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사랑일까? –제목으로 유인한 유쾌한 속임수

-4개

어느 나라든, 영화의 주제가 일단 <사랑>이면

안정권에 든 흥행을 예상할 수 있다고 한다.

다양한 문화의 차이, 사람들 각각의 생각 차이에도 불구하고,

사랑이란 감정은 어떤 모양을 하고 있든 간에

공감대를 형성하는 최고의 모티브이기 때문이다.

근래에 들어, 사람간의 미묘한 감정을 앞세운 영화 중에는,

여성감독들의 섬세하고 뛰어난 통찰력이 돋보이는

여성 영화 감독의 진출이 돋보인다.

극렬한 사랑을 그렸던

호주 영화 <피아노(1993)>의 <제인 캠피온> 이후,

한동안 뜸했던 여성 영화감독들이,

<윈터스 본(2010)>의 <데브라 그래닉>

<인어베러월드(2011)>의 <수잔 비에르>,

<케빈에 대하여(2011)>의 <린 램지>등,

굳이 여성감독의 영화를 찾지 않아도,

쉽게 여성감독의 영화를 접할 수 있을 만큼,

발군의 실력을 가진 많은 여성감독들이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것이다.

성이라는 그룹핑으로 나누고 싶진 않지만,

그 녀들의 영화에는 한꺼번에 숨통을 조여오는 긴장감대신,

여성 특유의 아기자기한 감정의 조여옴이

심장 여기 저기를 꼬집는다.

이제 두 번 째 영화이고,

겨우 34살의 <사라 폴리>의 <우리도 사랑일까?>는

영화내내 여성만이 우월하게 갖고 있는 사랑의 자극들이,

완벽하게 완성되어 있는 영화다.

<사라 폴리>의 전작 <어웨이 프럼 허>에서도,

치매 걸린 아내의 새로운 사랑을 지켜보는 남편의 심리가,

독특한 소재만큼이나 대중에게 감동을 선사해주었다.

<어웨이 프럼 허>가 소재의 독특함이었다면,

<우리도 사랑일까?>는

대다수가 느끼는 <경계성 불안 장애>의 심리상태의 일반적인 소재를,

독 자신의 개성 있는 분석과 표현으로,

소재를 넘어선 영화의 독특함을 만들어 낸 것이다. 

남편(세스로건)의 사랑을 듬뿍 받고 사는 <마고(미셀 윌리엄스)>는

부러울것 없어 보이는 결혼 5년차의 프리랜서 작가이다.

불현듯 찾아온 인력거꾼<대니얼(루크버거)>과 사랑에 빠지지만,

현재의 안일한 행복도 놓치기 어려운 문제인 것이다.

<사라 폴리>는 이런 <마고>의 심리를

영화적으로 의 완벽하게 계산해서 배치해 놓았다.

대사의 마술 측면에서 보면,

첫 장면에서 지루하게 남편과 TV를 보는 장면이,

나중에는 새로운 사람과도 같은 모습으로 TV를 보는 장면을 더해,

<현재의 중요성>에 대한 영화의 주제에 대해서도

확실하게 각인 시키고 있다.

여기서 중요한 건,

그냥 흘려버릴 수 있는 TV속에서 나오는 대사인데,

<어제 지진으로 가장 사람들이 한 말은 (너도 느꼈니?)>라는 말이라던가,   업무로 전화 통화를 하면서

남편이 <네, 언제든 기다릴 수 있어요>라는 말은,

<마고>의 진부한 심리상태와,

남편의 사랑을 대신해서 보여준 영악한 대사인 것이다.

또, 공항에서 <대니얼(루크 커버)>와 택시를 동승하고 내릴 때,

뜬금없이 <나 결혼했어요>라는 <마고>의 말은,

마치 <당신을 사랑하고 있어요>라는

반전의 뜻을 내포하고 있는 대사이며,

이외에도 결혼기념일

레스토랑에서 대화를 하자는 <마고>의 말에

<같이 사는데 무슨 대화냐?>는 남편의 대답이던가,

공항 공황장애를 약하게 앓고 있는

<마고>의 <사이에 끼어있는 것이 두렵다>라는 말은,

장난과 키스를 동시에 하는 남편에게

<두 가지 중 하나만 하라>는 <마고>의 불안함을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는 대상이다. 

그리고 남편에게 돌아오려는 <마고>에게

<살면서 절대 잊혀지지 않는 것이 있다>라는 남편의 말은

사랑보다 아픔이 더 커서 받아들일 수 없다는 복선적인 대답이며,

영화의 주제를 단편적으로 보여주는

알코올중독자 올케의

<세상엔 빈틈이 많지만,

미친 사람처럼 그 틈을 다 메우고 살지 않는다>라는 대사는,

<사라 폴리>가 대사 하나 하나에도,

얼마나 힘을 실어 반짝이게 했는가에 대해

분명히 알 수 있는 부분이다.

대부분의 여성 감독이

자신의 능력을 스토리 텔링의 대사로 끌어가는 것은

이젠 보편적인 일이 되었다.

하지만, <사라 폴리>의 경우엔,

대사와 함께 잘 계산된 화려한 장면으로

그 녀의 감독 역량 역시 여실히 보여준다.

첫 장면에서 지루해 하던 <마고>의 주방 장면은,

불안하게 포커스 아웃으로 보이는 남편의 실루엣이

사실은 새로운 사랑이었다는 카메라 워킹이나,

남편과 싸우고 유리창을 사이에 두고 사랑 고백을 하던 장면에서도

확연히 다른 사운드로,

이들의 사랑 사이에는

벽 같지 않은 벽이 가로막혀 있음을 시사하고도 있다.

또, 이별을 고백한 <마고>의 말에,

마치 인터뷰를 하듯,

같은 사이즈로 뚝뚝 끊기는 남편의 장면은,

감독으로서의 과감한 시도도 엿볼 수 있으며,

<대니얼>과 만나 춤추는 듯 수영을 하는 수영장 장면,

<마고>의 현실과 이상에 대한 <경계성 불안장애>를 표현한

놀이기구 <스크램블>장면,

아무 생각 없이 운동을 해도

뒤에 언뜻언뜻 걸리는 <대니얼>과의 만남의 장소,

인력거를 타고 가면서

그리 매력적이지 않은 <대니얼>의 팔과, 어깨에 꽂히는

<마고>의 시선들이,

숨 막히도록 빈틈을 전혀 보여주고 있지 않은 것이다.

그 중의 압권은 세월의 몽타쥬를 보여주는 새로운 사랑,

<대니얼>의 생활 장면이다.

앞서, 보여주었던 놀이기구 <스크램블>과

<수영장>의 장면 같이 라운드 팬으로 돌면서,

맨 처음의 설렘과 어쩔 수 없이

최고의 사랑이 식어가는 장면을 묘사하고 있다.

더욱이 캐나다의 음유시인

<레오나드 코헨>의

절묘하게 매치되면서,

영화사에 남을 몇 안 되는 몽타쥬 기법이라고 말하고 싶을 정도이다.

근래에 보기 드문, 영화 관계자들이 좋아할 만한 잘 짜여진 영화

<우리도 사랑일까?>.

감독의 노력과 고심이 곳곳에서 빛을 발하지만,

너무나도 잘 짜여져 있기에

왠지 답답한 느낌도 살짝 드는 것도 사실이다.

너무 많은 것을 곳곳에 숨겨놓고,

숨은 그림 찾기를 하라는 감독의 재미가,

즐거움을 넘어서 강압처럼 느껴지는 부분도 있다.

특히 알코올중독자 올케가 딸을 위해 사온

마지막 선물 병아리도 <닭과 달걀의 관계>처럼

<돌고 도는 세상의 이치>라는 영화의 주제에 부합하지만,

대중으로 하여금 너무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것이다.

<우리도 사랑일까?>의 원제는

왈츠라는 특성상, 돌고 돌아 제자리에 오는 춤이라는 점,

또 이 노래에 가사에 있듯

<지금 이 순간이 당신 꺼 예요, 다 그 곳에 있어요>라는 것은,

사람들의 현재에 대한 불만을 해결하려 하면,

다시 같은 불만이 생기는 <아리스토텔레스>의 <정반합>이론처럼,

<현재의 중요성>에 대해서 단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어쩌면 동화 <치르치르>의 <파랑새>같은 주제의

어른 동화일지도 모른다.

<우리도 사랑일까?>라는 제목 때문에,

가벼운 <로맨틱 코미디>로 영화를 보러 간 이들이 많을 것이다.

제목과는 별 상관없는 영화의 주제와 무게지만,

제목에 속았다는 것이 참 다행이라는 생각이 드는 영화다.

그러면서도 참으로 부러운 것은

여성 감독이라는 애드밴티지를  얻지 않아도,

당당하게 감독의 역량으로만 겨루는 여성 감독이,

왜 아직 대한민국에는 없는지, 약간은 속상하기도 하다.

 

이혁준의 음악, 문화 얘기 http://blog.naver.com/gogotowin

이혁준의 문화 얘기 http://blog.aladdin.co.kr/700044166

이혁준의 광고, 일상 얘기 www.cyworld.com/gogotowin

이혁준의 음악 얘기 http://club.cyworld.com/gotowin

이혁준의 소통  http://twtkr.com/gogotowin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47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방구 2012-10-21 18: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박식하고, 중용적인 지식과 판단이 너무 맘에 들고, 잘난척하지 않는 글이 귀에 쏙쏙 들어옴

루팡 2012-10-26 18: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정보도 짱짱하시네요

애니 2015-10-26 16: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좋은 영화를 찾아내는 능력. 좋은 영화를 보게하는 능력 있음 이 영화도 갑자기 보고싶음

24 2016-01-05 18: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여성 감독의 영화를 유독 평론하십니다 다른 평론가는 비하하는데

엔탑 2016-02-23 18: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아트 영화가 아니라 대형상업영화에 대해 다양성에 의한 균형을 맞추시려 하는 듯이 보이는데 맞습니까

키친 2016-04-10 17: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당신 덕분에 이 영화가 보고싶다

맥스 2016-10-04 14: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여자친구는 심하게 감동했던 영화

ska 2018-01-04 18: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미쉘 윌리암스 포텐 폭발한 영화

평창 2018-05-23 18: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좋은 영화 팁을 많이 얻어갑니다

조셉 2019-08-28 18: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이 영화도 봐야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