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몬 - 권여선 장편소설
권여선 지음 / 창비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때론 예기치 못한 사건 하나가 우리의 인생을 뒤흔들기도 한다. 이 작품은 2002년 여름, 열아홉살이던 해언이 공원에서 살해된 채 발견된 사건을 중심으로 주변 인물들이 겪게되는 삶을 담고있다. 이 사건은 '해언'의 죽음이 모두를 나머지 존재로 만들어버리며 각자의 삶을 주변부로 만들어버린다.



내가 상희라면, 내가 다언이라면, 내가 한만우라면...

굳이 해언의 죽음이 아니더라도, 이 세사람은 비슷한 경험을 하고, 아픔을 갖고, 그냥 그냥 살아갔을 것이다.

그게 예정된듯이 너무 뻔하게 보여, 그리고 인물들의 어떤 부분 부분들에 대한 어떤 공감대가 형성이 되어, 요즘 같은 시기에 괜히 이 책을 읽은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지만, 이렇게라도 상희가 되고, 다언이 되고, 한만우가 되어보니...정말 의문이 들었다.


이렇게 사는 우리의 삶은 어떤 의미일까?


내 의지와는 상관없이 주변 환경에 의해서 결정되는, 혹은 강제로 할당되는 듯한 삶을 살아가는 것도 의미가 있을까?


내 결론은...그럼에도 살아가보는 것.


인생의 이런 저런 일들이 쌓이고 쌓여서...비록, 그 순간들이 너무 힘들겠지만, 살아보면 살아간다는 그 자체가 의미가 있다고 나는 믿는다. 그래서 아무 일 없이 카드나 긁고 다니며 무난하게 살아가는 삶은 밋밋하다는 생각이 든다.


책 속에 들어가서 상희와, 다언에게 그리고 한만우를 초대해서 밥이라도 한 끼 해먹이고 싶다.

밥 잘 먹고, 힘내서 잘 살아보라고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두면
노루귀 / 조은세상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주인공이 고난을 잘 헤쳐나가는 모습이 뿌듯해서 대리만족을 느끼며 읽었습니다. 좋은 시대물이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BL] 흑표범 왕과 반려의 밀월 ~하렘의 신부~
카토 에레나 지음, 쿠로다 쿠즈 그림 / 리체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리즈 전작에 이어서 무난히 읽을 만했어요 . 킬링타임용으로 좋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신혼 앤솔로지 - 시크릿 노블
나가타니엔 사쿠라 외 지음, DUO BRAND. 외 그림 / 시크릿노블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오리 미나 작가 팬이라 나오자마자 무조건 구매했습니다.

단편으로 이루어져있지만 통일성 있는 편이라 어색하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대만족합니다.

이오리 미나 작가의 다른 작품도 번역되기를 기대해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만한 나날
김세희 지음 / 민음사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만한 나날이라는 제목을 보고 궁금해서 가만한이 무슨 뜻인지 검색해 보았습니다. 나름대로 한국인으로서 평균 이상의 어휘 지식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와 같이 모르는 단어를 만나게 되면 나는 정말 한국인으로서 괜찮은 건가 살짝살짝 의문이 듭니다. 어른이 되면 모든 단어를 알 수 있을 줄 알았는데 현실은 절대로 그렇지 않다는 것을 깨달을 때마다 머리를 한 대씩 맞는 것 같습니다.


찾아보니


1. 움직이지 않거나 아무 말도 하지 아니한 상태에 있다. 

2. 어떤 대책을 세우거나 손을 쓰지 아니하고 그대로 있다. 

3. 움직임 따위가 그다지 드러나지 않을 만큼 조용하고 은은하다. 


라는 뜻이라는데 결국 변화하기 싫고 조용히 그냥 모든 것이 지나가가만을 바라는 무능하고 우유부단한 태도가 아닌가 싶은데 이 책의 주인공들이 하는 행동에서 그런 면들이 좀 있긴 합니다. 한편으로 왜 이 책이 신세대 인물들의 삶을 그린다는 소리를 듣는 것인지 단번에 이해할 수 있게 해준 단어이기도 했습니다.


이 소설이 뭔가 큰 것을 던지는 것은 아닙니다. 단지 나만 그런 건 아니고 다들 어느 정도는 힘들게 살아간다? 어느 정도는 많은 것들을 다들 포기하며 살아간다는 것을 알려주며 약간위 위안을 주는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총 여덟 개의 단편으로 이루어져 있어 많은 것들을 느끼게 해주는 소설이었습니다. 생각보다 좋았던 작품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