 생각이 솟구쳤다. 이 풍파를 코믹하게 구수하게 (옮긴이 정소미 님의 역할이 너무나 컸다) 때로는 절절하게 분노로 정당방위로 루거 총으로, 삽으로, 눈물로 풀어낸 베르트 할머니에게 처음엔 호기심, 그리고 연민, 동정, 동경, 존경, 분노, 슬픔, 사이다,, 아픔 등 여러 감정으로 매료되었다. 102살 베르트 할머니의 놀랍고도 놀라운 자백, 할머니가 세번째 남편을 지하실에 묻었을 때였나. 상대가 너무하긴 한데 이쯤되면 너무 심하게 묻어버리는거 아닌가 싶기도 했다가, 과연 베르트가 이들을 심판?하지 않았더라면 사회가, 또는 신이 이들을 심판해줬을까? 베르트의 이야기를 들으며 울화통이 터졌지만 그 울화통이 미쳐 다 터지기도 전에 베르트가 그들의 머리통도 터뜨리는 바람에 나의 울화통은 무사했다. 그리고 너무도 절절했던, 너무도 사랑했던 루터와의 이야기. 처음에 루터의 이야기가 짤막하게나마 등장했을때도 여운이 컸는데, 베르트가 루터를 잊지 않았듯이 루터도 베르트를 잊지 않고, 베르트에게로 왔다. 그들은 행복한 중년의 한때를 보냈는데, 아 정말 설마,, 설마 제발 했는데 루터가 나무열매처럼 매달렸을 때, 내 마음에 말랑말랑 따뜻하게 남아있던 그 조각이 떨어져버렸다. 여기서 너무 뼈아프게 해악의 인종차별주의를 느꼈다. 베르트가 루거총으로 가해자들의 머리통을 날려줬지만 그럼에도 베르트와 내 마음은 회복되지 않았다. (하지만 그렇다고 그녀가 그들의 머리통을 날리지 않았더래도 그게 더 많이 힘들었을 것이다.)

102살의 베르트의 인생에 온전히 20세기의 역사를 담았다. 너무나도 잔인하고 추악했던 전쟁, 그 전쟁으로 인해 합법시 되던 해악들. 폭력들. 그리고 잘못된 여성혐오. , 틀에 가둔 여성의 성 표현에 대해서 아주 세세하게 깨부순다. 모든 혐오에 총구를 들이대는 베르트에, 그렇게 자신을 지킬 수 밖에 없었던 베르트에게. 속시원하고 존경스러우면서도 마음이 아팠다. 아마 이건 우리 모두의 이야기이기 때문이겠지. 나는 베르트 할머니처럼 모든 혐오에 총구를 들이댈 수는 없겠지만, 부당한 혐오에는 끊임없이 의문을 제기하고 호락호락하지 않는 사람이 되어야지.


https://blog.naver.com/112bb_/221657921021

옮긴이의 말 中,

여성과 남성의 평등하고, 인종차별주의는 해악이며, 모든 소수자들, 다시 말해 다수와 다른 이들에 대한 박해는 혐오스럽다. 전혀 새롭지 않아서 울림이 없는 이 명제는 그만큼 당연하고 견고한 것일까? 브누아 필리퐁은 무 수프를 만드는 것보다 총을 다루는 데 더 능숙한 102살의 ‘루거 총을 든 할머니‘ 베르트를 통해서 ‘정치적으로 올바른‘ 이 명제들이 민주주의처럼 많은 피와 투쟁으로 획득했으나 자칫 방심하면 언제든 무너지기 쉬운 허약한 가치임을 일깨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