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인지 아닌지 생각하는 고기오 샘터 어린이문고 55
임고을 지음, 김효연 그림 / 샘터사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닭인지 아닌지 생각하는 고기오』는 『구렁이 족보』를 집필한 임고을 작가님의 신작이다. 구렁이 족보도 아이가 재미있게 읽었는데 이 책을 보고선 그때를 떠올리며 슬며시 같은 작가분의 글이라고 보여준다.

 

이번 작품에서는 '고기오'라는 정체를 알 수 없는, 그러나 자신이 닭이라 생각하는 주인공이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독특한 작품이다.

 

 

부모님이 누구인지 알 수 없고 정신을 잃고 깨어났을 땐 자신이 어디인지, 자신이 누구인지 말해줄 이도 없는 가운데 고기오는 결국 자신이 누구인가하는 문제의 답을 찾이 위해서 여행을 떠나게 된다.

 

그 과정에서 두더지도 만나고 타조도 만나고, 펭귄도 만나지만 그 누구도 고기오에게 확실하게 더는 누구다라고 말해주지 못한다.

 

결국 고기오는 우연히 들은 닭이라는 존재에 대해 찾아 헤매게 되고 지금의 닭의 무리에게로 오게 된 것이다.

 

 

그러나 닭들은 닭들대로 자신들보다 덩치도 크고 목소리도 크고 또 힘도 센 고기오가 낯설어 닭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에 고기오는 물러서기가 힘들다. 자신은 닭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고 닭이고 싶은 것일지도 모르겠다.

 

혼자 지내는 삶에서 벗어나 무리에 어울리고 싶어하는 고기오의 모습이 안쓰럽기도 하고 한편으로 닭들은 지금 자신들과 외모가 현저하게 다른 고기오의 모습에, 그리고 어느 날 더 나은 세상으로 무리를 데리고 떠났다 모두가 죽은 경험이 있는 가운데 그 무리를 이끌고 떠났던 존재가 바로 고기오라는 사실 때문에 지금 그들 앞에 나타난 고기오를 쉽게 받아들이기가 힘들다.

 

결국 이에 닭들은 대책 회의를 통해 고기오가 자신이 진짜 닭인지를 증명하라고 이야기하고 이에 고기오는 고민하기 시작하는데...

 

그 과정에서 지금까지 자신이 살아 온 일을 무리의 가장 작은 닭인 꼬꼬꼬와 나누게 되고 꼬꼬꼬는 자신이 누구인지 알지 못하는 가운데 무리를 찾아 떠돌아다니는 고기오에게 연민을 느껴 절대 그에게 날 수 있다는 말을 하지 말라고 한다. 진짜 닭인 자신들은 날지 못하니 말이다.

 

 

그런 가운데 무리의 리더인 꼬끼요의 딸인 꼬꼬댁이 독수리에게 물려가는 사건이 발생하고 고기오는 꼬꼬꼬와 한 약속을 잃고 날아서 꼬꼬댁을 구하게 되는데... 여기에 한동안 고기오와 함께 지냈던 두더지가 수소문 끝에 고기오를 찾아 오게 된다.

 

과연 고기오는 자신이 닭이라는것을 어떻게 증명하게 될까? 닭들은 고기오를 자신들의 무리로 받아줄까? 아니면 고기오는 두더지들과 함께 돌아가게 될지, 이 모든 것들을 뛰어넘어 또다시 자신의 정체를 알기 위한 여행을 떠나게 될까?

 

자신의 정체를 알고 싶어 여행을 떠났던 고기오의 이야기를 통해서 우리는 지나치게 생김새로 상대방에 대한 정의를 내리는 것은 아닌지, 그 사람의 내면에 있는 진짜 본질이 그 사람의 정체성이 아닐까하는 생각을 해보게 된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