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으로 읽는 변신이야기 원전으로 읽는 순수고전세계
오비디우스 지음, 천병희 옮김 / 도서출판 숲 / 2005년 3월
평점 :
구판절판



두꺼운 책은 곧 지루할 것이라는 말도 안 되는 선입견을 가지고 있던 나에게 <변신이야기>는 참 흥미로웠다. 어렸을 때부터 자주 들어왔고, 책으로 접했던 그리스 신화의 편린들을 크고 나서 제대로 영화 한 편을 본 것처럼 이 책이 정리해준 것이다.

책의 두께에 놀라고, 구성에 또 한 번 놀랐다. 주석이 한 면의 반 이상을 차지하는 쪽도 있으며, 거의 한 페이지가 주석인 면도 있다. 이런 종류의 책이 약간 버겁기도 한 내게 그런 친절한 주석이나 해제는 작품 이해를 유연하게 해주었고, 그리스 신화를 제대로 읽고 싶었던 욕심을 채울 수 있게 해주었다.

제목 그대로 그 내용은 그리스 신화 중 변신을 했던 사람과 사물들의 이야기를 위주로 씌어졌다. 그러면서도 그리스 신화를 집대성한 작품으로 알려져 있으니, ‘변신’이라는 키워드는 이 세상을 이루는 한 축인지도 모르겠다. 그리스 신화의 이야기를 알고 지내면서도 제대로 확실히 알지는 못해서 항상 둥글둥글하게만 설명할 수밖에 없었던 사람들에게 추천해주고 싶은 책이다. “나는 그리스 신화를 아는 것도 아니고, 모르는 것도 아니여!”라는 생각이 드는 사람이라면 이 책을 통해 뭉뚱그려 알 수밖에 없었던 신화의 세계를 조목조목 바로 알게 되리라. 어느 나라에나 고유한 신화는 있었지만 그리스 신화처럼 문학 작품에까지 스며들어 장구한 세월 동안 전 세계에서 읽혀지는 신화는 없었다. 그 이유가 궁금해서라도 나는 이 책을 끝까지 읽고 싶은 오기 같은 게 있었고, 이제 그 답을 찾았다. 누구나 한 번쯤은 봤을 법한 그리스 신화와 관련된 유명한 명화들이나 조각상들의 사진도 함께 소개되고 있어서 이 작품이 이 내용과 관련된 작품이었구나, <변신이야기>가 이렇게 많은 예술가들에게 예술적 영감을 주었구나! 감탄하며 읽었다.

그리스인들이 생각해낸 신들의 세계가 지금 우리가 사는 인간의 세계와 많이 닮아 있어서 ‘신들도 우리와 같구나. 그들도 역시 사랑을 하며 질투도 하고 배신을 하는 인간의 모습이 있구나!’ 하는 공감을 주었으며, 고대 그리스인들의 세계 인식과 상상력의 힘도 느낄 수 있었다. 재미난 이야기를 끊임없이 만들어내는 그리스인들이 있었기에 오늘날까지도 인간들이 사는 세상은 이야기에 열광하고 서사에 목말라하는 것이 아닐까?

원전 번역이 주는 신뢰감. 고전에 빠져 있을 때의 뿌듯함. 전문지식 없이도 몰입할 수 있는 즐거움이 더해져 신화에 바싹 다가가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인생의 단 한권의 책’이라고 할 만큼 중요한 이야기들이 많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크리스마스 이야기 - 레고로 만나는 예수 탄생
브렌든 파월 스미스 지음, 유영소 옮김 / 도서출판 숲 / 200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펼쳤을 때 제일 먼저 마리아, 요셉, 아기 예수님 등을 레고로 표현한 일러스트가 눈길을 사로잡았고 한쪽은 글, 한쪽은 레고 일러스트 그림의 귀여운 구성으로 집중력이 약할 수 있는 아이들도 레고 마니아들도 흥미롭게 읽을 수 있겠다는 것이 나의 첫 느낌이었다.

책을 한 장 한 장 읽어 가면서 마구간이나 동방박사, 하느님이 레고로 어떻게 표현되었을 지 궁금했고, 동식물과 배경들까지도 레고로 섬세하게 표현된 것에 감탄했다. 어린 시절 레고를 가지고 놀던 추억이 떠올라 책을 보는 내내 상상력과 흥미를 유발했다.

해요체로 진행되는 글은 엄마가 읽어주는 동화책처럼, 귓가에서 엄마의 목소리가 들리는 것 같아 따뜻한 느낌이 든다.

또 다른 눈에 띄는 점은 한글로 된 이야기 밑에 영어와 성서 구절이 나와 있는 것인데, 영어 공부를 하는 사람이라면 남녀노소 눈길이 가는 부분일 것이다. 번역된 부분을 가려놓고 영어로 책을 읽어보는 것도 공부가 될 것 같다.

성서 구절이 있는 것은 멀게만 느껴지는 성서를 쉽고 친근하게 다가가게 하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다. 성서만으로 아이들에게 예수님의 탄생을 설명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크리스찬인 나도 성서 읽기가 쉽지 않았기에 이 책은 더욱 반가웠다. 물론 시중에 나와 있는 예수님 탄생을 소재로 한 책들도 많겠지만, 이 책만의 장점을 꼽자면 빠르고 굵직한 전개만으로도 레고를 통해 흥미진진함을 이끌어낼 수 있고, 한 문장 한 문장 모두 성서 구절이면서, 어렵거나 지루하지 않다는 점이다.

크리스마스 시즌에 맞추어 이 책을 통해 예수님 탄생 이야기를 아이들에게 쉽게 알려줄 수 있음과 동시에 크리스마스가 단지 쉬는 날이고, 산타할아버지가 선물을 주는 날로만 알고 있는 아이들에게 크리스마스의 진정한 의미를 알려주는 책이라 아이들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도 좋을 것 같다.

어린 아이들이 크리스마스 이브에 이 책을 읽고 진심으로 하느님의 탄생을 축하하는 마음과 감사하는 마음으로 양말을 걸어 놀는다면 더 뜻 깊은 크리스마스가 되지 않을까?

또한 어른들에게도 짧은 시간 안에 거부감 없이 읽혀질 수 있는 책인 만큼 이번 크리스마스엔 이 책과 함께 따뜻한 겨울 보내면 좋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