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캐처-여우(女優) 하나 없어도 가장 영화다운 영화

4개 반%EB%B3%84%EB%B3%84%EB%B3%84%EB%B3%84%EC%B0%90%EB%B9%B5

다큐가 아니고는,

상업영화에서는 그 것이 치정멜로이든, 로맨틱 코미디이든,

남녀 주인공의 달달하고 애절한 사랑은 필수다.

액션, 호러, 드라마등 장르에 상관없이

관객을 끌어들이는 자석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언제나 멋진 남우(男優)와 예쁜 여우(女優)는

흥행의 필수적인 요소이고,

<퀴어무비>에서조차 복잡하고 미묘한 애정관계는 필수인 것이다.

이런 러브 라인을 빼고 영화를 만든다는 것은

어느 제작자도, 감독도 선뜻 용감하게 손을 들 수는 없는 일일 것이다.

 

영화평론을 쓸 시간도 없이, 시사회며 영화관을 들락거리면서,

우연히 관람하게 된 <폭스캐처>는,

학창시절 수업을 제치고,동시 상영관에서 보았던

<영웅본색>의 감동과 견줄만했다.

시각적 즐거움인 멋진 여배우 하나 없이,

오로지 인간탐구에 기초를 둔,

오랜만에 마주하게 된 영화다운 영화인 것이다.

아무리 시간이 없어도,

단지 상영관이 없다는 이유로 평가절하되는 일은 막고자,

서둘러 컴퓨터 앞에 앉았다.

가치 있는 영화의 소멸을 막고 싶은 까닭이다.

한 레슬링 금메달리스트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폭스캐처>는

단편적으로 사람들의 <인정 욕구>에 고찰하고 있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지만,

형 대신 초등학교 특강에서 겨우 몇 십 달러를 받는

마크 슐츠(채이닝 테이텀 분)는,

늘 자신의 자랑스런 금메달에 정당한 대우를 받고 싶지만, 여의치 않다.

그 때, 다른 사람들과는 달리, 높은 연봉으로 자신을 인정해주는

존 듀폰(스티브 카렐)의 <폭스캐처>팀에 들어가게 되고,

자신을 인정해주는 재력가에게 거짓 존경을 표하며,

마약은 물론, 존 듀폰의 위상을 높이는 일에 꼭두각시가 된다.

같은 레슬링 금메달리스트 친형

데이브 슐츠(마크 러팔로)까지 코치로 끌어들이면서,

존 듀폰에게 인정 받고 싶어하는 간절함을 표현하기도 한다.

존 듀폰 역시 자신을 무시하는 어머니의 인정을 받기 위해,

레슬링의 멘토로 자처하지만,

데이브 슐츠는 자신의 일을 묵묵히 해내가는 정직한 사람으로

좀처럼 그 들의 인정 굴레에 들어가지 않는다.

어머니가 나타나면, 존 듀폰은

마치 자신이 레슬링의 영웅인척 레슨을 하지만,

어머니가 사라지면 이내 곧 시들해져 버리는 장면이나,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어머니의 말을 풀어놓는 장면에서는

더 이상 인정 받을 사람이 없는 것에 대한 상실감과

구속이 풀렸지만 감당할 수 없는 자유를 잘 보여준 장면이다.

무식할 정도로 레슬링으로 인정 받고 싶었던 마크 슐츠 역시,

존 듀폰의 인정이 사라지자 방황하지만,

오직 데이브 슐츠만이 자신의 인생을 착실히 살아나간다.

 

<베넷 밀러> 감독의 연출력 중 가장 뛰어난 것은

바로 배우들의 연기 연출력이다.

전작 <카포티> <머니볼>에서도,

다른 어떤 연출력보다 <브래드 피트><필립 세이어 호프만>의

숨막히는 연기력이 객석을 압도했었다.

물론 <폭스캐처>에서도 그의 연기 연출력은 십분 발휘되지만,

전작에서는 이미 검증된 배우라는 프리미엄이 있다는 점에서,

<폭스캐처>는 더 큰 점수를 받아야 마땅할 것이다.

<매직마이크>등 몸 좋고 섹스어필한 그렇고 그런 <채이닝 테이텀>을

단번에 무식할 정도로 레슬링만을 향해 질주하는

백치미의 절정연기로 이끌어 내고,

<난 지구 반대편 나라로 가버릴테야><세상의 끝까지 21일>의

코미디 전문배우 <스티브 카렐>을

동공 없는 무표정의 연기로 섬뜩한 사회부적응자로 만들어 냈다.

<마크 러팔로> 역시 굴곡 없는 데이브 슐츠를 완벽하게 소화해 냈다.

<아카데미>에서 왜 이들의 손을 들어주지 않았는지

개인적으로 통탄할 일이다.

게다가, 절제된 세트와 리듬을 타는 듯한 편집감,

그리고 음악만 바꾸면 애정신으로 바뀌는 레슬링의 스킨쉽은,

외로움을 대신할 치열한 인정욕구를 대변해주었고,

한 주제나 캐릭터에 집착하지않고,

각기 세 명의 이야기로 한 얘기처럼 느끼게 하는 스토리텔링은

거의 천재 수준이다.

사람은 누구나 <인정>받기를 원한다.

<인정>받지 못했을 때 불안감이나, 열등감, 외로움은

나이나 재력에 상관없겠지만,

중요한 것은 <인정>받지 못했을 때 나타나는

상실감의 폭력은 분명히 제어되어야 할 대상인 것이다.

마크 슐츠는 거짓말이라며 이 영화를 비판했지만,

이 것이 사실이든 아니든,

<폭스캐처> 그 자체로 주는 영화적 감동은 정수리를 꿰뚫고도남았다

 

갑자기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라는 말이 생각난다.

이 말은 위험한 인정의 욕구를 편집적으로 보여주는 말인 듯 하다.

<과한 칭찬은 고래를 미치게 한다>라는 말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이혁준의 음악, 문화 얘기 http://blog.naver.com/gogotowin

이혁준의 문화 얘기 http://blog.aladdin.co.kr/700044166

이혁준의 광고, 일상 얘기 www.cyworld.com/gogotowin

이혁준의 음악 얘기 http://club.cyworld.com/gotowin

이혁준의 소통 http://twtkr.com/gogotowin

폭스캐처,Foxcatcher,베넷밀러,카포티,머니볼,브래드 피트,필립세이어 호프만,스티브카렐,체이닝 테이텀,마크 러팔로,매직 마이크,세상의 끝까지 21일,난 지구 반대편 나라로 가버릴테야,퀴어무비,영웅본색,아카데미시상식,존듀폰,마크 슐츠, 데이브 슐츠,올림픽,금메달,영화평,문화평론가, 이혁준,인정욕구


댓글(26) 먼댓글(0) 좋아요(39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희 2015-04-14 21: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이 영화를 사람의 인정욕구의 고찰로 푸시다니, 정말 새롭습니다

서울 2015-04-15 16: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폭스캐터 하는 영화관 없나요? 선생님의 글을 읽으니 꼭 보고싶네요

루팡 2015-04-24 16: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역시!!!!!!!!!!!!!! 영화를 볼 줄 알고, 사랑할 줄 알고, 대중을 사랑할 줄 아는 분이십니다. 호볼호는 갈리겠지만 보석같은 영화를 찾아내시는 능력 대단합니다

성인식 2015-04-24 20: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성인이 되고 무조건 야한 영화만 보다가 선생님 덕분에 이 영화를 보고 영화를 보는 의미를 알게 되었습니다

금연 2015-04-25 18: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영화 대빵 좋더라구요 영화관이 없는게 아쉽다

득템 2015-04-25 18: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득템했네요 옆사람이 보길래 들어왔는데 정말 딱 좋은 글입니다

토마토 2015-04-27 20: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인정욕구 인생의 걸림돌이자 목표인데 어떻게 쓰냐가 항상 헷갈렸어요 이 영화를 보면 알려나
이 영화 보고싶네요

오뚜기 2015-04-27 22: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오랜만에 왔어요 놓친 좋은 영화를 소개해 주셔서 감사함다.

브랜드 2015-05-08 17: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선생님 글 보고 영화 찾아 봤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보는 영화다운 영화였습니다

홍대 2015-05-20 13: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이런 영화가 있었는지도 몰랐네요 꼭 보겠습니다

더쇼 2015-05-21 17: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숨겨진 좋은 영화 감사함다 이제 평론가님이 추천한 건 꼭 볼래요

삼성 2015-05-29 14: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정말 좋은 영화였습니다 감사합니다

엔키 2015-08-08 16: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이 영화 봐야겠네요

파빌 2015-09-27 14: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이 영화 놓쳤는데 꼭 봐야겠습니다

트리오 2015-12-16 15: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나도 이영화 꼭 봐야겠다 님의 평을 들으니 더 보고싶다

24 2016-01-05 18: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완전 훌륭한 영화

엔탑 2016-02-23 18: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영화 기절할 만큼 좋은 영화입니다 보기드문 영화를 선생님은 잘도 찾아내십니다

빠름 2016-04-19 17: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알고는 있었는데 아직 못봤어여 봐양징

2016-07-09 16: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새로운 영화보물을 찾는 곳이네요

알파 2016-08-09 14: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어제 이 영화 알았는데 진작 와서 이혁준 평론가님 글 볼걸

엔탑 2016-09-25 11: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나랑 같은 이름이 있네

맥스 2016-10-04 13: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나름 영화광인데 왜이렇게 안본 영화가 많은거야

포텐 2017-12-30 23: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죽이는 영화이고

헤드 2018-01-31 19: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유명 영화평론가만큼 정확하고 보다 더 자유로운 사고입니다

평창 2018-05-23 18: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이영화 보고 싶었는데 선생님 글을 보니 꼭 봐야겟습니다

조셉 2019-08-28 18: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꼭 봐야겠습니다 이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