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쇼맨-This is Musical Movie

4개 반

영화를 보는 기준은

그냥 편견과 생각 없이 보는 것이다.

유명배우나 감독

의 명성에

애써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평론가의 카리스마를 보여주고 싶지도 않고,

평단의 손가락질 받는 영화에

굳이 동참하고 싶지도 않다.

그저 바쁜 시간 쪼개서,

최대한 할인 쿠폰을 찾고,

엉덩이 아픈 값싼 좌석에 앉아

온몸을 뒤덮는 큰 화면과 마주한

대중의 시선으로 영화를 봐야 한다.

콧대 높은 기득권층 예술가 그룹과 미디어는

언제나 근본 없는 시선이라 눈을 내리깔았지만,

<문화는 대중이 주인이다.

예술가는 대중에게 선택 받은 고용인 일 뿐이다>라는 신념은 평론 데뷔 이후 불변한 필자의 가치관이었다

 

1800년대 <지구상 가장 위대한 쇼>라는

슬로건으로 더 유명했던

<바넘 앤 베일리 서커스>의 실존 제작자

바넘(휴 잭맨)의 얘기를 다룬 <위대한 쇼맨>

진정한 쇼가 무엇인지를 보여주면서도,

편견과 선입관에 맞서

차별을 철폐하는 휴머니즘도 함께 보여주고 있다.

처음 의도는 파리만 날리던 뮤지엄의 경영난 극복이었지만,

세상의 시선에 숨어 있던

수염난 여자 레티 (케아라 세틀),

왜소증 청년 톰 (샘 험프리)차별 받는 이들을

오히려 모두가 주목할 수 있는 무대에

주인공으로 세움으로써

세상의 보수적인 선입관을

뒤집어 놓는 결과를 만들어 놓은 것이다.

그러나 보수적인 평단의 폄하로 명예를 갖지 못했던 바넘은

사랑하는 가족과 딸들을 위해

단원들을 소외시키며

무리한 유럽의 유명 가수 제니 (레베카 퍼거슨)의 공연으로

오만한 명예를 얻게 되지만

이내, 다시 사람 중심의 진정한 쇼맨으로

돌아오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이 영화의 가장 큰 장점은

현장 예술인 뮤지컬의 장점을

영화의 장점인 입체적 장면으로 승화 시켰다는 것이다.

처음 장면부터 관객의 발소리를 리듬화한 것은

무대를 직접 보는 긴장감을 느끼게 하면서,

이는 홍보 포스터를 붙이는 망치 소리를 거쳐,

필립(잭 에프론)에게 동업을 제안하는 바에서는

바텐더와 함께 절정을 이룬다.

, 실직한 후 옥상에서

부인 채리티(미쉘 윌리엄스)와 딸들과 나눴던

꿈에 대한 부분 역시

거대한 뮤지컬의 세트를 보는 현장감이 있는 장면이다.

이런 긴장감을 뮤지컬의 평면적인 시선이 아닌

부감, 안각등 자유로운 영화적 시선으로 해석하면서

영화의 감동과 시너지 효과는

미친 듯이 관객을 압도하는 것이다.

신인 감독 <마이클 그레이시>의 신선함에도 놀라지만,

후반작업을 주도했던 영화<로건>의 감독

<제임스 맨골드> 10억원의 값어치의 치밀함에도

경탄을 금치 못 한 영화다.

한 때, 뮤지컬 영화가 주를 이루었던

1940년대의 헐리우드를 처음으로 넘어 선

뮤지컬 영화인 것이다.

 

<레미제라블>은 배우의 감정을 디테일하게 잡은,

그래서 뮤지컬의 군무 하나 없는 <레시타티브 영화>

<라라 랜드>

<사랑은 비를 타고><신사는 금발을 좋아해>등을 오마쥬하며

뮤지컬 영화의 전성기에 경의를 표하는

따뜻한 추억의 트리뷰트 음악 영화다

<위대한 쇼맨>은

1940년대 이후 100년 만에 만나는

새롭고 진정한 현대 뮤지컬 영화다.

오랜 시간, 침묵했던 평론을 쓰게 만든 <위대한 쇼맨>.

뮤지컬에 미쳐있거나, 영화에 중독되어 있거나,

혹은 뮤지컬, 영화에 관심 없는 관객에게도

<위대한 쇼맨>은 다양한 자극으로

충분한 만족감을 주는 영화임에 확신한다.

<남을 행복하게 해주는 것이 진정한 예술이다>

바넘의 신념을 철저하고 충실하게 지킨 영화이기 때문이다. 

 

     

이혁준의 음악, 문화 얘기 http://blog.naver.com/gogotowin

이혁준의 문화 얘기 http://blog.aladin.co.kr/700044166

이혁준의 광고, 일상 얘기 www.cyworld.com/gogotowin

이혁준의 음악 얘기 http://club.cyworld.com/gotowin

이혁준의 소통 http://twtkr.com/gogotowin

위대한 쇼맨, 이혁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이혁준 CD,휴 잭맨, 바넘,지구상 가장 위대한 쇼,바넘 앤 베일리 서커스,뮤지컬 영화,레미제라블,라라랜드, 레티, 케아라 세틀, 샘 험프리, 레베카 퍼거슨, 잭 에프런, 쇼비즈니스,미쉘 윌리엄스, 마이클 그레이시, 로건,제임스 맨골드, 사랑은 비를 타고, 신사는 금발을 좋아해, 오마쥬,트리뷰트, 레시타티브, 남을 행복하게 해주는 것이 진정한 예술이다,뮤지컬


댓글(20) 먼댓글(0) 좋아요(7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rrk 2017-12-23 02: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위대한 쇼맨 꼭 봐야 할 것 같아요

가희 2017-12-23 16: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오랜만에 올리신 글이니 꼭 봐야겠네요

조아 2017-12-24 18: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관심없는 영화 였는데 보고싶다

2017-12-26 18: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관객수는 별ㄹㅗ던데

2017-12-26 19: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뻔한 영화 라 생각했는데 갑자기 보고싶다

포텐 2017-12-30 17: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선생님 맒씀듣고 봤어요 완전 엄지

근이 2018-01-04 17: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소외된 사람들 영화를 좋아하시네요

ska 2018-01-04 18: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소외된 사람들의 행복성공기?

마포 2018-01-16 11: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이게 음악 뮤지컬 영화라는 것에 동의합니다

지하 2018-01-29 18: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또 보고싶다

tla 2018-01-30 15: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this movie is best musical movie

헤드 2018-01-31 18: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좋은 영화가 분명한데 흥행이 좀

철이 2018-02-07 16: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재밌고 잘만든 영화

종로 2018-02-17 18: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인생영화 중 하나

드콴 2018-02-20 14: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이혁준님의 말처럼 평가절하된 영화

정식 2018-04-20 18: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이렇게 좋은 영화 소개도 하고 평도 하시는데

더콜 2018-06-08 18: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요즘 볼만한 영화 하나 추천해주셈

조셉 2019-08-28 18: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B,급영화인줄 알았는데 봐야겠어요

문주 2019-09-06 18: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편견을 버릴 수 있는 용기를 주는 글이네요

2019-09-25 18: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당신을 새로운 시각의 선두주자로 모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