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께서 남자와 여자를 만드셨어요 - 어린이들이 남녀 성별을 하나님의 선물로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책
마티 마쵸스키 지음, 이선화 옮김, 김지연 감수 / 홈앤에듀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남녀성별

하나님의 좋은 선.. -본문중-

 

명확하고 확실한 사실

사실 우리가 어릴 때엔 이런 것에 대한 혼동이 없었는데(적어도 내 주변에는)

어느새인가부터 꽤 화두가 된 듯 하다.

모든 체계와 시스템을 무너뜨리는듯한,

옳고 그름의 경계를 허물어버려

참과 거짓, 옳은 것과 그른 것의 경계가 없는 것 처럼.

이러한 흐름에 이 책은 우리에게 확실한 사실을 상기시켜준다.

 

바로

바꿀 수 없는 것이 있다는 것을,

주어진 것이 있다는 것을,

그리고 그것은

'선물'이라는 것을.

 

 

도입은 한 학교의 쉬는 시간, 한 남학생의 한마디에서 비롯된다.

자기보다 달리기도 잘 하는 여학생에 대한 질투의 표출로.

선생님께서는 학생들에게 명확히, 분명히 알려주신다.

그리고

남자로서

여자로서

자신에게 주어진 성에 감사하고 긍지를 가질 수 있게 알려주신다.

 

또한

성염색체에 대한 설명도 해주신다.

하나는 엄마, 하나는 아빠에게서 온 것이고

그건 우리가 선택할 사항이 아님을.

암호를 선택하시는 분은 따로 있다는 것을.

 

그리고

처음 중 처음으로 테이프를 돌려 첫 인간인 아담과 하와의 이야기로 향한다.

인류가 왜 이렇게 되었는지.

 

 

우리가 도움을 받을 수 있는(유일한) 방법도 제시된다.

바로 예...

 

4살 아들과 함께 읽었다.

책 내용이 너무 궁금해서 기차에서 얼른 읽어보려고 꺼냈는데

아들이 자기 책인줄 알고 읽어 달래서 함께 읽게 되었다.

결론은

쉽게 잘 이해하고, 무엇보다 재밌어 했다

"엄마~ 또 읽어주세요!!"

책 읽어준 부모님들은 알 것이다.

첫 책을 아이에게 제시했을 때 반응을..

이렇게 반응이 나온다면 성..

 

그래서

여러 번 다시 읽어줬다.

우리 아이들이 자신의 성을 선물로 받아들이길 원한다.

또한 그분이 사랑하신대로 우리도 다른 이들을 사랑하고 친절할 수 있길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