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번째 바느질 - 처음 만드는 20가지 패브릭 소품 첫 번째 시리즈
홍유정 지음 / 책밥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파우치, 앞치마, 필통, 주방장갑, 티코스터 등을 가지고 싶은데

시중에 마음에 쏙 드는 패브릭 소품을 찾기가 쉽지 않아요.

찾더라도 가격이 비싸지요. 내 손으로 직접 만들면 비록 박음질이 삐뚤빼뚤해도

원단과 부자재도 내 맘에 드는 것으로 고를 수 있고

가격도 착하게 만들 수 있지요.  <첫 번째 바느질>책에는

 저처럼 초보자도 티코스터, 파우치, 주방장갑 등을 처음 만들기에 도전해도

실패하지 않고 만들 수 있도록 상세한 설명과 과정 사진이 실려 있답니다.

 

 

 

 

 

 

<첫 번째 바느질>책과 함께 티코스터 키트도 왔어요​. 바늘과 실을 따로 찾아야 하나 했는데

안에 실과 바늘은 물론 쪽가위랑 원단 등 필요한 소잉용품이 다 들어 있더라고요​


 

티코스터 두 종류를 만들 수 있는 양이 들어 있어요.

침핀까지 들어 있어 그냥 이대로 바느질만 시작하면 되더라고요.

티코스터 원단이 예뻐서 쾌재를 불렀어요.

덕분에 오랜만에 즐겁게 바느질하고 있어요​

겨를이 있을 때마다 티코스터 만들고 있어요.

지금 티코스터 만들기 중간단계에 이르렀어요.

 티코스터 완성되면 블로그에 올려볼게요.​




 

 

​이 책에는 데일리, 주방, 거실 패브릭 소품은 물론 리폼 하는 법도 나와 있어요.

총 20가지의 패브릭 소품을 만들어 볼 수 있는데 블랭킷, 스트링파우치 등 다 만들고 싶어요.

어느 것 하나 마음에 들지 않는게 없더라고요.






 

 

 

본격적인 소잉에 앞서 바느질 재료, 원단 소개, 원단 구입시 알아야 할 것,

선세탁하는 방법 등을 알려줍니다.

특히 바느질, 시접 정리하는 방법은 저에게 많은 도움이 되었어요.

재봉틀이 없어서 원단의 가장자리 올이 풀린다고 투덜거렸는데

오버로크와 같은 역할을 하는 '휘갑치기' 바느질 방법을 알게 되어 기뻐요.


 

​예전부터 꼭 만들어 보고 싶었지만 만드는 방법을 몰라 시도하지 못했던 '납작 지퍼 파우치'

​방울레이스를 달아 더욱 여성스러운 느낌이 드는 파우치이네요.

 생각보다 만드는 과정이 복잡하지 않아요.

납작지퍼파우치는 여러 개 만들어서 나도 갖고, 소중한 지인들에게도 선물하고 싶어요.




 

 

초보자도 쉽게 알 수 있도록 만드는 방법이 사진으로 자세하게 실려 있어요.

사진이 많게는 32컷이 실려 있더라고요. (에코백의 경우) ​

​ 일러스트로 설명된 책 보다 훨씬 더 마음에 들어요.

바느질 방법을 잘 모르고 서툴러서 일러스트 보다는

이 책처럼 컬러 사진으로 만드는 방법이 자세히 수록된 바느질 책을 좋아해요.


 

<첫 번째 바느질> 이 책에 실린 네모 납작 필통 만들어보고 싶었던 스타일이에요

자투리 원단으로 필통을 만든 적이 있을 정도로 필통을 좋아하는지라 꼭 만들고 싶네요

필통으로 사용하면 좋은 원단, 에코백에 사용하면 좋은 원단도 함께 알려주니까 더 좋더라고요.​


 

 

앞치마는 풀, 하프 두가지 스타일 에이프런이 소개되어 있어요.

저는 그 중에서 카페 스타일의 하프 에이프런을 만들어보고 싶어요.

만들고 싶지만 막상 만들려고 하면 어렵게 느껴졌는데​

이 책에 만드는 과정이 꼼꼼해서 주위에 물어보지 않고 쉽게 만들 수 있을 듯 해요.

​레드 스트라이프 주방장갑이 세련되고 예뻐요.

깔끔한 디자인의 주방장갑 찾기 쉽지 않은데 보고 마음에 들어서

꼭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블랭킷은 파이핑 사용, 파이핑 사용하지 않은 2가지 스타일이 나와 있어요.

저의 로망 중의 하나가 블랭킷 만들기였는데

재봉틀 없이도 손바느질로 만드는 법을 알려줘서 좋았어요.​


 

단모환, 백도선 핀쿠션도 예뻐서 이것도 만들고 싶어요. 아이디어가 참 좋네요!

시침핀을 꽂으면 선인장의 침처럼 보여, 보는 이로 하여금 재미를 선사하네요.


 

빈 통조림 캔 리폼해서 저도 이 책의 멋진 연필꽂이 만들고 싶어요.​

​연필꽂이 굳이 돈 주고 사지 않고 집에서 감성있게 리폼하는 법을 알려준답니다.


 

 

 

 

 

​마지막 장에 실물도안이 들어 있어요.

도안을 직접 그리면 간격이 안맞을 수도 있는데​

실물도안이 있어 참 좋아요!

바느질 초보자의 입장에서 쓴 책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이 책을 사람에 비유한다면 배려심 넘치는 사람이랄까요. ^^

​언니가 알려주는 것처럼 자세해서 맘에 쏙 드는 바느질 책이에요

친절한 바느질책이라 2탄도 나왔으면 좋겠네요

티코스터 다 만들고 탄력 받으면 파우치랑 필통도 만들고 싶어요

오랜만에 바느질의 즐거움을 다시 느끼게 해준 고마운 책이예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루나의 맛있는 테이블 - 요리가 행복해지는 쉬운 레시피와 예쁜 플레이팅
박하영 지음 / 비타북스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루나의 맛있는 테이블

박하영 지음 / 비타북스

 

 

 

 

 

카카오스토리 17만 구독자가 따라하는 루나의 인기 레시피가 담긴

<루나의 맛있는 테이블>책에는 요리 레시피는 물론 예쁜 플레이팅도 배울 수 있습니다.

요리하고 사진찍어 SNS에 올리면서 예쁜 상차림에도 관심이 많아졌는데

이 책은 맛과 멋! 두가지를 모두 충족시킬 수 있는 요리책이랍니다.

 

 

 

 

 

 

 

 

 

 

 

 

 

 

 

루나 박하영님의 사진이 실려있는데 미인이시네요.

당연히 요리 전공하신 분일 것이라 예상했는데 공무원도 해보시고

의류회사를 이끌었던 분이라고 하더라고요.

요리하는 일이 즐거워 10여년이 넘도록 요리는 큰 기쁨이자 가장 즐거운 취미가 되었다고 해요

​요리도 미적감각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이 책에 있는 음식 사진을 보다 보면

루나 박하영님은 미적감각이 뛰어나신 분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계량법, 재료의 기본적인 썰기 방법을 알려주는 것은 물론 테이블을 빛내는 간단 스타일링,

완성한 요리를 예쁘게 찍는 법을 알려줘서 좋았어요.

요리에 따라, 테이블 세팅에 따라 어떤 방법으로 사진 찍는 것이 좋은지 배울 수 있어요.

 

 

 

 

 

 

 

 

 

 

 

 

 

 

기본요리, 한그릇 요리, 패밀리 레스토랑 요리, 간식, 저장식 5가지 주제로 나뉘어 있답니다.

다섯가지 파트에서 가장 먼저 만들어보고 싶은 요리를 골랐어요.​

​식탁에 매일 오르는 기본요리 편에서는 단호박 소갈비찜이 눈에 들어왔어요.

 

 

 

 

 

 

 

 

 

 

 

 

 

 

노란 해바라기처럼 단호박을 예쁘게 잘라

갈비찜을 더욱 돋보이게 해주는 테이블세팅에 눈이 즐거워요.

이 책에는 입이 즐겁고 눈도 즐거운 요리 레시피가 담겨 있어요.

한 페이지 안에 3~4장의 레시피 사진이 실려 있어 보기 좋아요.​

​레시피 보면 식재료 위에 1인분 ~ 4인분이 적혀 있어

양을 얼마나 만들지 금방 알 수 있습니다.

 

 

 

 

 

 

 

 

 

 

 

 

 

 

 

 

한그릇 요리 편에서는 마늘종새우볶음밥을 제일 먼저 만들고 싶었어요.

입맛 없을 때 볶음밥을 자주 만들어 먹는데 마늘종을 넣어서 먹은 적은 없거든요.

알싸한 맛의 마늘종이 느끼함을 잡아주고 풍미를 더해준다니 맛이 기대되요.

접시와 테이블매트가 예뻐서 더 눈길이 가더라고요.

 

 

 

 

 

 

 

 

 

 

 

 

 

 

 

 

패밀리레스토랑 요리에서는 닭다리살로 만든 치킨 스테이크가 참 먹음직스러웠어요.

웨지감자와 야채, 방울토마토, 레몬을 곁들여 더욱 테이블 상차림이 근사하게 보입니다.

무심한 듯 자연스럽게 주름이 잡혀 접어진 키친크로스도 멋진 분위기를 더해주는

플러스요인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토마토와 아보카도를 이용한 브루스케타.

우드도마를 잘 활용한 멋진 상차림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집에서도 잡지 화보처럼 사진을 찍을 수 있다는 걸 보여주는 듯 해요.

맛도 맛있을 것 같아 기대되요.

 

 

 

 

 

 

 

 

 

 

 

 

 

 

특별한 날을 위한 세트메뉴 편에서는 한가지 요리가 아닌

한 테이블에 등장하는 모든 요리 레시피를 알려준답니다.

크리스마스, 로맨틱한 데이트, 친구들과 함께하는 브런치, 키즈파티

특별하게 보내고 싶은 날, 맛있는 음식이 더욱 먹고 싶어지는데요.

외식하지 않고 집에서 레스토랑 못지 않은 근사한 분위기 내는 요리를 알려주니 참 좋았어요.

특히 근사했던 페이지는 '크리스마스 저녁'이었어요

 

 

 

 

 

 

 

 

 

 

 

 

 

 

 

간식요리에서는 조개술찜을 꼭 만들어 먹고 싶어요. 봉골레파스타 만들어 먹고서

조개 맛에 푹 빠져서 모새조개로 맛있는 조개술찜을 만들어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 책에 레시피가 나와서 얼마나 반갑던지요.​

 

 

 

 

 

 

 

 

 

 

 

 

 

 

 

저장식에서는 색이 곱고 비주얼이 예쁜 방울양배추피클에 꽂혔어요.

방울양배추를 먹어봤는데 크기만 작지, 맛은 양배추와 같더라고요.

귀여운 방울양배추로 피클 만들면 아삭아삭 맛있을 것 같아 기대됩니다.

 

 

 

 

 

 

 

 

 

 

 

 

 

 

​17만 구독자가 따라할 정도로 인기 레시피만 담은 만큼

맛은 검증된 요리책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저도 이 책 보고 따라 만들어 먹는 일만 남았는데요.

이 책 보고 특별한 날 뭐 먹지 하는 고민이 줄었어요.

요리에 정성과 감성이 담겨 있어 레시피 뿐만 아니라

근사하고 멋진 상차림도 배울 수 있어 좋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cm art 일센티 아트 - 1cm 더 크리에이티브한 시선으로 일상을 예술처럼 1cm 시리즈
김은주 글, 양현정 그림 / 허밍버드 / 201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따뜻한 글귀들과 유쾌한 그림이 좋았어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내의 식탁 1 - 쉽게 만들고 예쁘게 즐기는 행복한 가정식 레시피 아내의 식탁 1
홍진희.정은정 지음 / 나무수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구입해서 읽어보니 맛있어 보이는 요리들이 많더라고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뷰티풀 데이 엽서책 - 힐링-일러스트 컬러링북 뷰티풀 데이 컬러링북
박영미 지음 / 미디어샘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컬러링을 좋아해서 예쁜 컬러링 도안이 많은 컬러링북에 관심이 많아요

<뷰티풀데이>는 제가 본 컬러링북 중 가장 화려하고

세밀한 동물과 꽃 컬러링 도안이 많은 책이에요

뷰티풀데이는 다양한 주제의 일러스트가 있는 컬러링북이에요
상상의 일러스트로 색칠하는 이의 마음에 감성을 불어넣는 컬러링엽서책이랍니다

 

채색하고 있으면 힐링이 되는 일러스트 컬러링 엽서책, 뷰티풀데이

책속의 컬러링 도안이 다 이쁘지만 다 보여드리기엔 많으니까 몇개만 !

제 마음에 쏘옥 들었던 엽서책 속의 예쁜 그림들 보여드릴게요​

 

​벽 인테리어용으로 사용하는 사슴 트로피 장식을 떠오르게 하네요

실물 사슴 트로피 장식 보다 훨씬 세밀하고 섬세한 그림에 감탄했어요

 

 

 

 

 

꽃과 새를 무척 좋아해서 마음에 들었던 그림

헬로 뷰티풀데이 라는 입체글씨도 독특하고 이뻐요

 

​31장의 엽서가 특수 제본 되어 한장 씩 뜯어 사용할 수 있어요

엽서책이어서 채색하고 나서

친구나 동료에게 선물할 수 있는 점도 매력적이에요

일반 컬러링북 보다 종이 두께가 두꺼워서

진한 펜으로 색칠해도 뒷장이 비치지 않는 점도 아주 마음에 들었습니다

앞면은 채색하고 뒷면은 손글씨를 적어

엽서를 보낼 수 있는 컬러링엽서책 !

우표 붙이는 공간과 주소 적는 란도 있습니다​

 

 

 

 

 

마트료시카를 좋아하는데 제가 본 마트료시카 그림 중 가장 화려했어요!

잘 색칠하면 아주 아주 화려한 마트료시카가 탄생할 것 같더라고요​

 

 

 

 

 

꽃과 새의 조합은 진리에요. 이 컬러링 도안도 넘 이쁘더라구요

새의 깃털 뿐 아니라 꽃 모양도 각기 다르고 잎맥이 세밀해서

여러가지 색으로 다양하게 칠하는 재미가 있어요​

 

 

 

 

카메라에 꽃피는 그림이 정말 멋져요!

보통 컬러링북​에 있는 카메라는 단순하게 그려져 있는데

뷰티풀데이 컬러링 엽서책은 카메라조차도

세밀해서 채색하면서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어요​

 

 

 

 

​자세히 보면 컵케이크에도 꽃이 있어요

컵케이크는 세밀하게 그리기 쉽지 않은데​

이 책에 나온 컵케이크는 아주 화려해서 더 예뻐요​

 

 

 

꽃과 토끼와 나비, 이 그림 보고 감탄사가 흘러 나왔어요

토끼 귀는 그냥 단순하게 한 가지 색으로 칠하기만 했었는데

토끼 귀와 볼 조차도 다양한 색으로 칠할 수 있게 기하학적인 패턴이 그려져 있어요​

 

 

 

 

 

 

 

 

북유럽 말도 정말 화려하고 매력적인 선으로 그려져 있어요

​두마리 말이 같아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패턴이 다른 점도 아이디어가 신선하게 느껴졌어요

 

 



 

 

어렸을 적 놀이동산에 가면 꼭 탔던 회전목마

제 추억 속 기억보다 더 화려하고 이쁜 회전목마에요

아이들이 꿈꾸는 ​상상의 나라 속 회전목마가 이런 그림이 아닐까 싶어요

너무나 멋진 일러스트 컬러링 그림에 매료되었어요

 

 

 

 

  

 

 

 

 

 

소장하고 있는 펜과 색연필 등으로 시간 날 때마다

즐거운 마음으로 칠해서 마트료시카 그림 한 장 채색을 완성했어요.

어떤 색을 칠할까, 색이 조화를 이룰까 신경 써가며 칠했는데

워낙 그림이 세밀해서 신경 써서 다른 색을 칠하면

화려하고 예쁜 채색을 할 수 있답니다.

 

 

나만의 개성있는 컬러로 칠해, 소장한 사람에게

한장씩 뜯어 마음을 전달하면 더 없이 좋은 선물이 될 듯 해요.

나만의 그림 선물을 주고 싶은 이들에게 추천하는 컬러링엽서책이에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