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지니아 울프, 문장의 기억 (양장본) - 그 누구도 아닌 '자기 자신'으로 살아가기 위하여
박예진 엮음, 버지니아 울프 원작 / 센텐스 / 2024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안타깝게 생을 마감했지만 시대를 앞서기도 시대를 잘 흘려보내기도 한 '버지니아 울프'라는 작가를 몰랐던 나 같은 사람에게 너무나도 추천해 줄 만한 책.

이런 문장은 어떤 생각을 해야 써지는 걸까?

이런 글을 쓸 생각을 어떻게 했을까?

이 책을 읽는 동안 '글쓰기를 너무 좋아하면, 글쓰기에 이토록 진심이 되면 이런 글도 쓸 수 있구나.'

라는 생각이 불쑥불쑥 들었다.

소설을 통째로 읽은 것이 아니라 받아들이는 것이 쉬웠던 건지 이해하기 어렵다는 느낌보다는 그 문장 자체의 아름다움, 그녀의 생각이 나 사상이 녹아 있는 문장들에 매혹되어 '의식의 흐름 기법'이라는 글쓰기 기법에 되려 빠져들었다.

'나'라는 사람에 대입해서 읽었을 때는 버지니아 울프라는 인물이 탄생하게 된 배경을 보며 자식의 재능이 탐스럽게 자라 빛을 발할 수 있도록 비옥한 거름이 되어주는 것이,

평생을 트라우마와 우울증으로 갈팡질팡 고통받았던 그녀를 보며 뒤에서 옆에서 언제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지지해 줄 수 있는 부모가 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를 깨닫게 하기도 했다.



서늘한 찬바람이 시린 요즘 따뜻한 여유를 선물해 준 "버지니아 울프, 문장의 기억"

이 책은 SENTENCE (센텐스)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주관적인 견해로 인해 작성된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