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줄 긋는 남자 - 양장본
카롤린 봉그랑 지음, 이세욱 옮김 / 열린책들 / 2000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책을 통한 만남. 25세의 콩스탕스와 <밑줄 긋는 남자>의 만남. 색다른 발상이 호기심을 가지게 했으나, 기대에는 못 미쳤다. 도서관에서 빌려온 책속의 낙서 문장은 콩스탕스 그녀를 향해 말하고 있는 것 같았고, 책의 마지막 쪽에는 다음에 읽을 책까지 추천되어 있었다. 그녀는 <밑줄 긋는 남자>에 대한 호기심에서 출발. 그가 책에 추천해 놓은 책을 따라가며, 그에 대한 흠모의 마음을 키워가 보지만, 결국 그를 만나는 소득은 얻지 못한다.

누군가를 애태우며 사랑한다는 마음이 소중히 느껴진다. 책을 읽는다는 것은 일방적인 면이 많아서 외롭고 힘들 때가 있다. 그런 때에 콩스탕스 경우처럼 <밑줄 긋는 남자>의 등장은 너무 반가울 것 같다. 책도 함께 보는 것이 더 좋을 듯 싶다.자기 혼자만의 세계에 갇히지 않게 하기 위해서. 잘못된 독서를 통해 또 다른 고정 관념이 생성될 수도 있다는 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