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몬드 (양장) - 제10회 창비 청소년문학상 수상작
손원평 지음 / 창비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아몬드)은 감정의 부분을 맡은 뇌의 한 편도체가 태어날 때부터 작게 태어나서 감정을 느끼는 한 아이(윤재)의 이야기를 담은 책 입니다.이 책의 주인공인 윤재는 태어날 때부터 감정을 못 느껴서 유일한 가족 엄마와 할머니가 남부럽지 않을 정도로 사랑해주면서 살았다. 그러던 어느 날 크리스마스에 할머니와 엄마는 윤재를 데리고 밖에 나가서 산책을 하던 중 이상한 사람 1명이 윤재의 가족에게 다가와서 칼을 꺼내 엄마와 할머니를 이곳저곳을 찔렀다. 그래서 할머니는 그 자리에서 즉사 하였고 엄마는 깨어날지도 모르는 식물인간이 되었다. 이런 모습을 눈앞에서 보고도 아무런 감정도 못 느낀다. 윤재는 이유도 모른 채 혼자가 되었는데 어느날 곤이라는 친구가 나타나 윤재의 삶을 반대로 바꿔주는 내용이다. 제가 이 책을 읽고 2가지의 생각이 들었습니다. 첫째는 가족의 소중함을 알았습니다. 윤재는 감정의 한 부분인 슬픔을 못 느꼈지만 제가 생각할 때 가장 존재감이 큰 감정은 슬픔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러한 일이 저한테만은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둘째는 감정이라는 것을 느끼지 않았으면 했던 생각에서 감정은 중요한 것 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이유는 예전부터 살인을 저지르는 범죄자가 많습니다. 이러한 사람들의 비슷한 점은 감정을 담당하고 있는 편도체가 이상이 있어서 죄책감, 잘못 이러한 감정 또한 못 느껴 범죄를 저질러도 자기가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는 생각을 못해서 범죄를 저지른다고 합니다. 이러한 기사들을 보면서 감정은 중요한 것 이라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최악의 크리스마스

 

이 책의 주인공 윤재는 감정을 담당하는 뇌의 한 편도체가 작게 태어나서 감정을 못 느낍니다. 이 윤재는 어릴 때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어릴 때부터 엄마와 할머니랑 살았습니다. 어머니는 윤재가 남들 처럼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항상 하면서 살았습니다. 그래서 윤재는 공감이라는 것을 못하기 때문에 친구들이 어떤 말을 하면 이런 답을 해라 예를 들어서 나 오늘 엄마랑 싸웠어라는 말을 하면 괜찮아?”또는 많이 속상 하겠다라는 말을 하라고 시켰습니다. 그래서 어린 윤재는 자기가 하고 있는 말이 무슨 의미인지도 모르고 무조건 엄마가 하라고 했던 말들을 외워서 그대로 말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크리스마스가 되어서 어머니와 할머니는 윤재를 데리고 밖으로 나왔습니다. 윤재는 왼쪽에는 할머니 오른쪽에는 어머니를 두고 손을 잡고 걸어가던 중 비명소리와 함께 수상한 낌새를 하고 있는 한 남성이 윤재 쪽을 걸어와서 할머니와 어머니를 무자비하게 칼로 찔렀습니다. 이 장면을 아무런 감정도 못 느끼는 윤재는 두 눈 똑바로 뜨고 지켜봤습니다. 할머니와 엄마는 윤재 앞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졌고 할머니는 바로 즉사하였습니다. 윤재의 엄마 또한 크게 다쳐서 바로 병원으로 갔지만 식물인간이 되어서 그냥 두 눈만 뜨고 누워있었습니다. 제가 이러한 일들이 일어났으면 놀라서 저 또한 쓰러져서 울기만 할 테인데 윤재는 누워있는 엄마를 쳐다보기만 했습니다.

 

곤이와의 만남

 

이 사건은 금방 윤재가 다니던 학교에 퍼져나갔습니다. 윤재의 친구들은 윤재가 평범한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해서 모든 친구들은 윤재를 거리를 두고 다녔습니다. 친구들 부모님 또한 윤재를 피해서 다니라고 말해서 윤재는 학교에서도 혼자가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 윤재의 앞에는 곤이가 나타났습니다. 곤이는 사고를 안치면 이상할 정도로 사고를 항상 치던 아이였습니다. 이러한 곤이와 윤재는 사이가 좋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아파서 병약하던 곤이의 어머니를 어떠한 이유로 대신 만나 얼마 지나지 않아 어머니는 돌아가셨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 이유만은 아니지 만 겉으로 들어난 건 이게 유일하다. 하지만 곤이는 미운 정이라는 것이 있었던 걸까 윤재를 쓰레기장에서 엄청 패던 소년원 출신은 어디가고 과거 윤재의 엄마와 할머니가 일하시던 책방에 자주 놀러와서 감정을 느끼게 해준다고 하면서 눈앞에서 나비 날개를 찢고 나비의 고통을 생각해보라고 합니다. 그러면서 곤이는 윤재 눈앞에 나타나지 않는 시간이 길어졌습니다. 그러던 중 곤이가 혼자가 되었을 때 곤이를 돌봐주던 심박사는 이번에는 곤이가 먼저가 아닌 윤재가 먼저 곤이에게 다가가라고 말씀하셨고 윤재는 그 말을 듣고 어떻게 다가갈까 라는 생각을 하던 중 곤이가 윤재 책방을 항상 찾아와줬던 생각을 하면서 먼저 찾아가는 방법을 생각해서 먼저 찾아가면서 윤재와 곤이는 사이가 더욱 좋아졌습니다.

 

곤이가 사라졌다?

 

어느 날 윤재네 반에서 수학여행을 가기 위해 걷었던 돈이 사라졌습니다. 이때 반 친구들은 항상 사고만 치고 소년원 출신인 곤이가 범인이라고 생각하여 의심하고 또 의심하였습니다. 곤이는 이러한 의심을 받는 것이 너무 서럽고 억울해서 상처받아 아무한테도 말없이 학교를 떠났습니다. 이러한 곤이를 찾는 아이는 윤재가 유일했습니다. 윤재는 먼저 곤이가 어디에 있을지 알 것 같은 곤이의 예전 친구였던 찐빵한테 찾아가 곤이가 어디에 있는지 물어봤습니다. 그러자 찐빵은 머뭇거리며 아무한테도 말하지 마라는 말을 하고 얘기했습니다. “아마 철사 형한테 갔을 거야윤재가 되물었습니다 철사가 누군데?”찐빵은 또 한 번 머뭇거리는 것을 보고 윤재는 눈치챘습니다. 철사라는 사람이 무서운 사람이라는 것을 하지만 윤재는 공포라는 감정 또한 모르기 때문에 무표정으로 찐빵이 철사에 대해서 말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철사라는 사람은 대충 어린아이를 이용하는 나쁜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찐빵한테 철사가 있는 곳을 안내해달라고 하였습니다. 그러자 찐빵은 거절하였지만 고민 끝에 안내해주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찐빵이 길을 안내했다고 말하지 않는 조건으로 말이죠. 찐빵은 윤재를 데리고 철사가 있는 곳까지 안내했습니다. 찐빵은 다시 집에 가고 윤재는 건물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그 건물 안에서는 음식 썩은 냄새와 으스스한 분위기를 내뿜고 있었습니다. 얼마 들어가지 않아 곤이를 만났습니다. 곤이는 윤재를 보고 놀랐지만 무덤덤한 척 하면서 다시 가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윤재 생각에는 곤이가 직접 오고싶어서 온 것이 아니라고 생각하여 곤이를 데리고 나가려 했을 때 저 멀리서 터벅터벅 누군가가 걸어왔습니다. 그 사람은 바로 찐빵이 말하던 철사 라는 사람이였습니다. 철사는 윤재를 보고 말했습니다. “곤이 친구니?” 윤재는 대답했습니다. “윤재는 지금 이 상황에서 곤이를 데려나가고 싶은 마음에 철사한테 말했습니다. “곤이 제가 데려갈게요그러자 철사는 껄껄껄 웃더니만 곤이를 보고 가라고 하였습니다. 하지만 철사는 곤이가 자진해서 나가지 않을 거라고 확신했습니다. 왜냐하면 이 장소에 직접 들어와서 그냥 나간다면 죽을정도로 맞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곤이는 안 나간다고 하였 지만 윤재가 우여곡절 끝에 곤이를 데리고 나왔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