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자기를 한국인이라고 인식한지 40년을 넘을까 말까 하는데 자신만만하게 한국 식사 예절을 안다고 말 못한다.
그런데 내가 일본에서 40년을 훨씬 넘도록 일본에 사는데 일본 식사 예절마저도 거의 모른다.
부끄러운 일이라고 하면 그럴 것이지만, 예절을 의식하여야 할 “품위 높은 자리”란 거의 인연이 없는데 따로 배우고 익숙해질만한 기회가 없어서 어쩔 수도 없었다.
가끔 애들의 버릇없는 식사 방법을 나무랄 때, ‘나 자신은 어떨까?’고 생각해 볼뿐.

和食(わしょく:와쇼크 = 일식)는 숟가락을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茶碗蒸し(ちゃわんむし:챠왕무시 =일본식 계란찜 요리)등에서 가끔 匙(さじ:사지 = 작은 숟가락)를 사용할 뿐이다.

和食(わしょく:와쇼크)는 箸(はし:하시 = 젓가락)밖에 없어서 그런지, 밥그릇, 국그릇을 왼손에 들고 먹는 것이 옳은 예법이다.  이 때, 국은 후루룩 소리를 내며 먹어도 괜찮다(단 불필요하게 큰 소리를 내지 말아야 한다).
そば(소바), うどん(으동), ラーメン(라면)도 소리를 내면서 먹는다.  소리도 음식의 맛이라고 하듯이.
반찬 그릇은 손에 들지 않는다.

和食(わしょく:와쇼크)의 식사 예절에선 箸(はし:하시 = 젓가락)에 관한 “금지 사항”이 매우 많다.
이 금지 사항을 다 알면 和食(わしょく:와쇼크)의 예절을 다 알았다고 할 정도다.



1. 迷い箸 まよいばし : 마요이바시 ≒ 헤메기
뭘 먹을까 망설이면서 젓가락이 이리 저리 “헤메는” 일.
다른 사람의 방해가 된다.





2. 探り箸 さぐりばし : 사그리바시 ≒ 살피기

그릇 안의 음식을 뒤집고 살피는 일.
그릇에 얹은 음식은 가장 위부터 차례로 먹어야 한다.
그것이 음식을 만든 사람에 대한 예의.


3. もぎ箸 もぎばし : 모기바시 ≒ 비틀어 따기
젓가락으로 쥔 음식을 이빨로 비틀어 따서 먹는 일.
식사할 적에 지나치게 이빨을 보이며는 안된다.




4. 移り箸 うつりばし : 으쯔리바시 ≒ 옮기기
절대금지!!
젓가락으로 들어 쥔 음식을 다시 그릇에 돌리고 다른 음식을 들어 쥐는 일.
일본 사람은 남의 침을 매우 싫어한다 .
환경 파괴를 무릅쓰고 지금도 割り箸(わりばし:와리바시 = 나무 젓가락)를 한번 사용하면 던져 버리는 것은 그 치우친 결벽증 때문이다.
그래서 침 묻은 젓가락으로 들어 쥔 음식은 무조건 자기가 먹어야 한다.
직장 동료들끼리 식사를 할 때, 가끔 큰 접시에 인원수분의 음식을 담겨 나오는 경우가 있다.
그 큰 접시에 전용 젓가락이 없을 경우 일본 사람들은 자기 젓가락을 거꾸로 가져서 사용한다.
다만 매우 친한 동료인 경우 직접 젓가락질 하도 허용될 수도 있다.

5. 刺し箸 さしばし : 사시바시 ≒ 찌르기
음식물을 젓가락으로 찌르고 먹는 일.

6. 渡し箸 わたしばし : 와타시바시 ≒ (다리를)놓기
“이제 필요없어요”라는 의사 표명의 뜻이 있어, 식사 도중에 이걸 하면 “필요없다 = 맛이 없다”라는 의사 표명이 되기 때문.

7. 寄せ箸 よせばし : 요새바시 ≒ (그릇을)끌어오기
젓가락으로 음식 그릇을 끌어오는 일.
식사 자체를 귀찮게 여기고 있듯이 보인다. 반드시 손으로 들어 쥔다.





8. 箸渡し はしわたし : 하시와타시 ≒ 옮기기

절대금지!!


젓가락의 음식을 남의 젖가락에 옮기는 일.
일반 서민의 가정에서도 적어도 이것은 절대금지된다.
화장된 사람의 뼈를 옆 사람에게 전달할 때 젓가락부터 젓가락으로 옮긴다.
이는 그 때에 한에서 허용되는 일이어서 극히 친한 동료들의 식사 마당에서도 절대 해서는 안된다.



9. 立て箸 たてばし : 타테바시 ≒ 꽂아놓기
밥이나 반찬 그릇에 젓가락을 꽂아 놓는 일.
이유는 한국과 마찬가지.

10. 淚箸 なみだばし : 나미다바시 ≒ 흘리기
젓가락에서 국물을 식탁에 흘리는 일.
なみだ=눈물이어서 좋은 표현이기도 하다.
그러나 국물도 젓가락으로 먹는 일식 예절상 있을 수있는 일이라고 생각하는데...



기타 일본의 젓가락 예절은 그 외에도 매우 많다.
하지만 이렇게 보면 대부분은 우리 나라 식사 예절과 거의 비슷하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조선인 2010-06-08 08:28   댓글달기 | URL
비틀어따기 금지는 일본 식사예절인 것 같아요. 일본은 모든 음식을 한 입 크기로 조리하는 경향이 있는데, 한국의 경우 총각김치라든지, 부침개라든지 나누어 먹게 되는 음식이 있거든요. 이 때 덜음그릇이 있으면 그릇에 놓고, 아니면 밥 위에 걸쳐둡니다. 가끔 한 입 베어문 걸 반찬그릇에 도로 놔 사람을 기겁하게 하는 경우도 있지만요. 우리 부장님이요. @.@

ChinPei 2010-06-08 10:53   URL
하하하 그건 일본인들도 다 마찬가지에요. ^^
일반적인 사람에 있어선 메너는 "지식"이지 식사는 "습관"이지요. ^^
대부분 사람이 맨날 하루 세번씩 그 습관행사를 치르는데 딱딱한 걸 항상 의식할 수는 없다, 이 말이죠. ^^

chika 2010-06-08 10:59   댓글달기 | URL
앗, 조선인님, 저는 집에서 어머니랑 언니가 그렇게 해도 기겁하며 막 머라하는데요 ㅠ.ㅠ

저는 일본사람들이 식사할 때 식탁에 버너 올려놓고 큰 냄비를 끓이면서 (샤브샤브같은거요) 먹는걸 좋아한다고 들었는데, 그것도 각자 자기 그릇에 덜어와서 먹나봐요. TV에서 얼핏 볼때는 그냥 먹던 젓가락으로 음식 뜨는 것 같았는데 말이죠. ;;;

ChinPei 2010-06-08 11:25   URL
아주 친한 관계인 경우는 그럴 수도 있죠. 아니 흔한 일이라고 해야겠어요.
가족들끼리 식사 예절을 따지는 가정은 아마 천황(天皇) 가정 정도...
그래도 직장에서 식사 모임을 할 적엔 냄비에 직접 젓가락질 하도 되는지 안되는지 망설일 때가 있어요.

BRINY 2010-06-11 08:43   댓글달기 | URL
어릴 때 젓가락질이 서툴 때는 젓가락으로 음식을 찍어 먹으려다 혼나고는 하지요. 지금도 가끔 가족끼리 있을 때 포크가 없다거나 할 때면 과일을 젓가락으로 찍어먹기도 하고 그럽니다. 아마 어릴 때는 그렇게 먹다가 젓가락으로 입안을 찌를까봐 혼났던 거 같기도 합니다.

ChinPei 2010-06-11 10:28   URL
아, 맞아요.
메너란 가끔 자기자신을 위한 것이기도 하지요.
즐거운 식사를 위해서도 필요한 것이고.
서양인들이 한국에 관광여행와서 한국식 불고기 먹을 때 만약 "나이프, 포크를 달라"고 말하면 "젓가락으로 먹어!!" 그렇게 말하고 싶어지겠지요.
메너란 그런 것이다, 그 정도의 인식으로 족하는 듯.


루체오페르 2010-06-17 15:22   댓글달기 | URL
다도, 이케바다, 식탁예절 등을 보아도 일본문화는 격식, 절도가 중요한것 같습니다.
복잡한것 같아도 근본은 지켜야할 기본적인 예절이란 것은 같네요.^^

ChinPei 2010-06-17 19:27   URL
그러나 그건 "전문가"들의 예절이고 절도이지, 일반 서민들의 생활엔 거의 상관없어요.
그보다 우리 나라의 예절이 훨씬 어렵다고 느껴져요.
특히 윗사람에 대한 예절이 철저해서, 내가 만약 한국에 가서 친척 어르신앞에서 제대로 예절을 갖출 수 있을지 두려워집니다.
(한국 갈 예정도 없는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