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보너스 트랙 - 제16회 일본판타지소설대상 우수상수상작
코시가야 오사무 지음, 김진수 옮김 / 스튜디오본프리 / 200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실 별 기대를 갖고 있지 않았다. 우선 표지가 만화 그림이라서 였을까? 선입견이 작용하는 그림을 표지로 가진 책. 대원에서 출간되고 있는 NT 노벨 같은 느낌. 가벼운 판타지 혹은. 가벼운 SF를 가장한 소설과도 같은 느낌. 어쨌든. 그다지 첫 인상이 좋지 못하여, 읽어볼까? 하는 생각은 들지 않았었는데, 누군가의 추천이 마음에 들어 읽어볼 마음이 생겼다.

가볍고, 경쾌한 느낌의 문체는 읽기 쉽다. 빠져들기 쉽다고 해야 할까? 묘사의 적절함은 제쳐두고서도 빨려드는 흡입력을 가지진 못했지만, 가볍게 집중할 수 있었다. 주제또한 최근의 우리나라 실업문제와도 연관이 크다.  무거운 이야기들이 고개를 쳐들지라도, 문장은 시종일관 경쾌하다. 가볍게 그리고 무겁게 받아들일 수 있는 진실. 이러한 것들이 주제의식을 벗어나지 않으면서 유쾌한 독서를 가능하게 해주었다. 

줄거리는 특별히 꼬집지 않겠다. 다만, 가벼운 마음으로 읽으라는 것. 따지지 말고 읽으라는 것. 그리하면 보너스 트랙을 읽는 시간동안은 흥미진진한 뜨끈한 즐거움을 맛볼 수 있으리라.

그리고 어느정도의 감동도......

어짜피 형식이니, 상황이니. 그런 것들은 비슷한 이야기가 돌고 돌아 반복되는 것이 아니던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