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서 우리는 계속 읽는다]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그래서 우리는 계속 읽는다 - F. 스콧 피츠제럴드와 <위대한 개츠비>, 그리고 고전을 읽는 새로운 방법
모린 코리건 지음, 진영인 옮김 / 책세상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전을 읽는 새로운 방법. 저자 모린 코리건은 <위대한 개츠비>를 수십 번 읽었다. 책 속에 언급되는 위대한 개츠비와 관한 내용과 학설들과 논문. 책 뒤편에 실린 참고문헌만 보아도 위대한 개츠비에 대한 그녀의 열정을 엿 볼 수 있다. 스콧 피츠제럴드 한 번쯤은 들어본 것 같은 그의 이름과 소설은 딱 그만큼 내게 낯설었다. 동일한 무엇을 계속 보는 것은 항상 미련하고 시간낭비라고 생각했던 나는 내가 정말 좋아하는 것이라면 그 내용을 다 암에도 불구하고 본다. 결론은 정해져있고 바뀌지 않지만, 그 결론으로 가기까지의 과정 속에서 나의 의견과 생각은 그 순간의 나처럼 바뀌어있다. 그래서 우리는 계속 읽는다.

 

 

 

 

“위대한 개츠비를 처음 읽고 나면, 우리는 언제까지고 그 책을 다시 읽게 된다. 마지막 여섯 페이지 반, 특히 마지막 두 단락이 독자를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는 계속 나아간다, 흐름을 거스르는 보트들처럼 끊임없이 과거로 떠밀리면서도.”

 

 

 

 

 

 

 

 

 

자신만의 <위대한 개츠비>가 있을 것이다. 나에게 세 얼간이 소설은 그랬다. 무언가 잃어버린 것 같이 공허하고 먹먹한 날에 본 세 얼간이는 늘 내게 무한한 감동을 준다. 똑같은 대사, 똑같은 표정이지만 나는 아직도 그 영화를 다 이해했다고 말 할 수 없을 것이다.  이 책 속에 한 구절을 읽으면서 나는 그 문장을 소리 내어 읽어봤고 어느 공간에 공유했다.

 

“완벽한 사람이 될 수 없다면 나는 아무것도 아닌 사람이다.”

 

 

 

 

위대한 개츠비를 읽어 본 경험은 없지만 설령 그 책을 읽었더라도 이 책을 보았더라면 전혀 다른 책 한 권을 읽었다고 생각했을지도 모른다. 눈으로 빠르게 읽어 내려간 그 문장들 안에 그 나라의 상징과 비판의 목소리가 내포 되어있다는 것을 한 번에 알아차린다는 것은 계속 읽는 사람에게는 너무나도 큰 모욕감일 테니. 위대한 개츠비를 새로운 방식으로 재해석 한 한 사람의 열정으로 만들어진 책. 나도 그녀처럼 나만의 위대한 개츠비가 더욱 많아지기를.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