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상이 종()치기 전에 바뀌어야 할 여섯 가지

 

52회 대종상이 남녀 주, 조연 후보를 비롯하여

많은 감독들의 불참으로,

그나마 위태롭게 간신히 유지했던 권위를

완벽하게 잃고 말았다.

예전부터, 영화인들의 독선적인 자존심, 우월적 이기심과

대종상의 신뢰 추락으로 말미암아

유독 대리수상이 많았던,

졸속 행사의 전형적 모습을 보여주고 있었다.

그 첫 번째는 대종상을 주관하는 사단법인 한국 영화인 총연합회와

심사 시스템에 대한 불신 때문이다.

이는 정부가 주관했던 악습을 떨쳐버리지 못한 결과로,

소위 영화계 윗분들의 보수적이고 독단적인 입김이

한 몫 작용했기 때문이다.

사실 그 동안 석연치 않은 수상이나 파행은 심심치 않게 있었다.

1996년 제34회에서 김호선 감독의 <애니깽>

개봉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안기부 제작이라는 후광을 입고

최우수 작품상등 주요부문을 휩쓸어 논란이 일었고,

2009년엔 뜬금없이 <장나라>주연의 <하늘과 바다>

누군가의 입김으로 주요부문 후보에 오른 것이다.

그뿐이랴?

2011년엔 여우주연상 후보였던 <써니>의 심은경이

미국 유학으로 불참을 알려오자,

당일 아침에 후보에서 삭제하는 만행도 서슴지 않았다.

해외에서 수상과 인정을 받았던 <씨받이>의 강수연,

<마더>의 김혜자, <피에타>의 김기덕 감독까지

모두 대종상은 외면했다.

대중성을 지향하는 것인지, 작품성을 위주로 하는 것인지,

도대체가 색깔도 없고 기준도 없는 돈만 낭비하는

볼썽 사나운 행사로 전락해 버리고 만 것이다.

그렇다고, 전적으로 보수적인 대종상 조직위원회의

조근우의 <불참자에게는 상을 주지 않겠다>는 자충수에

책임을 전가하기엔,

그 동안 배우나 감독들의 행태도 정당하지 않다.

영화가 개봉하면 <여러분들의 성원에 힘입어>

<많이 사랑해주세요>등등 온갖 알랑방귀는 다 떨더니만,

정작 대중이 가장 기다리는 대종상은

자기들만의 가치관으로 대리수상을 일삼아왔다.

일종의 조삼모사(朝三暮四)의 간계한 술책으로 대중을 기만한 것이다.

돈과 인기를 위해서는 그렇게 적극적이더니,

대종상과 상관없이 공식적으로 팬을 만날 수 있는 서비스는

완전 무시하는 행태는

벌써 오래 전부터 모든 시상식에 악습으로 전통이 되었다.

 

대종상은 변해야 한다.

첫 번째, 배우, 감독, 영화인은 이 대종상의 주인이 자신이 아니라,

대중임을 명심해야 한다.

영화인의 축제가 아니라,

영화를 사랑하는 모든 대중의 축제임을 잊지 말고,

의식 전환을 해야 한다.

그 동안 부와 명예를 안긴 대중에게,

잠시 자신들의 이해타산은 접어두고,

고마운 마음으로 팬 서비스에 임해야 할 것이다.

두 번째, 아카데미처럼 대종상의 상금을 없애야 한다.

이는 격려금도 상금도 아닌, 대종상의 질을 떨어뜨리고,

많은 부조리를 키워내는 원천이 되고 있다.

차라리 그 돈으로 열악하게 열정페이로 일하고 있는 스태프들에게

멋진 턱시도와 드레스로 옷 한 벌씩 해주고,

대종상에서 영화인의 긍지를 만들어 내는 게 훨씬 합리적이다.

세 번째, 대종상 일정은 미리 1년전부터 공표를 해서,

스케줄로 참석 못하는 배우들의 핑계를 원천봉쇄 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참하는 배우는 대종상에서 벌하는 것이 아니라,

대중들이 재판하게 놔두면 되는 것이다.

네 번째, 심사 기준의 논란을 어느 정도는 잠재워야 한다.

아카데미처럼 5000명이 넘는 영화 스태프들이 안 된다면,

영화계와 이해득실이 없는 영화에 안목이 있는 문화계 인사를 영입하고,

전문성이 문제가 된다면,

대중의 투표로 심사위원을 선출하면 된다.

히틀러, IS처럼 폐쇄적이고, 독단적인 심사는

영화인은 물론, 더 이상 대중들의 공감대를 살 수 없는 것이다.

다섯 번째, 배우들은 <상을 탈 가능성이 있어야만 간다>

개도 안 물어갈 자존심은 버려야 할 것이다.

대종상에서 조차 스타병을 발휘할 이유는 없다.

영화인의 축제로 박수를 쳐 주는 것이 목적이어야 하고,

그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한 해 동안 사랑해 준 대중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 보답이 바로 대종상인 것이다.

대중들의 오래 된 호의를 권리로 착각하는 모습은

보이지 말아야 할 것이다.

여섯 번째, 대중들은 TV 방송이나, 시상식 제작비를

헛되게 쓴 영화인들을 용서하면 안 된다.

이제 심판의 칼을 뽑을 때다.

더 이상 참으면 안 되는 것이다.

그 들에게 부와 명예를 안겨준 건,

대중들이 십시일반 모은 쌈지 돈인 것이다.

타당한 이유 없이 시상식에 불참하는

불성실한 배우나 감독의 영화는 질타와 불매운동으로

철저히 대중의 무서움을 보여줘야 할 때다.

한국영화 관객이 1억명이 넘었다고 한다.

툭하면 천만 배우, 천만 영화가 탄생한다.

그런데, 원래부터 영화인 자신들이 대중을 가르치려는

엘리트 의식과 오만함, 부정부패로

지네들끼리 이전투구(泥田鬪狗)를 벌이고 있다.

영화인들은 천만을 배신하고, 1억명의 돈을 횡령한 것이고,

공개적으로 대종상에서 그 치부를 다 드러냈다.

정말 다른 해외 영화제처럼

명예만으로도 가슴 뿌듯한 영화 시상식을

우리는 52년이 지나도 갖지 못하는 것일까?

오늘 예매한 한국영화를 취소했다

 

 

이혁준의 음악, 문화 얘기 http://blog.naver.com/gogotowin

이혁준의 문화 얘기 http://blog.aladdin.co.kr/700044166

이혁준의 광고, 일상 얘기 www.cyworld.com/gogotowin

이혁준의 음악 얘기 http://club.cyworld.com/gotowin

이혁준의 소통 http://twtkr.com/gogotowin

대종상,대종상불참,제52회 대종상,황정민,하정우,유아인,손현주,전지현,김윤진,엄정화,한효주,전지현,김혜수,김수현,공효진,한국영화인 총연합회,대종상조직위원회,조근우,김호선,김호선감독,안기부,장나라,하늘과 바다,주호성,김기덕,피에타,베니스국제영화제,강수연,씨받이,김혜자,LA비평가상,마더,심은경,써니,사도,설현,여진구,김해숙,오달수,국제시장,윤제균,암살


댓글(20) 먼댓글(0) 좋아요(28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코코 2015-12-11 17: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영화인들이 꼭 봐야 할 바이블이네요 저도 한국영화 당분간 안볼려구요

gml 2015-12-11 18: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이 글을 영화계나 정부나 기업에 보내야 하나? 국회에 보내야 하나? 오만한 영화계나 부조리한 영화계나 이제 신물이 납니다 어떻게 여기까지 한국영화의 부흥을 끌어왔는데, 전부 다 자기만 잘난 줄 알고 설치는지 재수 없습니다. 선생님의 어느 쪽 편도 들지 않고 냉철한 판단이 역시 다른 평론가와는 질적으로 다릅니다

트리오 2015-12-16 15: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대종상은 살렸으면 좋겠지만 이대로는 없애는게 나은 것 같다 님이 대종상 조직위로 들어가시면 살릴 것 같습니다

루팡 2015-12-17 15: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유일하게 배우들의 모습을 공식적으로 볼 수 있는 대종상을 영화계와 배우들이 자기들 감정 싸움으로 대중을 무시한 꼴이 되었죠 각성제가 필요한 시점입니다

성인 2015-12-19 16: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이 여섯가지만 바뀌어도 대종상은 재탄생할 수 있겠네욧

24 2016-01-05 17: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대종상 정말 개판입니다 선생님의 말씀 좀 들었으면 좋겠습니다 폐지는 반대

sad 2016-01-06 15: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대종상 완전 개판 그래서 슬퍼요

엔탑 2016-02-23 17: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대종상 없애는 것이 체면 구기지 않는 일일 수도 있다 돈이 아깝다 차라리 그 돈으로 영화인들 복지에 써라

빠름 2016-04-19 17: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잊었던 반성을 깨우치게 하네요

하이 2016-06-12 16: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선생님의 관심사의 끝은 어디인가요? 거기다가 바른 충고까지

2016-07-09 16: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우리 나라에 진정한 시상식은 없다

알파 2016-08-09 13: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늘 욕은 하는 것 같지만 그 밑에는 애정이 많다는 걸 알수 있어요 진정한 사랑의 매

엔탑 2016-09-25 11: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대종ㅅ상 재미없서진지 오래

맥스 2016-10-04 13: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평론가님의 용기가 보입니다 대종상도 어찌보면 거대 기득권자인데

포텐 2017-12-30 23: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대종상은 이제 그만....

ska 2018-01-04 18: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나도 대종상은 이제 그만

헤드 2018-01-31 19: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종쳤네 종쳤어 대종상

평창 2018-05-23 18: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대종상 이젠 유명무실해졌죠

조셉 2019-08-28 18: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대종상 아직도 있나요?

문주 2019-09-06 18: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그러게 대종상 이제 그만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