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 김창수
김탁환.이원태 지음 / 돌베개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탁환선생님이 썼으니, 좋지 아니한가! 대장 김창수 기대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82년생 김지영을 읽다보면, 대한민국에서 아이를 키우며 살아가면서 나만이 힘들지않았구나 위로받게 된다. 이 책을 읽는 당신에게도 생각이 많아지는 가을, 작은 위로가 되어줄지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맙소사! 복제인간 윤봉길로 읽다니~ㅠ.ㅠ 최근 복제인간이 인간에게 이로운지, 해로운지가 과학적 이슈가 되고 독서토론 주제로 많이 나왔던터라, <복제인간 윤봉구>의 출간이 무지 반가웠다. 영화 AI를 보고 가슴아파하다가도 막상 복제인간이 있으면 직업도 구하기 힘들거라고 말하는 아이에게 <복제인간 윤봉구>는 재밌는 친구 가 되어줄거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줄리언 반스 지음, 최세희 옮김 / 다산책방 / 201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결국 기억하게 되는 것은, 실제로 본 것과 언제나 똑같지는 않은 법이다. 그럼에도 우린 그렇게 기억하고 살아가는게 좀더 편해서 무의식적으로 선택하게 되는게 아닐까. 예감은 틀리지 않았으면 좋으련만..우리네 인생은 원하는대로 흘러가진 않으니, 그게 인생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금 이대로 괜찮은 걸까? 마스다 미리 여자 만화 시리즈
마스다 미리 지음, 박정임 옮김 / 이봄 / 201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서른넷의 수짱에게서 내 모습을 종종 발견하곤 했다. 지금 이대로 괜찮은 걸까? 거울을 보면 나이 들어감이 서글픈 낯선 나를 발견하곤 한다. 거울에 비친 건 내가 아닌 듯 낯설기만 하다. 돈도 미모도 남자도 없어 불안해하는 수짱보단 차라리 내가 나은 건가. 확신이 없다.


 

   솔직히 뭐가 더 정답인지는 모르겠다. 돈은 뭐 밥먹을 만큼은 있으니 됐고, 미모는 잃었지만 두 아이를 얻었고, 남편이란 이름으로 한 집에 같이 사는 남자도 있다. 마흔줄에 접어든 지금 마스다 미리 만화를 보며 지난 날 힘들었던 스무 살의 나와 서른 살의 나를 발견해본다.


 

   큰 아이가 생기고 직장을 그만둔 뒤 우연히 대학원 동기를 만난 적이 있다. 예전 직장 근처에서 그 친구는 결혼은 하지 않고 꾸준히 공부해 박사 학위를 받고 승진해 있었다. 내가  힘들어도 버텼더라면 그 친구처럼 승승장구할 수 있었을까. 씁쓸한 자몽주스 같은 묘한 감정들이 물밀듯이 쏟아졌다. 지금 이대로 괜찮은 걸까?


 

   돌아가고 싶지 않은 그 시절의 나를 다시 만나게 되는 기분은 뭐랄까. 좀 서글프다. 이렇게 살려고 그렇게 열심히 치열하게 젊은 시절을 불태웠던가. 그 누구보다 바빴던 나를 위로해주고 싶어진다.


   이 언니 뭐야. 마스다 미리 언니 덕에 젊었던 나를 소환해본다. 지금 이대로 괜찮은 걸까?

   나는 나 자신을 좋아하지 않는 걸까? 변하지 않으면 행복해질 수 없는 걸까?


 

   수만 가지 생각에 오늘도 책을 들어 한번 읽어본다. 멈춘 듯한 내 일상에 잠시 단비 같은 기분이 든다. 그럼 된게 아닐까. 수짱이 카페의 점장이 되어가듯 노력한 대가가 주어지듯 내게도 내가 살아온 노력들이 조금은 나를 행복할 수 있도록 도와주지 않을까.

 


 

   아무래도 싫은 사람이 내게도 있었다. 사장의 조카인 무카이처럼 무례한 사람 말이다. 원하지 않아도 아무래도 싫은 사람 한두명쯤 만나게 되는 게 인생이 아닐까.


 

    은근히 기분 나쁘게 자신이 가진 힘을 과시하면서 내 앞에 나타나 시험에 들듯 언제나 갈등하게 만든다. 저 사람만 안 봤으면 좋겠는데, 내 직속 상관이라 어찌할 수도 없고, 티조차 낼 수 없었던 십여년 전 기억이 아직도 상처로 남아있다.


 

   신혼 때라 조심스러웠고 내 경력이 단절되는 것도 원치 않았건만 매일이 고역이었던 그 시절, 아무래도 싫은 그 사람도 아마 호락호락하지 않은 부하직원이 좋지만은 않았을것 같기도 하다.


 

   벽같이 느껴져서 소통하기 힘들어했던 건 나만이 아니란 사실에 위로 받았던 나의 20대가 마스다 미리 만화를 보며 수짱을 통해 만나게 될 줄이야. 맙소사! 이거 실화냐. 수짱 너무 착한 거 아닐까. 나 같았으면 무카이가 몇번이나 깐죽거릴(?) 때 한 마디 했을 거 같은데, 일본인이라 지나친 배려심이 몸에 배인 거 같기도 하다.


 

   누구나 살아가며 한번쯤 했을 고민들을 포착해 만화의 주제로 이끌어내는 마스다 미리 언니 참 멋진 거 같다. 너무나 사소해 지나치기 쉬운 그 일들이 막혔던 내 속을 박박 긁어준다.


 

   그래. 그때 한마디도 변변히 못했던 게 아직도 마음 한 켠에 남아있었나 보네. 내참, 다시만나서 맞짱 떠볼까. 그때 나한테 왜 그렇게 고약하게 굴었냐고. 지금도 안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는 거 보면 난 아직 극복하지 못했나 보다. 마스다 미리 언니가 보여주는 수짱을 이야기로 만나며 치유해 나가야겠다. 한 발 짝씩 나아가는 내 모습을 사랑해야겠다. 오늘도 내일도 늙어가는 나를 위로해줘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