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개인PT를 2주전에 시작했다. 이상한 사람들만 다닌다고 생각했던 헬스장의 재미를 나도 조금씩 알아가고 있다. 관심을 가지면 더 알고싶은 법이라 이 책을 펼쳤다. 이 책까지 포함하면 아무튼 시리즈가 3번째인데(술, 비건) 이 시리즈가 점점 더 좋아지고 있다. 나와 분명 다른 사람이지만 비슷한 인간이 무언가에 빠지고 사랑하는 이야기는 아주 매혹적이다.

이 책을 통해 나의 개인PT의 목적을 다시금 생각해본다.
‘내 몸을 자세히 알아가고 사랑하기’

내 목적에 부합(fit)하는 피트니스(fitness)에 힘을 쏟아봐야지.

41p 형벌로써 아틀라스가 하늘을 지는 고역과 헤라클레스가 자발적인 목적으로 하늘을지는 것은 다르다. 세상사에서 짊어져야 할 비자발적 고역과 자발적 수고의 차이, 매번은 아니더라도 나는 되도록 헤라클레스처럼 하늘을 지고 싶다.

42p 아틀라스처럼 일로 힘을 쓰는 것만이 아니라, 헤라클레스처럼 쓰는 힘도 필요하다. 일이 아닌 데다 에너지를 들이는 것, 사람들은 그런 것을 가리켜 흔히 사치라 한다. 그러나 어디 삶이 필수품만으로 이루어지는가. 살아가려면 간혹이라도 사치품이 필요하다. 여유와 틈을 ‘사치‘라고 낙인찍은 건 아닐까. 그렇게 사치라는 말은 ‘분수를 지켜라‘ 하는말로도 바뀌어 우리 삶을 단속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필요해서가 아니라 즐거워서힘을 쓰는 일이 사치라면, 난 내 힘을 하늘을 들어 올리는 데 쓰는 사치를 마음껏 부릴것이다.

81p ˝나의 주된 관심은 연습이었다. 철저한 연습은 긴장과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훌륭한 방법임을 알게 된 것이다. 연습을 격하게 한 뒤에는 정신적으로도 신체적으로도 더 가벼워지는 느낌을 받았다. 그것은 투쟁이 아닌 어떤 것 안에 내 자신이 몰두하는 한가지 방법이었다. 저녁에 연습하고 난 다음 날 아침에는 다시 투쟁을 시작할 수 있는 상태, 즉 상쾌함과 강인함으로 느끼며 깨어났던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북으로 여유될 때 천천히 읽었더니 온전한 책 1권이 주는 통일된 무언가를 느끼지는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남주의 ‘현남 오빠에게’, 최은영의 ‘당신의 평화’, 김이설의 ‘경년’은 단편으로서 재미가 컸다. 책을 읽으며 내 삶에 있을 수많은 결정들을 섣불리 하지 않겠다고 결심해본다.

89p 결혼을 하지 않으면 외로울 것이라고 왜 그리 섣불리 확정지었을까. 다수가 선택하지 않은 다른 삶도 있다는 걸 왜 인정하려 들지 않았을까. 결국 나나 진아나 똑같았다. 각자가 알아서 선택한 삶이고, 그 선택에 책임을 지고 살고 있을 뿐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97p 그것이 괴롭지는 않았다. 다만 나는 여전히 추상적인 존재였다. 이 세상의 재물은 그 소유자에게 자신이 어떤 사람인가를 보여준다. 반대로 내게는 그것이 내가 어떤 사람이 아닌가를 가리켜 보였다. 나의 존재는 단단하지도 한결같지도 않았다. 나는 아버지가 한 일을 장차 계승할 자도 아니었고, 강철 생산에 필요한 자도 아니었다. 한마디로 나는 혼이 없는 존재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66p “Omne animal triste post coitum” 즉 ‘모든 짐승은 교미를 끝낸 후에는 슬프다.’

56p 비트겐슈타인은 말했다. ˝세계가 어떻게 있느냐가 신비스러운 것이 아니라 세계가 있다는 것이 신비스러운것이다.˝ (6.44) 《논리 철학 논고》(1921)의 후반부다. 그리고 그는덧붙인다. ˝실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것들이 있다. 그것들은 스스로를 드러낸다. 그것이 신비스러운 것이다.˝ (6,522) 이 철학자가 반대할지도 모르겠지만, 문학의 언어만큼은 그 ‘스스로 드러남’의
통로가 된다고 할 수 없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41p 글쓰기는 ‘독립하되 고립하지 않는 삶’의 양식을 조형하려는 이들에게 주어진 생산적 삶의 가능성이다.
-김영민-


70p 가장 강력한 지배는 사람들에게 어행과 독서를 금지하거나 접근하기 어렵게 하는 것이다. 인간은 누구나 독서 이전의 상태로는 돌아갈 수 없기 때문이다.
-정희진-

83p 홍대 앞 유명한 북 카페에도 써 있는 카프카의 말.
“우리는 불행처럼 우리를 자극하는 책들, 다시 말해 우리에게 아주 깊이 상처를 남기는 책이 필요하다. 이런 책들은 우리가 자신보다 더 사랑했던 사람의 죽음처럼 느껴지고, 사람들로부터 격리되어 숲으로 추방되는 것처럼 느껴지고, 심지어 자살처럼 느껴질 것이다. 책은 우리 내면에 얼어 있는 바다를 내려치는 도끼 같은 것이어야만 한다. 나는 이렇게 믿고 있다.”

130p 아무렇게나 끄적거리고 시를 토하며 ‘이것이 나다’라고 외칠 수 있는 어떤 영역, 한 점을 찾아 헤맵니다. 제가 그저 하찮은 것이 아니라는 것을 저 자신에게 증명하기 위해서
-체사레 파베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