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우리는 사랑 아니면 여행이겠지 - 당신과 문장 사이를 여행할 때
최갑수 지음 / 예담 / 201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제 고백해야겠어요. 나는 당신을 사랑하지만 당신을 이해하지 못해요. 나는 당신을 납득시킬 수는 있지만 이해시킬 수는 없을 것 같아요. p194

사랑이 그랬던 것처럼, 여행이 충분했던 날은 없었다. 여행은 언제나 부족했고 사랑은 언제나 목말랐다. 사랑이 그랬던 것처럼, 여행 역시 넘쳤던 적은 없었다. p29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슴도치의 소원
톤 텔레헨 지음, 김소라 그림, 유동익 옮김 / arte(아르테)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아무것도 모른다. 그런데 ‘아무것도‘가 뭔지도 모른다. p13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킬로그램의 삶 - 작은 집에서 넓은 사람과 깊은 마음으로
박선아 지음 / 어라운드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간은 아이가 자라 어른이 되는데, 어른보다는 아이가 더 기억에 남아. 어른이 되몀 대개는 생김새뿐만 아니라 마음도 조금 못나지는 것 같더라고. 신기한건 그런 어른들도 어린 것들을 보면 아이처럼 웃게 되는 순간이 있다는 거야. p46

세상엔 그런 관계도 있는 거겠지. 둘밖에 없는 것처럼 한때를 보냈지만, 결코 다시 볼 수 없는 사이. 가끔 보고 싶은 마음이 들기도 하지만, 꼭 보지 않아도 괜찮을 것 같다. p11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르니에 선집 1
장 그르니에 지음, 김화영 옮김 / 민음사 / 199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에도 써있듯이, 이제 막 이 책장을 넘기려는, 넘긴 그대가 부럽다.

이 겉에 보이는 세상의 모습은 아름답지만 그것은 허물어지게 마련이니 그 아름다움을 절망적으로 사랑하지 않으면 안된다. p7

불모의 땅과 어두운 하늘 사이에서 힘들게 일하며 사는 사람은 하늘과 빵이 가볍게 느껴지는 다른 땅을 꿈꾸게 된다.
짐승은 즐기다가 죽고 인간은 경이에 넘치다 죽는다. p8

길거리에서 이 조그만 책을 열어본 후 겨우 그 처음 몇 줄을 읽다 말고는 다시 접어 가슴에 꼭 껴안은 채 마침내 아무도 없는 곳에 가서 정신없이 읽기 위하여 나의 방에까지 한걸음에 달려가던 그날 저녁으로 되돌아가고싶다. 나는 아무런 회한도 없이, 부러워란자. 오늘 처음으로 이 <섬>을 열어보게 되는 저 낯 모르는 젊은 사람을 뜨거운 마음으로 부러워한다. p14

펼쳐놓은 책에서 한 개의 문장이 유난히 두드러져보이고 한 개의 어휘가 아직도 방 안에서 울리고 있다. 문득 적절한 말, 정확한 지적을 에워싸고 모순이 풀려 질서를 찾게 되고 무질서가 멈춰버린다.

결정적 순간이 반드시 섬광처럼 지나가는 것은 아니다.

짙어가는 어둠이 그대의 목을 조이려 할 때, 한밤중에 잠깨오 나는 과연 무슨 가치가 있는 존재일까를 가늠해 볼 때, 존재하지 않는 것에 대하여 생각이 미칠 때, 잠이 그대를 돌처럼 굳어지게 할 때, 대낮은 그대를 속여 위로한다. 그러나 밤은 무대 장치조차 없다. p42

인간들은 남이 자기의 손아귀에서 벗어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그것은 자기가 자기 자신의 손아귀에서 벗어나는 것을 좋아하지 않기 때문이다. p45

어렸을 적에 짐승들과 가까이 지내며 자란 사람들에게는 커서 또다시 그들과 함께 지낼 수 있다는 것이 커다란 기쁨이다. p55

이른바 불행한 존재들에 대한 연민 때문이라지만 사실은 그 존재의 비참한 모습을 눈으로 보지 않기 위하여 우리는 그들의 죽음을 바라는 것이다. p66

나 자신에 대하여 말을 한다거나 내가 이러이러한 사람이라는 것을 드러내보인다거나, 나의 이름으로 행동한다는 것은 바로 내가 지닌 것 중에서 그 무엇인가 가장 귀중한 것을 겉으로 드러내는 일이라는 생각을 나는 늘 해왔다. p78

비밀스러운 삶. 고독한 삶이 아니라 비밀스러운 삶 말이다. p79

달은 우리에게 늘 똑같은 한 쪽만 보여준다.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의 삶 또한 그러하다. 그들의 삶의 가려진 쪽에 대해서 우리는 짐작으로밖에 알지 못하는데 정작 단 하나 중요한 것은 그쪽이다. p9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살인자의 기억법
김영하 지음 / 문학동네 / 201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연은 불운의 시작일 때가 많지. p23

지금의 나를 기억하지 못한다면 내세가 있다 한들 그게 어떻게 나일 수 있으랴. p28

나는 악마인가, 아니면 초인인가, 혹은 그 둘 다인가. p33

뼈만 남은 겨울산이 핏빛으로 물드는가 싶더니 금세 칙칙해진다. p39

˝우리는 모두 타인의 고통 속에서 태어나 자신의 고통 속에서 죽는다.˝ p48 (프랜시스 톰프슨)

˝혼돈을 오랫동안 들여다보고 있으면 혼돈이 당신을 쳐다본다.˝ p62 (니체)

사람들이 입버릇처럼 쓰는 ‘우연히‘라는 말을 믿지 않는 것이 지혜의 시작이다. p6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