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 머리 앤 (양장) TV애니메이션 원화로 읽는 더모던 감성 클래식 2
루시 모드 몽고메리 지음, 애니메이션 <빨강 머리 앤> 원화 그림, 박혜원 옮김 / 더모던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차를 타고 가던 제인이 한숨을 쉬며 말했다.
˝정말 근사한 밤이었어. 나도 부유한 미국사람이 돼서 호텔에서 여름을 지내고 싶어. 보석으로 치장하고 목이 깊게 파인 드레스도 입고,아이스크림이랑 닭고기 샐러드도 먹으면서 날마다 즐겁게 보내면 좋겠어. ... ...˝
...
˝ 부인들이 장식한 다이아몬드를 봤니? 정말 휘황찬란하더라. 너희는 부자가 되고 싶지않아?˝제인이 한숨을 쉬며 말했다.
(그러고보니 부자를 꿈꾸는 제인은 늘 한숨을 쉬며 말하는구나^^)

˝우린 부자야. 봐, 우린 열여섯해를 살아왔고, 여왕처럼 행복하잖아. 또 많든 적든 상상력이 있잖아. 저 바다를 봐, 얘들아. 온통 은빛에 그림자와 보이지 않는 온갖 것들로 가득해. 우리에게 수백만 달러가 있고 다이아몬드로 휘감는다고 해도 지금같은 이런 아름다움을 누릴수 없을 걸. 난 그 여자 중 한명이 될 수 있다 해도 바꾸지 않을거야. 하얀 레이스 드레스를
입은 여자아이처럼 시큰둥한 표정으로 살고 싶니? 마치 세상을 비웃려고 태어나기라도 한것처럼 말이야. 아니면 그 분홍 드레스 아주머니처럼, 물론 친절하고 좋은 분이셨지만, 아무런 맵시도 나지않는 모습이라도 좋아? 에반스 부인조차 눈빛이 너무 슬퍼 보이지 않았니? 그런 눈빛을 한 걸 보면 언젠가 참기 힘든 불행을 겪었던 게 틀림없어. 그렇게 되고싶진 않잖아, 제인 앤드루스!˝ 앤이 야무지게 말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곧, 어른의 시간이 시작된다
백영옥 지음 / 웅진지식하우스 / 2012년 9월
평점 :
절판


보인다고 다 볼 수 있는 건 아니다. 세상엔 눈을 부릅뜨고 온마음을 기울이고 나서야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 있다.

눈에 보이지않던 것들이 눈에 보이고,
귀에 들리지않던 것들이 들리기 시작하면

곧, 어른의 시간이 시작된다.

- 백영옥-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때는 눈물없이는 말할 수 없던 이야기를 덤덤히 웃으며 얘기할 수 있다는 건, 어쨌든 근사한 일이다. 그렇게 나는 점점 나의 상처를 남말 하듯 얘기할 수 있게 되었다. p.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빨강 머리 앤 (양장) TV애니메이션 원화로 읽는 더모던 감성 클래식 2
루시 모드 몽고메리 지음, 애니메이션 <빨강 머리 앤> 원화 그림, 박혜원 옮김 / 더모던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음, 오늘 소중한 교훈을 새로 배웠어요. 초록지붕 집에 온 뒤로 실수를 많이 저질렀지만, 실수 하나하나가 큰 단점을 고치는 데 도움이 됐거든요. .. 오늘 실수 덕분에 이제는 너무 낭만만 좇는 버릇을 고치게 됐어요. 에이번리에서 낭만을 찾는건 아무 소용없다는 결론을 내렸거든요. 수백년 전 캐멀롯의 성안에서라면 쉬웠을지 몰라도, 요즘 세상에 낭만은 어울리지않아요. 이런 점에서 곡 제가 크게 달라진 모습을 보시게 될거예요,아주머니.˝

˝제발 그랬으면 좋겠구나.˝

마릴라가 반신반의 했다.

그러나 구석 자리에 말없이 앉아있던 매슈는 마릴라가 자리를 뜬 뒤 앤의 어깨에 손을 얹으며 수줍은 듯 나지막이 속삭였다.

˝너의 낭만을 다 버리진 마라,앤. 낭만이 조금 있는 건 좋은 거란다. 물론 너무 많으면 곤란하지. 하지만 조금은 남겨두렴. 조금은 말이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빨강머리 앤이 하는 말 - 아직 너무 늦지 않았을 우리에게
백영옥 지음 / arte(아르테)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좋아하는 것을 반드시 해야한다는 강박이 나를 망치기도 한다. 왜냐하면 지금내가 하고있는 일은 정말 내가 하고 싶었던 일이 아니라는 생각이 현재를 망치기 때문이다. 가장 중요한 일은 자기가 ‘해야‘하는 일에서 의미를 발견하고 그 것을 좋아하려는 노력 그 자체가 아닐까?

...
그리고 직업이란 ‘내‘가 아니라 ‘남‘에게도움이 되는 일을 하고, 합당한 대가를 받는 일이란 생각에 이르자, 사람들이 느끼는 ‘자아실현‘과 ‘직업‘ 사이의 괴리를 이해할 수 있었다.

...

좋아하는 일과 잘 하는 일 중 어느 것을 직업으로 선택해야 하냐고 묻는 사람들에게 나는 이제 조심스럽게 ‘잘하는 일‘을 하라고 말한다.왜냐하면 시간은 많은것을 바꾸기 때문이다. 잘 하는 것을 오래 반복하면 점점 더 잘 할수 있기 때문에 기회를 많이 얻을 수 있다. 일이 점점많아진다는 건, 그 일을 더 잘 할수 있게 되는 것 이외에 자신의 일에 대한 특정한 태도가 생기는 것을 의미한다. 이때 ‘태도‘란 그 일을 좋아하는 것 까지를 포함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