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에게 드리는 편지
프란츠 카프카 지음, 이재황 옮김 / 문학과지성사 / 1999년 9월
평점 :
품절


이 책은 실존주의 문학의 선구자로 높이 평가받는 카프카가 그의 문학의 결정적인 열쇠인 '아버지'에게 쓴 편지로 보내기위한 것은 아니였지만 카프카의 아버지에 대한 저항. 탈출을 시도하면서도 아버지로 부터의 사랑. 인정을 갈구했던 그의 모습에 대해 쓰고 있다.

나는 이 책을 읽으면서 내가 배앓아 낳았지만, 아이는 나의 전유물도 귀속물도 아니란 사실을 알지만 아이를 내가 옳다고 생각하는 방향대로 강압적으로 이끌고 있지는 않고 있는가?라는 반성을 하게 했다. 아이를 위해서라는 명목하에 지끔껏 얼마나 자주 아이의 생각과 행동을 규제.구속했던가. 아이에게는 규칙과 규범을 쏟아놓으면서 부무는 쉽게 그 규칙과 규범들을 어기는 이율배반적인 모습이 얼마나 많았던가.

이 책은 나의 교육방침과 태도에 대해 점검을 하게 했다. 부모되기는 쉬울지도 모르지만 부모 노릇하기가 얼마나 어려운가를 새삼 느끼며, 나의 생각과 욕심을 조금 접어두고 아이의 생각과 입장을 살펴보고, 기다려주는 마음을 가져야 겠다는 생각이다. 남과 더불어 살 수 있는 융화로운 인격체로 마음과 머리가 공존하는 사람으로 자랄수 있기를 바라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