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의 시간은 서울의 시간과 함께 흐른다 - 한국인 유일의 단독 방북 취재
진천규 지음 / 타커스(끌레마)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뉴스 기사에서 우연히 찾아내서 주문하고 단숨에 읽었다. 우리야말로 북에 대해서 너무 몰랐고, 또 권력과 언론들이 지나치게 왜곡해서 보도했다. 이제라도 북을 제대로 알아야 새로운 시대를 맞이할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