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에서 누군가가 책읽는 근육 얘기를 했었다. 책 읽는 데도 습관이 필요하고 근육이 필요하다고.


도서관에서 책을 빌려왔다.
















몸도 마음도 근육 좀 붙여야지.


댓글(3)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20-11-12 13: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랩걸] 너무 좋아요!!! [나의 눈부신 친구]는 전 좀 별로. 드라마도 그저그랬어요. 하지만, 랩걸은 정말 좋았어요!!! 근육이 필요하다니 맞는 말이네요. ^^; 우리 같이 붙여요!!

썸데이 2020-11-12 13:58   좋아요 0 | URL
언니의 빵빵한? 책읽기 근육에 비하면 뼈다귀 수준이지만 그래도 알라딘 다시 들락날락하기 시작하고 여러 책에 관심을 가지게 되는거 자체가 좋은 자극제인듯 싶어요. 아이 온라인 수업 끝나면 같이 밥먹으려고 기다리는 동안 언니 서재 기웃거리면서 댓글다는 중이에요 ㅋㅋ

라로 2020-11-14 02:37   좋아요 0 | URL
에이, 저는 허접하고요. 암튼 따님과 그렇게 재밌게 지내는 거 너무 부러워요. 저는 큰아들 오면 둘이 죽이 맞으니까 가능할 것 같긴 한데,,,1월에 기숙사로 떠나니까 썸데이 님이 넘 부러워요!! 좋겠다!!!ㅎㅎㅎ
 

김혼비 작가를 참 좋아하는데 경제 부처에서 만드는 경제정보지 나라경제에 책 추천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는 걸 우연히 발견, 금광을 발견한 기분으로 칼럼들을 훑어봤다. 일단 나폴리 시리즈, 할매 밥 됩니까부터(쉬운책부터인 듯?) 읽어야지.

미국 선거 결과보느라 계속 일희일비 괴로워하고 있었는데 우연히 발견해서 더더 좋았다. 


http://eiec.kdi.re.kr/publish/columnList.do?pg=1&ccode=00002000040000200167&sel_year=2020&sel_month=11&pp=20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라로 2020-11-05 12: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김혼비 작가 책을 읽어 본 적이 없어요. 그런데 자주 들리네요. 자도 칼럼 읽어 볼게요. 근데 썸데이 님 누구?? 트럼프 이름 이제 그만 듣고 싶어요. 😰

썸데이 2020-11-05 13:32   좋아요 1 | URL
아 ㅋㅋㅋ 그래도 몇 달 지나면(소송도 하겠다니) 이름 들어볼 일 적어지실 것 같네요.
언니, 김혼비의 <우아하고 호쾌한 여자축구> 꼭 읽으셔야해요. 제 기준으론 우리시대 최고의 에세이 작가에요!

라로 2020-11-06 02:00   좋아요 0 | URL
오케바리, 당장 장바구니에 담겠어요!!
 

오랜만에 알라딘 서재브리핑을 보다가 내가 며칠 전에 단 댓글 말고 마지막으로 단 댓글이 2013년 10월이었다는걸 발견했다. 칠년이 어떻게 지나갔나 모르겠다 참..


업무 이메일 말고는 글쓸 일이 없어서 내가 쓰는 단어 하나하나가 어색하다. 굳이 없는 제목을 붙이기도 뭐하고.


일이 많아서 스트레스가 쌓이는데 주말마다 올라오는 (그리고 쉬지 않고 돌아다니는) 남편이 있어서 집중은 전혀 안되고.. 오후에는 쇼핑하고 오라고 마트에 심부름 보내야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라로 2020-10-17 13: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썸데이 님 남편분과 제가 같은 과 같고요, 님은 제 남편과 같은 과인 것 같아요. 😅

썸데이 2020-10-21 22:45   좋아요 0 | URL
남편 회사가 지방으로 이전해서 주말부부 된지 이년째인데 남편은 주중에 떨어져있다는 보상심리인지 집에 와서는 더 이것저것하고 계속 말 붙이고 그러는 거 같아요. 저는 주중엔 집이 조용하다가 주말만 안그래서 더 정신 없게 느껴지구요 ㅋㅋ
그래도 남편도 그렇고 라로 언니봐도 그렇고 가만히 못 있는 사람들이 확실히 이루는 일도 많더라구요.
 

"Doing noting is a guarantee that it won't work out."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염세주의자는 바람을 한탄하고

낙관주의자는 바람의 방향이 바뀌길 바라며

현실주의자는 돛을 하나 더 올린다.

 

꽃을 사는 여자들에서 건진 단 하나의 문장.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