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혐오를 혐오한다
우에노 지즈코 지음, 나일등 옮김 / 은행나무 / 201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속적으로 여성 혐오가 일어나고 있는데 사회에서는 오히려 여성 혐오를 부정한다. 그리고 오히려 너희들이나 남성 혐오를 하지 말라며 윽박지른다. 그런 대치 상황이 지속되던 와중에 강남살인남 사건이 터졌다. ‘꿈 많은 신학대생여자가 자기를 무시한다며 일면식도 없던 여자를 죽인 사건이다. 이 사건에는 숨길 수 없는 여성 혐오가 존재하는데, ‘남자가 아닌 여자가 자신을 무시한다는 것이 살인의 이유가 된다는 데서 숨막히는 혐오의 냄새를 맡을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말한다. 자신은 여성을 혐오하지 않는다고.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말한다. 이 세상 어디에도 여성 혐오는 만연하다고. 도대체 여성 혐오가 무엇이기에 이렇게 말이 갈리는지 궁금했고, 책 이름부터 명백하게 보이는 여성 혐오라는 키워드에 눈이 가게 된 것은 필연이라고 할 수 있다. 여성 혐오란 무엇이기에 이렇게 사람들의 말이 각각 다 갈리는 걸까.

 우에노 치즈코는 여성 혐오란 여성에 대한 차별, 여성에 대한 지배력을 행사하고자 하는 행위라고 일컬었다. 흔히들 말하는 감정적인 혐오, 가 아니며 여성 혐오에 혐오는 인종차별처럼 인간을 외적인 조건으로 판단하고 그에 대한 차별을 실시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에 대해 과거 성차별이라는 단어가 존재했지만 성차별이 흔하게 쓰이며 그 의미가 예전처럼 무겁지 않고 가볍게 퇴색되어가자 다른 단어에 대한 필요성으로 여성 혐오, 라는 단어가 새로 등장한 것이 아닌가 싶다.

-남자는 남자로 인해 남자가 되지만 여자는 남자로 인해 여자가 된다.

-가부장제란 자기가 낳은 남자로 여자인 자기 자신을 멸시하도록 가르치는 시스템을 말한다.

-'남자다움'은 한 여자를 자기 지배하에 두는 것으로써 담보된다(중략)여성을 남성과 동등한 성적 주체로 결코 인정하지 않는 이러한 여성의 객체화, 타자화-더 직설적으로 말하면 여성멸시- '여성 혐오'라고 한다.

-남자는 남성 집단의 정식 멤버로 인정됨으로써 최초로 남성이 되는 것이며 여자는 그 가입 자격을 위한 조건, 또는 그 멤버쉽에 사후적으로 딸려 오는 선물 같은 것이다.

책 안에서 이와같이 지속적으로 알려주는 여성 혐오를 통해 책 제목 그대로 작가가 여성혐오를 얼마나 혐오하고 이에 대한 문제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는지가 보인다. 우리나라보다 여성을 성적 자원으로 보는 경향이 심하다는 일본, 그리고 그런 나라에서 몇 십년을 페미니스트로 싸워온 경험으로 인해 우에노 치즈코는 그러한 생각이 더욱 강해졌을 것이다.

이와 같은 사회에서 여자는 책임감 있는 성숙한 성인으로 대접 받지 못한다. 실제로 느끼기에도 사회에서 여자에게 하는 대접은 잠깐 일하다가 임신하면 애 키울 사람, 남자들에게 분배될 자원, 그리고 남자들의 자존감을 세워주기에 위해 모자라지만 착한 여자친구가 되기를 요구 받는다. 사회에서는 제대로 능력을 인정받지 못하며(도쿄전력 OL과 여성혐오), 반대로 가정에서는 딸과 아들 역할을 둘 다 강요 받는다(어머니와 딸의 여성혐오). 한국과 일본의 차이 때문에 몇가지 한국에는 맞지 않거나 다르다고 생각되는 이야기가 있기는 하지만 전반적으로 한국에서 여성으로 겪는 대부분의 여성 혐오를 놀랄 만큼 잘 설명한다. 사회에서 자신이 받는 대우와 실제 자신과의 괴리감을 느끼는 여성들, 그리고 그 외에도 여성 혐오에 대해 궁금한 사람들은 한 번 읽어보면 좋을 책이다.

이 책에는 참 재미있는 문제가 있다. 책 내용에 관한 문제는 아니다. 오히려 여성 혐오를 훌륭하게 설명하는 이 책에서 여성 혐오를 대놓고 하는 부분이 있다. 바로 역자 후기이다.

 역자 후기 3.보슬아치, 부분에 보면 역자가 보슬아치라는 단어로부터 생긴 문제의식을 간략하게 다룬다. 보슬아치라는 말을 통해서 그 동안 제대로 다뤄지지 않았던 남성 경험의 언어화를 환영한다는 뜻이 간략하게 담겨있는데 여성 혐오를 다루는 책에 왜 엉뚱하게 남성 경험의 이야기가 들어가 있는지 당황스럽다. 하지만 이러한 당황스러움은 문제가 아니다. 사실 더 큰 문제는 이를 표현하는데에 있어 역자의 표현 방식이다.

-학교, 군대, 취업, 결혼과 같이 평생을 좌우하는 일대 이벤트를 거칠 때마다 남자들은 극도의 긴장을 경험하며 시험대에 올라야 한다. 승리와 패배, 절망과 희망이 반복되는 이런 굴레가 남자에게만 씌워진 것 같아 적당히 남자 하나 골라서 얹혀살기만 하면 되는여자들이 부러워지기도 한다.

 역자 후기 중 일부이다. 과연 역자가 이 책을 제대로 읽기는 한 것인지 의문스러워지는 표현이다. 역자 후기를 보고서 역겨워 책을 구입하지 못하겠다는 사람들이 있을 정도로 이 역자 후기는 여러모로 논란이 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 좋은 책인데 얼토당토 않은 일로 가치가 떨어지게 되어 안타깝다. 부디 출판사가 이 리뷰를 본다면 후에 문제가 되는 역자 후기 부분을 삭제하거나 수정하여 이 책의 가치를 원래대로 돌려놓기를 부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