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 없이 떠나는 오리엔트 여행 - 보헤미안 이혜승, 낯선 길 위에서 자유와 포옹하다
이혜승 글.사진 / 청년정신 / 2008년 5월
평점 :
품절


이 책을 읽다 보면, 문득 이런 생각이 난다.

'철학이 별 게 아니다. 사는 게 다 철학이다'

보통 여행서들이 여행에서 사람들이 사는 걸 보고, '나'에 대해서 깨닫고, 나를 찾으려고 하지만, 이 여행에서는 '나'가 아니라 '너'를 알아가려는 것 같다.

내가 외지에서 어떻게 살아가느냐 보다 그들이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는지에 더 관심이 있다. 비록 처음엔 두렵기도 하지만 우포처럼 '너'를 바로 보았을 때, 별들과 교신할 수 있는 게 아닌가 싶다.

책을 읽는 내내 먼 이국 땅에서 사는 사람들의 숨소리가 느껴지는 듯하여 기분이 좋았다.

아! 이제 여행하고 싶은 곳은 쿠바 외에... 터키 추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