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이준익의 영화가 아닌 송강호, 유아인의 영화

3

국내 유명 감독들은 각자 특성과 연출의 스타일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사도>의 이준익 감독의 영화는

앞으로 나아가기만 하려는 다른 감독에 비해

느긋하게 눌러 앉아 관망하는 연출력을 보여주는

독특한 감독이다

코믹 영화 <황산벌><평양성>은 물론이고,

사극 영화 최초로 천만을 넘긴 <왕의 남자>

그리고, 앞으로 달리기만 했던 현대사회의 고개를

뒤로 돌리게 만든 <라디오 스타>,

섬뜩한 사회 고발 영화<소원>에서도

늘 그의 연출력은

무엇이든 품을 수 있는 넉넉한 가슴을 가진 영화를 만들어 냈다.

즉 다시 말하자면, 장르를 불문하고

이준익의 영화는 촬영, 연기, 세트 등등

모든 것이 균형을 잃지 않고, 어느 부분 하나 튀지 않으며,

하나의 영화를 향한 <조화>가 가장 큰 장점이었던 것이다.

따라서, 그의 영화 안에 들어가면

대배우 <라디오 스타> <안성기> <박중훈>,

<소원> <설경구>,

무명이었던 <왕의 남자> <이준기><유해진>은 물론,

<님은 먼곳에><수애>의 서툰 노래마저

매력적으로 들릴 정도로

<이준익>이라는 커다란 지붕 밑에 각자의 역할을 충실히 하며,

서까래도 되고 대들보도 되어서,

튼튼하고 잘 짜인 영화라는 집을 만드는 것이다.

그러나 왠지, <사도>에서는

이준익 감독의 특유의 연출력이 잘 보이지 않는다.

첫 장면부터 아버지 영조(송강호 분)를 죽이러 가는

관속의 사도(유아인 분)의 강렬한 클로즈 업은

영화의 기대를 한껏 올리는 흡입력 있는 표정이었다.

그러나, 요즘 한창 연기파로 주가를 올리고 있는 유아인을 생각할 때

전반적으로 아쉬운 점이 있다.

그 나이 때에 그 정도의 광기 어린 연기를 선보이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또한, <류승완> 감독의 <베테랑>에서의 광기는

거의 완벽에 가까웠기 때문에,

사도의 연기에도 사실 기대를 크게 걸기도 했다.

그런데, 왠지, <베테랑>의 광기가<사도>의 광기로 넘어온 듯 보인다.

분명, <베테랑> <조태오>

잘못된 가정교육과 과잉 된 풍요로움이 결합되어 만든

천상천하 유아독존의 광기이며,

<사도>의 광기는 강압적인 부모에 의한

인정욕구와 탈출의 갈등이 빚어낸 어쩔 수 없는 광기인데,

첫 신부터 강렬한 연기가 영화 내내 지속되면서,

부담스러울 정도로 사도가 아닌 유아인만 보이는 것이다.

, 연기의 지존이라 불리는 영조역의 <송강호>

기본적인 탄탄함으로 안정적 연기로 중심을 잡아주었지만,

유아인과 붙는 장면에서는 유독 평정심을 잃으며

덜거덕거리는 앙상블을 보여주고 있다.

, 영조의 노역 분장에 힘을 쏟고

남은 재료로 분장을 한 것 같은

영빈(전혜진 분)과 정순왕후(박명신 분)의 노역 연기는

어설픈 분장만큼이나 영화를 불안하게 만드는 요소였다.

마치, 역사책을 펼치듯이,

회상과 현재를 오가는 활자 적 파노라마 구성에서

화려하거나, 혹은 마르지 않은 서양화를 삽화로 보는 느낌이다.

즉, 배우의 연기를 보느라,

전체적인 영화의 흐름에 집중할 수가 없는 것이다.

차라리 혜경궁 홍씨(문근영 분)와 화완옹주(진지희 분)

그리고, 정조(소지섭 분)의 장면에서

훨씬 집중도가 높았던 것은,

강렬한 연기에 압도 당하지 않고,

편한 마음으로 균형 있는 영화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영화는 배우가 아닌 감독의 예술이다.

왠지 이준익 감독 마저,

강렬한 두 배우 연기에 주눅이 든 것 같은 불편한 기류가

영화 곳곳에 삐죽삐죽 볼썽 사납게 삐쳐 나오기도 한다.

관객도 감독을 따라 주눅이 든다.

연기적으로 나무랄 것이 없는 훌륭한 배우지만,

감독이 세워놓은 주춧돌 위에

너무 화려한 색깔의 버거운 대리석을 얹은 듯한 연기는,

이준익 감독의 특유의 조화와 균형까지 깨뜨리면서

불편함으로 돌변했다.

송강호와 유아인의 훌륭한 연기를 보려면 적극 추천이다.

그러나, 영조와 사도를 보려면 적극 비추천이다

영조와 사도가 비집고 나올만한 틈이 없는 연기력은

분명 호불호의 논란을 불러일으킬 만 하다.

대중은 배우의 영화보다 감독의 영화를 보고 싶어한다.

자신의 카메오 조차 영화라는 틀 안에 자연스럽게 녹여냈던

이준익의 <라디오 스타>의 균형과 조화를

대중들은 분명 더 원하고 있을 것이다.

이혁준의 음악, 문화 얘기 http://blog.naver.com/gogotowin

이혁준의 문화 얘기 http://blog.aladdin.co.kr/700044166

이혁준의 광고, 일상 얘기 www.cyworld.com/gogotowin

이혁준의 음악 얘기 http://club.cyworld.com/gotowin

이혁준의 소통 http://twtkr.com/gogotowin

사도,영화 사도,이준익,송강호,유아인,류승완,왕의남자,이준기,유해진,님은 먼곳에,수애,설경구,안성기,박중훈,평양성,황산벌,균형,조화,문근영,전혜진,영조,사도세자,혜경궁홍씨,영빈,정조,소지섭,류승완,베테랑,조태오,정순왕후,박명신,이혁준,영화평론,영화평론가


댓글(19) 먼댓글(0) 좋아요(3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pop 2015-10-18 12: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오랜만에 왓네요 약간 흥분하신듯 하네요 ㅎㅎㅎ 영화는 감독의 예술이라는 기본적 정의를 특히 배우부분에서 침해하는 경우가 있죠 이준익 감독을 아끼는 님의 마음이 짠하게 전해져 옵니다

rk 2015-10-18 20: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소리높이고 화 잘내고 잘 울면 연기를 잘한다고 생각했는데 선생님의 설명을 듣고 보니 같은 광기라도 다르게 연기 해야 했던 것 같네요

애니 2015-10-26 16: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님의 글이 왜 인기있는지 알겠음. 남이 하지 못한 말을 시원하게 대중입장에서 해줌

루팡 2015-10-30 17: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저도 휩쓸려 봤다가 어딘지 모르게 불안한 영화라 생각들고, 문근영은 이준익감독 고소해야한다고 생각했는데, 조화와 균형이 맞지 않아서군요

간고등어 2015-11-04 16: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맞습니다 감독이 연기자들에게 끌려다니며 기가 눌린 듯한 영화

dps 2015-11-04 17: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조금 실망스러웠던 영화

도마 2015-11-13 16: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그래서 전 안봤어요

트리오 2015-12-16 15: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청룡 남주를 유아인을 줄거면 차라리 베테랑에서 주지

24 2016-01-05 17: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베테랑의 유아인이 훨씬 낫습니다

sad 2016-01-06 15: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님의 글에 완전 동감해요 너 감동 안받을래 식의 유아인 송강호

연대기 2016-01-30 17: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무슨 역을 맡아도 하나 같은 유아인

2016-02-27 15: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유아인이 거품을 깨고 오래가야한다

2016-07-09 16: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전 유아인이 연기를 잘하는 줄알았는데 사도는 아니었군요 생각해보니 맞는 얘기

알파 2016-08-09 13: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전적으로 동감. 기대치에 못미치는데 유아인은 상받고, 아카데미 외국어 영화상에 출품하고 이해 안됨

맥스 2016-10-04 13: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덜덜 유아인과 송강호를 까다니

포텐 2017-12-30 23: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크하 송강호 기절하겠네

헤드 2018-01-31 19: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그저 명분만 앞세운 영화

평창 2018-05-23 18: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보기 힘들었던 영화 오버의 향연

조셉 2019-08-28 18: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송강호가 연기의 왕은 아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