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하네
우타노 쇼고 지음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05년 12월
평점 :
구판절판


독자 여러분이 쓴 마이리뷰는 마지막 반전에 찬사를 아끼지 않는데 나는 선뜻 동의하기가 어렵다.

본격 추리 소설이란 작가가 독자와 드러난 사실을 바탕으로 수수께끼 풀이를 경쟁하는 소설을 들 수 있다.  엘러리 퀸과 크리스티의 소설이 높이 평가 받는 것은 수수께끼 풀이로 작가와 독자가 경쟁하면서 추리가 깔끔하기 때문이다.  범인을 끝까지 잘못 짚었어도 수긍하는 것은 작가의 수수께끼 풀이에 납득하기 때문이다.

<<벚꽃 지는......>>은 마지막 반전과 노인 문제를 다룬 사회의식을 특장(特長)으로 삼고 있는 듯하나 원작 문제인지 아니면 번역상의 오류인지 모르나 독자는 한참 동안 착각을 하면서 책을 읽다가 자신의 오해를 깨닫고는 당황하게 된다.  내가 무엇을 놓쳤지?

아이코의 할아버지 류이치로가 죽어서 살인자를 ?는 것이 중심 사건인데, 원작의 문제인지 아니면 번역의 문제인지 모르나 이코와 등장 인물들이 이치로를 할아버지로 부르므로 독자들은 착각을 한다.

추리 소설이라면 단서를 제공하고 독자로 하여금 범인을 추리하도록 도전하는 것이 기본이다.  그런데 이 소설은 인간 관계를 모호하게 표현하고, 등장 인물의 캐릭터도 착각하도록 묘사함으로써 마지막에 반전이랍시고 제시하였는데 이는 명백한 독자들을 우롱하는 행위이다.

일본 추리 소설 중에 우수한 것들이 많은데 간혹 <<벚꽃지는......>>처럼 줄거리나 설정이 무리이거나, 남녀간의 애정을 부각하여 추리 소설의 원칙에서 벗어나는 것이 많은데 이는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독한女心 2006-02-09 11: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뭐랄까.. 책을 읽지 않은 분들이 많으니 책에 대한 반전의 힌트는 삼가해 주셨으면 해요. 그리고 할아버지로 부르는건 책의 제일 뒤에 별도로 만들어진 부분에 설명되어있답니다.

비와바다 2006-02-27 08: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추리소설이라는 틀로만 이 책을 보아서 그런게 아닐까요? 추리형식을 빙장한 사회소설이라고 할까?ㅋㅋ

모용쟁 2007-04-30 16: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옳습니다 제 말이 그 말..그리고 사회파라 하더라도 등장인물 입에서 사회현상 설명이 줄줄 나오는건 좀 거슬리네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